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건 아닌 것 같은데 오랜만에 글을 쓰려고 하다가 혼자 헤맸다.lol

계속 검은색으로 된 '쓰기'를 누르고 있는 나! 어쩔~ㅎㅎㅎㅎ

그리고는 글을 어떻게 올리는 거지? 하고 잠깐 고민했다는;;;;


암튼, 정말 오랜만에 알라딘에 와서 서재 관리 -> 방문자 관리를 눌렀더니 매일 누군가 1분도 아니고 10분이 넘는 분들이 내 서재를 방문하고 계셨다!!!!! 이럴 때 쫌 감동스럽다. 어떤 분들인지도 궁금하고.

더구나 Thanks to도 받고 있다니! 네이버 블로그 한다고 알라딘 소홀히 했는데 이제는 네이버도 안 하고 ...lol

참! 'lol'은 laugh out loud라고 한다. 다 알고 계시겠지만. 암튼 학교 애들과 문자를 할 때 늘 끝은 lol로 맺는듯하다. ㅋ


아무튼 나는 잘 지내고 있다. 50살이 넘어서 그런가 늙는 것이 확 느껴지는 것 말고는 다 괜찮은 듯.

작년에 나를 찾아온 오십견도 올 8월에 수그러들어서 팔을 올리면 좀 시큰하지만 오십견이 한창일 때, 그러니까 브라도 제대로 입지 못하던 때와는 하늘과 땅차이.


학교는 불만이 많은 것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잘 다니고 있다.

더구나 매 학기마다 president award를 받아서 젊은 애들에게 좀 미안한 감도 없지 않아 있지만, 이번 가을학기에는 현재 스코어 1등을 하고 있어서 좀 의아하긴 하다. 애들이 지친 것인지 아니면 내가 너무 열심히 하고 있는 것인지.

1등이든 꼴등이든 이제 간호학과의 과정도 거의 다 끝나가고 있다. 이번 학기 끝나고 겨울학기 6주 노인학과 다음 봄 학기 수업만 끝나면 나도 정식 간호사가 된다. 물론 NCLEX라는 시험을 봐야하지만, 학교 끝나자마자 보면 대부분 다 붙는다고 한다. 

kaiser permanente 병원에서 했던 Kids festival에서 우리과에서 단체 자원봉사.

저 중에 10명은 불참. 그날 clinical이 있는 학생들.


믿어지는지? 나도 잘 안 믿어지니 어찌 다른 사람들이 믿어지겠는가.

암튼, 요즘 1등을 하고 있다고 마음의 여유가 생긴 건 아닌데 적립금이 만료가 될 것이라는 연락이 이메일로 와서 그동안 읽고 싶었던 [검사내전]을 eBook으로 주문해서 읽고 있다. 

다 읽지는 않고 91% 읽었다고 나온다. 처음에는 넘 꿀맛이었는데 뒤로 갈수록 자꾸 어려워져서 재미가 없어졌다. 나머지 9% 읽으려고 하다가 알라딘 생각이 나서 모처럼 글을 쓴다. 


간호사가 되기로 결심한 것은 너무 잘 한 것 같다. 

요즘은 자원봉사로 수술실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내가 해야 할 일을 다 하면 간호사들이 

진행되고 있는(내가 일하는 시간 동안) 수술을 관람(?) 할 수 있게 해준다. 어제는 당뇨병 환자의 엄지발가락을 절단하고 그 옆에 썩어들어가는 피부에 콜라겐을 이식하는 수술을 봤다. 지난주에는 남성의 성기중에 epididymis (부고환, 정소 상체)에 tumor가 생긴 사람의 tumor절제술을 봤다. 

