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누드가 러시인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고..

근데 난 얼마 전 의문을 가진 적이 있다.

왜 굳이 연예인 누드를 보는가? 함소원의 벗은 모습은 '색즉시공'을 보면 볼 수 있다. 이지현은 '미인'과 연극 '내게 거짓말을 해봐'에서, 김지현은 '썸머타임'에서 벗을만큼 벗었다. 내가 볼 때는 충분히 화끈하게.

그런데도 누드집을 냈다고 하면 또 본다. 돈을 지불하고 보는 사람도 있겠고, 친구한테 얻어서든, 인터넷을 뒤져서든, 시간이든 돈이든 무언가를 할애해서 기꺼이 본다.

그러한 행태가 이해가 안갔었는데, 어렴풋이 알 수 있을 것도 같다. 영화(혹은 연극)에서 벗는 그녀는 날 위해 벗는게 아니다. 작품을 위해서(지딴에는), 상대남자배우를 위해서, 감독이 시켜서, 혹은 이 영화관을 메우고 있는 많은 관객을 위해서 벗는 것이다.

그런데 누드집은 좀 다르다. 남성들의 소유욕을 더 충족시킬 수 있다. 내 방에 있는 내 컴퓨터의 내 모니터 위에 벗은 그녀가 나를 바라보며 살포시 미소짓는다. 이걸 보기 위해 난 비용을 지불했으니, 그녀가 날 보며 웃는 건 당연하다.

내가 거기에 단돈 만원이라도 보탰든, 안 보탰든 그녀들은 누드사진을 찍으며 최소 몇 억원을 받았다. 그녀들은 돈을 받고 벗은 거고, 건너 건너 난 그녀들에게 화대를 지불한거다. 그러니 그녀가 날 보며 웃는 건 당연하다. 배시시, 유혹하며, 잘 잡아먹으라는 듯...

이것이 내가 파악한 '누드보는 남성들'의 심리인데, 맞는지 어떤지는 내가 남자가 아니니 알수가 없고... 다른 분석이 가능하신 분은 좀 알려달라.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찌리릿 2003-12-14 19: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야뭐... 누드를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만... 그냥.. 나름대로 왜 남자들이 누드를 볼까... 생각을 해보면 간단한 것 같습니다.

영화에서 어떤 여배우의 벗은 몸을 봤지만 그건 찰나입니다. 우리가 콘서트에서 가수의 공연을 봤지만 그의 음악을 혼자 편히 듣고 또 소유하려고 CD를 사거나 심지어는 콘서트 실황 DVD까지 삽니다.

색즉시공을 본 남자들이 또 함소원의 누드집을 보려는 이유는 이것입니다.

하지만 돈을 주고 누드집을 사보는 행위의 이유까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인터넷에서 다운받아 보는 방법을 몰라서가 아닐까 합니다. ^^

저는 남이 보길래 옆에서 그냥 지나가다가 봤는데.. 별 관심이 없어서.. 잘은 모르겠으나, 초반에 나온 김지현, 김완선, 이주현, 권민중은 볼게 없습니다. 이건 완전히 사기라고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이혜영이 좀 괜찮고, 이지연이 역시 대략 좋은 편입니다.

누드는 섹시함 뿐만아니라, 사진예술로서의 가치도 지녀야한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고등학교 때 미야자와 리에의 누드집을 보고 '참 예술이다'는 생각을 한 기억이 나는군요. ^^

결론은 저는 누드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

 


렉시, 그녀가 뜨더라.

"애송이들아..."가 유행어가 될라구 한다. 각종 인기차트에서도 수위를 다투고 있다.

난 가요의 가사를 유심히 듣는 편이다. 언어가 있다면, 이해를 하고 넘어가야 직성이 풀리는 성미인지..(텍스트, 로고스 중심적인) 암튼.

요즘 나온 '10 미닛' 이니 '애송이'니 하는 노래들 가사가 장난이 아니다. 도도가 하늘을 찌른다. 세상의 남자를 다 갖다줘도 성이 안찬다는듯 이글거리는 자신감과 정복욕을 보여준다. 

