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껏, 그리고 놀고 싶었다.

 

 

하지만, 그림의 기동력
이런저런 연애의 기억들이  가물어지자…
그릴지 점점 막막해졌다
.

 

 


내가 많이 사랑하긴하지만
 
죽자고 그릴정도로 딱히 아찔하지 않았고
 
  자식을 많이 사랑하긴하지만
죽자고 그리며 매달리긴 뭔가 모잘랐다
.

 

 

어쩌지  하고 싶은데 하고 망설이다 보니
나도 모르게 이짓을 하고 있었다.

 

 

 

도시락 놀이.
 

 

 

 

 

살짝 엉뚱하고,  어이없지만 ,
 웃긴건  내가  , 즐기고 있다는 점.

 

 

 

 

 

 

 

 

 

 

 

 

 

 

 

 

 

 

 

 

그렇다
스누피 영화   다음날 도시락이다
.
예전  같으면  영화내용을  꼬집어 씹고 있을 테지만.

이렇게  도시락이나 싸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