좀 끔찍하다. 아무튼 끔찍하지 않은 수술은 거의 없다. 하지만 기절 같은 것도 안 하고 잘 봤다. 때로는 의사가 가려서 잘 안 보이면 더 잘 보려는 노력도 한다. lol

내가 수술실에서 일을 잘하고 있는 건지 모르지만, charge Nurse가 어제 나에게 수술실 간호사가 되는 건 어떻냐며 자기가 어떻게 수술실 간호사가 되었는지도 알려줬다. 그녀가 수술실 간호사가 되었을 때와 지금은 사정이 많이 달라서 그녀가 들었다는 peri-operative수업을 찾아봤지만 찾을 수는 없었다. 암튼 나는 ER이나 OR 간호사가 되면 좋겠다고 막연히 생각만 하고 있다.

처음 간호사 공부를 할 때는 나이팅게일처럼 나도 모든 환자들을 위해 헌신하고 싶은 심정이었는데 간호학과 실습을 다니면서 bedside 간호사는 적성에 안 맞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딸은 올 5월에 결혼을 했고(!!!) 의대에 갈 준비를 하고 있다. MCAT 성적(95%)도 잘 나왔는데 어떻게 된 것인지 의대에서 연락이 없다. 아예 없는 건 아니고 현재까지 2군데서 인터뷰를 하자고 연락이 왔단다. 이해가 안 된다.

큰아들은 호주에서 열심히 봉사를 하고 있다. 내년 이맘때면 돌아올 것이다. 너무 보고 싶다. 매일 그 아이를 위해서 기도한다.

그리고 내가 알라딘을 하면서 태어난 아들인 해든이는 올해 중학생이 되었다!! 학교를 아주 재밌게 잘 다니고 있다. 초딩보다 중딩이 훨 재밌단다. 그리고 엄마를 위해서 Honor student 스티커를 받아주겠다고 한다.(내가 사는 동네의 학교에서는 아이가 학교에서 공부를 잘하면 Honor student 스티커를 준다. 차 범퍼에 붙이고 다니라고. lol) 엄마가 폼생폼사인 것을 잘 알고 있어서 그런 듯. ㅋ 3/4가 거의 끝난 이 시점에 4.0/4.0의 GPA를 자랑하는데 그것보다는 책을 열심히 읽고 있어서 흐뭇하다. 책도 자꾸 읽으면 읽는 속도가 빨라지듯 해든이의 책 읽는 속도는 예전에 나를 앞서갔고 이제는 아빠보다 빠르다. 어째 이런 일이. 


공부를 떠나서 간호학과 자체가 매일매일 정신없이 할 일도 많고 바쁘다. 교수들은 학생들이 맘 편히 쉬는 꼴을 보고 싶지 않은 것인지 매주 시험이 있고 과제가 넘쳐난다. 지금도 과제하다가 이 글을 올리고 있다. 또 언제 인사를 하게 될지 모르지만 알라딘 친구분들 언제나 건강하시고 매일매일 즐거운 마음이길. 


ALL THAT REMAINS - THE LEFT OUTSIDES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anca 2019-11-03 15: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안 그래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 1등이라니요! 축하한다는 말로는 부족하겠는걸요.게다가 따님도 해든이도 헉. 너무 자랑스러우시겠어요. 엄마가 honor student 스티커 붙이고 다닐 수 있게 해 주겠다는 마음을 먹는 것 자체가 너무 기특합니다. 요새 분홍공주는 사춘기가 와서...말 줄임표에 많은 것이 ^^;;;

바쁘신 와중에도 종종 와주세요....건강 잘 챙기시고요.

라로 2019-11-11 08:53   좋아요 0 | URL
블랑카님 너무 반가와요!!!!
어쨌든 저번에 어떻게 통화가 됐는데 저는 통화가 됐는지도 모르고 왜 블랑카님이 받지 했다는요~~.ㅎㅎㅎㅎㅎ
블랑카님 아니었으면 전화비 엄청 나왔을듯.ㅋㅋ
어쨌든 알라딘 아니면 자랑할 곳이 없어서~~.^^;;; 현재까지 1등이라는 말이에요. 아직 결과는 두고봐야~~~.
1등을 해본적이 없어서 스스로도 너무 자랑스러웠나봐요.ㅎㅎㅎ
해든이는 잘 자라주고 있어요. 남자애들이 원래 좀 늦잖아요. 해든이도 내년이면 ...말 줄임표에 많은 것이 있겠지요!