특히 애송이는 노래의 특징을 '노골'이라고 할 수 있을만큼 세상 모든 남자들을 얕잡아보며 다 덤비라!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 한국가요에서 '난 머리좋은 여자'라는 가사는 진짜 첨 듣는 것 같다. 

그런데 이를 어쩌나... 난 이노래를 들을 때마다 코웃음이 난다. 천생연분에 나온 그녀의 눈물을 보았기 때문이다. 불과 몇 달 전 이렇게까지 뜨지 않았을 때, 렉시 그녀는 신인연예인의 등용문이었던 천생연분에 출연했다가 '0표 클럽'에 들자 (즉, 그녀를 찍은 남자 출연자가 한명도 없었던 것) 그만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그리고 그 다음주에 출연했을 때는 오늘은 기필코 한 표를 받아보겠다고 작정을 했는지, '저 정말 괜찮은 여자거든요. 보기보다 부드럽거든요...' 라며 자신을 찍어줄 것을 호소했다.

그랬던 그녀가 그런 노래를 부르니, 내가 흔쾌히 흥을 맞춰줄 수 있겠느냔 말이다.

물론 0표 클럽에 들면 쪽팔린다. 그것도 전국민이 지켜보는 방송에서 '난 인기없는 여자~, 매력없는 여어~자'임을 증명한듯 할터이니 얼마나 창피하고 처참할런지는 백분 이해하나.......

조금만 더 그녀가 당차고 말그대로 '머리' 좋았다면 좀더 도도하게 별거 아니라는 듯 피식 웃으며 그 자리를 내려올 수 있지도 않았을까? 게다가 자신이 부르는 노래를 생각한다면, 더더욱 (최소한 다음 앨범을 내기 전까지는) 그 정도의 도도함으로 자신을 감싸는 연출을 해야하지 않았을라나?

그녀가 차마 거기까지 위대하진 못하였으나, 렉시의 라이브무대는 썩 괜찮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mila 2003-12-13 19: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그때 렉시 우는 거 봤어요. 디게 불쌍하게 울었죠^^ 왜 노래로 선보이기 전부터 그 프로에 나왔는지 이해가 안 가더라구요. 렉시도 렉시지만 렉시를 키운 양군(양현석)이 별로 머리가 안 좋은 건지...
 

달빛을 쫓는 사람... 이라는 책에 나온 그림을 스캔한 것이죠. 제가 원래 이런짓 잘 안하는데. 하핫;;



댓글(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04-03-04 15: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첨으로 방문해서 님이 예전부터 아껴오셨다는 이미지부터 덜컥 퍼가네요.
위에 있는 Marc Chagall - The Birthday도 제가 좋아하는 작품 중에 하난데 여기서 보게 되니 더 반갑네요..^^

sunnyside 2004-03-08 12: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감사합니다. 저처럼 위 그림을 좋아해주시는 분이 계시니 기분이 좋으네요.
님의 서재에도 잠깐 갔다 왔는데.. ^^ 차후에 찬찬히 둘러보겠습니다.

조선인 2004-03-26 1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백해야할텐데... 저도 퍼갔습니다.

DJ뽀스 2004-05-18 21: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왠지 프로도의 뒷모습 같네요

sunnyside 2004-05-19 00: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그러고보니 정말 그런 것 같네요. 이제서야 깨달았어요. ^^
 

여기서 말하는 '정글'이란 비즈니스의 정글, 더 넓게 말해 우리 삶의 현장을 말한다.

그러니까 말하자면, 비즈니스라는 정글에서... 아수라장 같은 우리네 삶에서 살아남기 위해 알아두면 좋은 법칙들이 이 공간을 채우게 된다는 말이다.

뭐 꼭 법칙이라 거창하게 이름 붙이지 않아도 좋다. 아무도 귀담아 듣지 않는 스쳐지나가는 말이었다 하더라도, 그것이 나에게 힘이 되어주었다면 그것이 나에겐 어떤 금과옥조보다도 더 귀한 것이 될 테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