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더니 그말이 나한테 딱인듯!ㅋ


간호대학 첫학기도 끝나고 모처럼 P님과 통화도 하고 기분이 좋아서 알라딘에 들어와 

반가운 이웃들에게 댓글을 달고 그리운 서재지기들께 연말 인사라도 드리려고 왔더니,,,,,서니데이님이 내가 서재의 달인에 선정이 되었다며 댓글을 달아주셨다.

내가 선정이 된 부분은 3부분이네. 

1. 가장 많이 방문받은 서재----안 믿어짐. 1년 12개월 중에 내가 활동한 건 고작 6~7 개월인데...암튼

2. 가장 많은 댓글을 남긴 알라디너-----이건 목표달성!!!

늘 댓글을 많이 받아왔는데 내가 많이 달았다고 하니 노력의 결과는 분명 있구나.

3. 가장 많은 댓글이 달린 서재----가장 많이 달린 서재중의 하나라고 하더라도 이번엔 나도 많이 달았다고 하니 덜 미안하다.^^;;


간호대학을 다니면서 공부만 한 건 아니다.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서 미국에서 일하는 한국인 간호사들이나 전문간호사들을 알게되어 내 네이버 블로그에는 가끔보다 자주 글을 올렸었다. 그러게 알라딘은 쌩까고 말이지. ^^;;;


어쨌든 간호대학 첫학기는 끝났고 나는 낙제하지 않고 살아남았으며 네이버 블로그에 글을 더 많이 올렸어도 친정같은 알라딘은 배은망덕한 나를 서재의 달인(은 아닌듯, 앰블렘이 없다!!ㅋ) 혹은 북플 마니아로 선정해 주셨다. 이 느낌은 뭐지? 앞으로도 배신하지 말라는 그런 압력으로 느껴지는;;;;


간호대학을 다니면서 느낀점은 왜 내가 더 일찍 간호대학에 갈 생각을 못했을까? 원통하고 원통하지만 이 모든 것은 이미 정해진 운명. 따를 수밖에.


간호대학은 솔직히 생각보다 힘들지는 않았다. 자랑은 절대 아님. 오해마시길.

아마도 내 적성에 맞아서 그런 것이 아닐지??

어쨌든 다음 학기에는 pediatrics, obstetrics, 그리고 Medsurge II를 듣게 된다. Medsurge는 교수님이 너무 까다로워서 벌써부터 걱정되는 과목. 어쨌든 잘해야지.


방학을 하자마자 네이버 블로그의 서로이웃인 DNP 학생이 The Miracle Morning을 읽는 프로젝트를 만들어서


나도 학기말 시험 끝나고 새로운 아이패트 사서 아마존 킨들에서 30일 무료로 대여해서 읽고 있는 중이다. 현재 챕터 6를 읽고 있다.

자기계발서를 많이 읽어서 그런가 내용이 특별하게 다가오진 않았지만, 작가의 이력은 특별히 다가왔다. 얘기하면 스포일러가 될 것이 분명하니 직접 읽어보시길.

나는 이 책을 다 읽고 30일 Miracle Morning 프로젝트를 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간호대학을 다니면서 거의 매일 일찍 일어나서 사실 요즘 일찍 일어나는 것이 어렵지는 않지만 워낙이 올빼미 체질이라 이기회에 모닝 인간으로 다시 태어나고 싶다. 어쨌든 자기 암시가 중요하다는 요지.








그리고 읽고 싶은 책은 역시 네이버 이웃의 책. 너무 너무 너무 읽고 싶지만 어떻게하면 내 손에 들어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 사고 싶지만 $로 너무 비싸!!! 현재로는 그녀의 블로그를 보는 것으로 만족하기로.

그녀의 책은 

마지막 책은 이북으로 나왔으니 살수 있었는데 목수정의 별로 재미없는 책을 사는 바람에,,,,ㅠㅠ

누굴 탓하겠는가!!!ㅠㅠ










그건 그렇고 간호대학 다니면서 랩탑보다 아이패드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 지난 주 아이패트 프로 12.9인치를 샀는데 

아무래도 너무 커서 손목도 아프고 해서 오늘 다시 애플 스토어에 가서 11인치로 바꿔왔다. 바꿔 오는 김에 아이펜도 사고 키보트 커버도 샀다. 제대로 사용은 안 해봤지만 대강 멋있는듯~.^^;;

나보다 내 아이패드를 더 잘 사용하는 해든이!!ㅎㅎㅎㅎㅎ


나도 나름 글씨 이쁘다는 말을 좀 들었는데 아이패드위에 글을 쓰려니 여간 미끄러운 것이 아니다. 로빈순 씨는 어찌 그리 

그림도 잘 그리고 글도 잘 쓰실까???


어쨌든 The Miracle Morning 다음에 읽을 책은 이미 정했다. [Eleanor Oliphant Is Completely Fine]

내 느낌적 느낌이지만 이 책은 알라디너들도 좋아하실듯.

우리 같이 읽어볼까요??