2019-11-03 16: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잘 지내고 계시군요!
알라딘 서재 첫 페이지에 라로라는 닉네임 보자마자 달려와 읽고 이렇게 몇 글자 남깁니다.
뜸하더라도 이렇게 잘 지내고 열심히 사시는 모습 간간이 알라딘 친구들에게 전해주셔요.~ ^^
무엇보다도 건강 잘 챙기시구요! ^^

라로 2019-11-11 08:55   좋아요 1 | URL
설해목님!!! 이렇게 반가와해주시니 울컥해요~~.^^;;
저 내년에 졸업하면 한국 꼭 가고 싶은데 그때 우리 약속한대로 삼척에 같이 가요!!!
그날을 기대하며 오늘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설해목님도 건강 잘 챙기시구요!!! ♥

syo 2019-11-03 17: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라로님이다!!
역시 언제나처럼 어디선가 열심히 살고 계셨어....
알라딘은 이제 잊으신 건가요-_ㅠ으흑....

2019-11-11 08: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1-11 11: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카스피 2019-11-03 22: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라로님 정말 오래간 만에 글을 올리시네요.그동안 잘 계셨는지요^^

라로 2019-11-11 08:59   좋아요 0 | URL
카스피님 언제나 알라딘을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언제나 잘 지내시죠? ^^
할로윈데이 메이크업 올리신 글 봤어요.
내년엔 저도 그 분장에 도전을 해보려구요!!ㅎㅎㅎㅎ

2019-11-04 03: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1-11 09: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19-11-10 17: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라로 님, 반갑습니다. 유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 같아 멋져 보입니다.
주부가 뒤늦게 학교를 다니게 되면 성적이 좋을 수밖에 없을 것 같아요. 주부로서 등록금을 생각하면
아까워서 열심히 하지 않을 수 없는 듯...ㅋ 제 경험이기도 합니다. 늦게 석사를 땄습니다.
해든이라는 이름을 오랜만에 다정한 느낌으로 들어 봅니다. 벌써 중학생이 되었군요.

잘 지내시고... 이렇게 깜짝 페이퍼를 써 주시는 날들이 있기를...

라로 2019-11-11 09:10   좋아요 1 | URL
페크님 인사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부가 뒤늦게 학교를 다니게 되면 열심히 하지 않을 수 없지요.
아이들에게 돈을 투자해야 하는데 자신에게 하고 있으니...^^;;;
페크님도 뒤늦게 석사를 따셨군요!! 언제나 노력하시고 발전하시는데 다 이유가 있었군요!^^
저도 페크님의 모범을 따라 계속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친구 사귀기가 힘들어서 그런건지 모르지만 만나본 적은 없어도
이렇게 글로 인사를 나눈 친구(?)라 그런지 반갑고 건내주시는 인사가 따뜻합니다.^^
페크님도 늘 건강 챙기시기를 바랍니다!

2019-11-15 18: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0 13: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9 13: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9-11-16 09: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 만이죠. 아주 오랜 만이십니다. 잘 지내시지요 ?

라로 2019-12-20 13:47   좋아요 0 | URL
넵! 너무 오랜만이네요!!^^;;;
저는 잘 지내는 것 같아요, 곰발님도 잘 지내시는지요?
이른 크리스마스 인사드립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파란하늘 2019-11-29 07: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 ‘참!잘했어요👍‘ 칭찬도장 콕! ㅋㅋ

라로 2019-12-20 13:48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파란하늘님 잘 지내시죠?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네요. 가족분들과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시길 바랍니다.^^

psyche 2019-12-24 0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저는 왜 이 글을 이제야 봤죠? 저도 서재에 뜸했더니 라로님 글을 놓쳤었나봐요.
1등을 하고 계셨다니.... 진심 리스펙트!
아직도 책을 열심히 읽고 있는 해든이 너무 이뻐요. 저희 집 사춘기 아드님은 책을 읽은 지 몇 년은 되는 듯...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