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91 | 92 | 93 | 94 | 9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나도 나도 꼬까신 아기 그림책 7
최숙희 글.그림 / 웅진주니어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달리 잠이 많았던 나는 지금도...... 많다..... 나른한 오후가 되면

우리 아기와 함께 "어떻게 같이 낮잠을 자볼까"하는 궁리에 빠지곤 했다.

 

2살때까지는 날 닮았는지 우리 아기도 잠을 많이 자서

뭐 그렇게 열심히 궁리하지 않아도 같이 낮잠을 자곤 했는데,

3살이 되자 에너지가 넘치는지 같이 낮잠을 자기에는 기술이 필요했다.

 

그 와중에 뜻하지 않은 도움을 받은 책!!

 

귀여운 아기 동물들이 나와서 재주를 하나씩 부리면

아기가 "나도 나도" 하면서 따라한다.

한 장 한 장 넘길때마다 그림도 이쁘고 내용도 이뻐서

한 장 한 장 읽고 따라하는 재미가 있는 책이다.

 

그리고 마지막에 백미가 나온다.

아기 동물들과 아기가 총출동해서 다 함께 꿈나라로 출발!

 

이 부분을 읽고서는

 

"우리도 꿈나라로 가자~ 가서 우리 다 같이 만나서 신나게 놀자~~~~"

 

하고 우리 아들을 팔베게로 꼭 안고 토닥토닥하면 금새 같이 잠이 들어서 푹 잘 수 있었다.

물론 한 일주일하니 울먹울먹 반항을 하긴 했다.

 

"애기가 꿈나라 갔는데 아무도 없었어! (울먹울먹)"

 

그래서 다독이면서 또 꼬셨다.

 

"엇! 정말? 엄마는 우리 아들 만나서 같이 놀았는데!!

 꿈나라에서 아무도 안 보일때는 '엄마~'하고 불러봐.

 그러면 우리 만날 수 있어 ^^"

 

그랬더니 "엄마~~" 하고 부르면서 잠이 들었다.

정말이지 이 동화책은,,,,,, 상이라도 주고 싶은 책이다. ㅋ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줄줄이 꿴 호랑이 옛이야기 그림책 2
권문희 글.그림 / 사계절 / 200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정말이지 읽으면서 빵빵 터지는 동화책이다.

읽고서는 너무 재미있어서 세권을 사서

한 권은 큰 오빠네 애기에게,

또 한 권은 예비신랑의 형네 애기에게,

또 한 권은 내가 소장했다.

 

선물할때 애기들에게 읽어주니 한 두 시간을 계속 읽어달라며

초롱초롱한 눈빛에 아저씨 웃음을 연신 터트려 주셨다.

 어째 우리집 애기들은 어째 웃음소리가 다 아저씨... ㅡ.ㅡ ㅋㅋㅋㅋㅋ

 

그리고 시간이 흘러 난 결혼을 하고

나의 애기도 태어났다.

아이가 커서 4살이 되었을 때!

드디어 이 책을 읽어줄 수 있겠어!

하면서 책을 꺼내서 읽었는데

 

아니아니 왜 이래? 윗목에서 똥싸고 아래목에서 밥 먹고??

아니아니 왜 이래? 구덩이 하나만 파고 씨도 다 뿌리고, 한탕주의야?

아니아니 왜 이래? 이랬는데 막 성공해?

아니아니 왜 이래? 그런 후엔 좋은 집에서 엄마랑 같이 윗목에서 똥싸고 아래목에서 밥 먹고??

 

내가 읽고, 조카에게 읽어줄 때에는 전혀 알지 못했던!

근데 우리 아들에게 읽어주려니!!

아..... 도덕성이 너무너무 밟히는 것이다!!!

 특히나 한탕주의를 울부짖다 폭망한 가족도 한 명 있는지라!

 

조카들 선물줄 때는 이런 건 하나도 안 보이고 재밌는 것만 보이더니

울 아들 읽어주려고 하니 이런 것만 보이넹??

나도 참...... 어쩔 수 없는....

나란 인간.... 이런 인간......... ㅡ.ㅡ

 

결국 동화책은 책장 깊은 곳에 깊숙히 숨겨 놓고 읽어주지 못했다는!!!

