음악회

김참 지음


음악회가 열린다. 꿈만 같다. 버드나무 아래 무대가 만들

어지고 그 아래 의자들이 줄지어 놓인다. 보름달은 뜨고 낙

엽은 떨어지고 버드나무 위에서 새들이 지저귀는 저녁, 음

악회가 열린다. 꿈만 같다. 파란 달빛과 지저귀는 새들 때문

에 살랑살랑 부는 바람 때문에 눈꺼풀이 무거워진다. 우리

가 모두 잠든 사이 악사들이 도착한다. 바이올린과 첼로 기

타와 트럼펫을 든 사람들이 무대에 올라가 연주를 시작한

다. 음악이 퍼져나가면 달팽이들은 즐겁다. 달팽이들은 나

뭇잎 침대에 누워 두 귀를 활짝 열고 음악을 듣는다. 아름다

운 소리들이 파랗게 빛나는 달까지 올라갔다가 달빛을 타고 

내려와 버드나무 가지에 앉아 있는 새들의 귀를 적셔주지만

우리들은 좀처럼 일어날 줄 모른다. 음악회가 끝나고 악사

들을 실은 버스가 떠나도 우리는 아무도 일어나지 못한다.


pg. 20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0-04-16 21:24   좋아요 0 | URL
꽃화분 아래 알록달록 부활절 계란(돌멩이^^;)을 보니 뭔가 울컥해요. 지금의 이 고난을 이겨내고 더 좋은 날들이 다가오길 기대합니다♡

라로 2020-04-17 11:05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더 좋은 날이 어서 왔으면 좋겠어요!! 봄도 벌써 왔는데,,,여기는 비가 그치니까 여름이 갑자기 온 것 같아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