어쨌든 알라딘 지기 여러분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즐거운 성탄과 연말을 보내시기 바라며

행복하고, 희망차고 건강한 2019년 맞으시기 바랍니다.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알벨루치 2018-12-21 18: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정말 잠수 길게 타셨는데 진짜 반가워요 뭔 사고라도 나셨나 공부한다고 너무 몰입하셨나 뭐 그런 생각들 했다는. 진짜 반갑네요~ㅎ

라로 2018-12-21 19:14   좋아요 1 | URL
정말 오래 잠수를 탔지요. 근데,,,더 오래 탄 적도 많아요~~~.^^;;;
어째든 카알벨루치님의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2018년 마무리 잘 하시고 새해 좋은 일 많이 일어나시기 바랍니다.^^

책읽는나무 2018-12-21 18: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려요.라로님^^

라로 2018-12-21 19:15   좋아요 0 | URL
축하는 책읽는나무님이 받으셔야죠!!^^
메리 크리스마스, 그리고 해피 뉴이어~~~~.하트(제 컴으로는 어찌 하트를 뿅뼝 날려야 할지~~~.^^;;;)

syo 2018-12-21 19: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돌아와요 라로님 엉엉.....

라로 2018-12-23 06:01   좋아요 0 | URL
우리 토비님 이래서 사랑받는 거에요!!! 예뻐예뻐~~~~~^^
근데 가장 궁금한거,,,결과 나왔어요????응??????????????

syo 2018-12-23 08:34   좋아요 0 | URL
아슬아슬하지만 하여튼 망했어요 ㅎㅎㅎㅎ
언젠가 돌아오실거죠?? 네이버 이 나쁜 놈 라로님을 뺏어가다니..... 역시 큰놈이 장땡인가ㅠㅠ

라로 2018-12-27 15:51   좋아요 1 | URL
토닥토닥~~~그래도 이렇게 웃으면서 말할 수 있으니 일단 맘 놓아요. 칠전팔기!!!
내년에 좋은 소식 알려주세요~~~.^^
네이버가 글쓰기가 참 편하게 되어 있고 말이죠~~~(라며 토비님을 꼬신다,,,,,헉 사악한 라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알라디너들에게 돌맹이 맞기 전에 도망 3=3=3=3=3=3=3=3=3=3=-33333333

설해목 2018-12-22 03: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무지 잘 지내고 계셨다니 듣던 중 진짜 반가운 소식입니다. ^^
라로님 조기 졸업하시고 여기서 더 자주 만날 수 있으면 좋겠어요. 히힛,~~

라로 2018-12-23 06:03   좋아요 0 | URL
설해목님!!!!!!
무지 잘 지내지는 않고 학교 무지 열심히 다녔어요~~~~.^^;;;
조기 졸업 저도 하고 싶어요!!!엉엉엉 어쨌든 한국가면 같이 ** 가는 건 너무 기대하고 있어요!!
그런 생각으로 더 열심히 학교 다닙니다.^^;;;;
그나저나 너무 반가와요!!! 와락

psyche 2018-12-23 00: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잠수를 타고 계셨는데도 여전한 라로님 인기! 공부가 바쁘고 힘들텐데도 이렇게 열심히 사시니 존경스럽고 또한 저 자신을 돌아보게 되네요. 아마도 2019년은 내 의지와 상관없이 열심히 살기 되지 않을까... 우리 같이 화이팅 해요!!

라로 2018-12-23 06:07   좋아요 0 | URL
인기라니요. 제 생각에 알라딘 가끔 문제 있는데 그거 때문인 것 같아요.ㅎㅎㅎㅎㅎ
그보다 프님이 더 인기죠!!! 등장 하시자마자 서재의 달인에 선정도 되시고!!! 달력이랑 아마 컵 받으실 거에요!!!
그게 무지 좋아요. 미국까지 보내준답니다. DHL로!!!^^;;;
아무튼 통화를 해서 그런가 더 보고싶어요!!!!!
2019년은 저도 제 의지와는 상관없이 열심히 살 것 같아요. 벌써 일도 많이 있고.
프님도 저도 의지와 상관없더라도 열심히 사는 거 좋아요.ㅎㅎㅎㅎ
우리 늘 서로 으쌰으쌰 해줍시다. 화이팅!!!!!

카알벨루치 2018-12-24 17: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메리크리스마스! 미국은 분위기가 더 클스마스 분위기가 나는가요? 늘 건강하소서~

라로 2018-12-27 15:52   좋아요 1 | URL
댓글이 늦었어요. 크리스마스 즐겁게 보내셨나요? 여기는 확실히 크리스마스 분위기 제대로에요.ㅎㅎㅎㅎ 카알벨루치님도 늘 건강하시길!!^^

서니데이 2018-12-31 23: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새해인사 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이웃 되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여긴 조금 있으면 2019년 새해가 시작됩니다.
새해에도 항상 좋은 일들 함께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따뜻한 연말 좋은 새해 맞으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