 

PS. 하지만 재밌는 동화책은 피해갈 수 없나보다.

  울 아들 어린이 집에서 책 읽고 놀고 선물로 집으로 가지고 온! ㅎㅎㅎㅎ

  그래서 한 권은 회사 동료에게 선물로 주었다. ㅎㅎㅎㅎㅎ

 

PS. 약간 챙피하지만, 이 책을 읽고 나는 깨가 나무에서 열리는 줄 알았다능.....

  결혼하고 시댁 선산이 있는 시골에 가서 직접 깨를 터는 걸 보고서야.......

  깨가 풀이라는 걸 알았다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금요일엔 돌아오렴 - 240일간의 세월호 유가족 육성기록
416 세월호 참사 기록위원회 작가기록단 엮음 / 창비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꼭 기억해야하는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아지똥 민들레 그림책 1
권정생 글, 정승각 그림 / 길벗어린이 / 199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인생 첫 조카가 태어났을때

꼬물꼬물 하던 그 아기가 어찌나 귀엽던지.

난 내 인생 첫 조카를 위해 그림 동화책을 보기 시작했고,

그러다가 그림 동화책 마니아가 되었다.

 

이 책은 내가 그림 동화책 마니아의 첫 걸음을 밟게 해 준 책이다.

서점에서 읽고는 눈시울을 글썽이며 감동하고

'그래, 이 책이야!'

하며 큰맘먹고 그때 난 가난한 대학생이었으니까 큰 조카에게 사서 읽어주었다.

 

그러고 몇 달 뒤 다시 조카를 보러 갔는데

우리 이쁜 큰 조카가 나를 보자마자

 

"고모! 고모가 나한테 개똥 사줬지!!!!"

 

하면서 반기는 것이 아닌가. ㅡ.ㅡ!!!!!!

하아..... 개....똥..... 이라니 orz!!!!!!

당황한 마음에 아니라고 부인하고 발뺌을 했더니

방에서 의기양양하게 들고나와서 나에게 내밀면서

 

"이것봐, 여기 있잖아"

 

하던...... 그 책......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강아지똥과 개똥. 하아.....

'아 다르고 어 다르다'는 속담을 백 번 실감하면서

마음을 울리던 잔잔한 감동이 순도 100의 웃음으로 바뀌던 날이었다.

 

이 일화가 너무 재밌었는지 우리 아들은 아직 이 책 제목만 보면

 

"엄마, 개똥이야기 해 줘"

 

하며 책은 안 보고 개똥이야기만 찾는다.

 

PS. 그래도 내용은 정말 순도 100% 감동이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기다립니다... 속 깊은 그림책 2
다비드 칼리 지음, 세르즈 블로크 그림, 안수연 옮김 / 문학동네 / 200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단순한 선으로 이뤄진 그림

가끔 나오는 색깔

그리고 쭉~ 이어지는 빨간 끈.

 

이 책은 어찌보면

어린이를 위한 그림 동화책이라기 보다는

어른들을 위한 그림 동화책이다.

 

한 장, 한 장 넘기다 보면

내 어릴 적 시절이 생각나다가

우리 엄마, 아빠가 생각나다가

새로 태어난 우리 아들 생각도 나다가

만남에 기뻐하다가

왠지 모를 부끄러움에 얼굴이 빨개지다가

헤어짐에 쓸쓸하다가

그러면서 마지막엔 또 무언가를 기다리는 나를 보게 되었다.

 

우리 아들에게 읽어줄때 괜찮을까, 이해할까 싶었는데

아주 의외로 3~4살 꼬마 시절에 의외로 책 한장을 읽고

집에서 그대로 따라하는 놀이로 우리 아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특히 중간에 엄마랑 손잡고 "딴~ 딴~~딴 딴~" 하면서 결혼식 놀이를 할 때는

씽크대에서 설겆이를 하던 아이 아빠가 빵 터지면서

"이야~ 그 책이 애기에게 이렇게 재밌는 책일줄은 몰랐네"

하면서 감탄마저 했었다.

 

이런 책이 나에게로 오는 것은 행운인 듯 싶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91 | 92 | 93 | 94 | 9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