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복인간공학
심부자 / 교문사 / 199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옷이란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는 법.
옷이 있다면 그 역시 옳지만 옷이 없어도 그 역시 옳은 것이다.
새는 날개가 있고, 짐승은 털이 있다. 그러나 오이와 가지는 맨몸뚱이다.
이를 일러 `저 역시 옳기도 하고 그르기도 하며,
이 역시 옳기도 하고 그르기도 하다`는 것이다."

  장자의 상대주의 철학을 풍자한 희곡형식의 작품인 루쉰(魯迅)의 `호루라기를 부는 장자에 나오는
대목입니다. 사내의 절실한 당면의 현실인 `옷`과 장자의 고답적인 사상인 `무시비관(無是非觀)`을
극적으로 대비시킴으로써 장자철학의 관념성을 드러내는 부분이지요.

루쉰이 예 하나는 겁나게 잘 들었지요 ?

의 식 주... 이 모든 것이 우리 생활에 기본적으로 필요한 것들 중에 당장 없으면 가장 곤란한  부분들이지만,
당장 없으면 가장 당혹스러운 것이 바로 의복이 아닐까 합니다. 아무도 없는 빈 공간에서 조차도 온전히
알몸으로 활동하는 것이 어색한 것 이것 또한 우리가 얼마나 의복이라는 것에 익숙해 있는지 알게하는
대목이겠지요.

제 개인 적인 생각입니다만은 의복을 공부하기 위해서 먼저 알아야 할 것은 바로 의복의 구체적인
대상인 인체일 것입니다. 그리고 그 대상이 의복을 착장하는 목적에 따른 접근이 필요하겠지요.

그러한 측면에서 이 책을 추천하는 겁니다.

“ 피복 인간 공학 ” 책의 제목을 보면 대충 짐작하시겠지만 책의 목적은 인체에 보다 적합한
의복을 만들기 위해 알아두어야 할 정보들이 정리된 책입니다.
먼저 인체의 구조 즉 해부학적인 측면. 뼈의 구조, 근육의 부착 운동방향과 그 범위들에 대해 알아봅니다.
그 다음 인체를 정확하게 측정하는 방법과 기구들에 대한 설명, 그리고 그렇게 측정된 인체들이 어떠한
유형을 가지고 분류되어 연구되는지에 대한 내용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렇게 얻어진 정보들이 의복을
구성할 때 어떠한 영향을 미치고 실제 패턴에 적용되는 지 알아보는 책입니다. 인체 전체 적인 문제도
다루지만 목이랄지 어깨랄지 하는 여러 가지 부분형태에 대한 내용까지 아주 상세히 정리된 책이지요.
의복 관련 책들을 여럿 봐왔지만 한국에서 이 정도로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책은 드물겁니다.

물론 책의 단점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2장 인체 구성과 운동기구에서 의복을 연구하는 게  필요한 것
이상의 정보가 있어 다소 혼란스러움을 야기할 가능성이 있으며 그 외에 아주 작은 오류들이 있기는
하지만 원리를 흔든다던지 내용이 과하게 엉터리다 든지 하는 부분은 아닙니다.
그러니까, 혹시나 어려울까 오해할까 하는 노파심이지요.

이 책의 최대 장점은 성의입니다. 아직까지도 대학에서 사용하는 이론서들은 외국의 문헌을 그대로 베껴
번역해 사용하거나 사진을 함부로 전제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 책의 저자는 책의 모든 자료를 일일이
다 실험하고 결과치를 분석하고 반영하여 자료를 정리하고 실험한 사진 만만치 않은 사비를 들여 찍어
제시했거든요.  이런 책은 제가 설 봐서 일지도 모르겠지만 제가 아는 한,  없습니다.

덧붙여 안타까운 마음에 사념하나 덧붙이겠습니다.

지금 우리나라 대학의 의류학 전공의 커리큘럼 중에 인간에 대한 연구 분야 -생리학이라든지 하는...-
가 사장되어가는 경향이 있습니다. 물론 지금에야 패션디자인이라는 것에 상대적으로 눌러 그 중요치가
덜하게 느껴지지만 옷이란 인간을 모르고는 만들어 질 수가 없는 겁니다. 인체에 대한 이해 없이 옷을
만드는 것은 그냥 거적을 몸에 감는 것과 뭐 다르겠습니까 ? 패션디자인이요 ?
디자인도 그 대상에 대한 이해로부터 나오는 것입니다.

의복을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의복에 대한 대상인 인간과 의복에 대한 이해가 항상 기본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라일라님 , 두서없이 주절거려 잘 이해가 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럼 ^^ 


** 리뷰가 늦어 죄송합니다.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5-05-20 17: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냐 2005-05-20 17: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매직님 리뷰를 보니, 그 노력과 문제의식이 아주 괜찮은 책인 모양임다. 제가 읽을 일은 없어보인다는게 작은 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