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트 시그널 1 : 아이돌 팬 - 기억, 하리 게임 스토리북 고스트 시그널 1
CJ E&M 원작 / 서울문화사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어린이가 참 좋아하는 신비아파트의 주인공들이 커서 나오는 소설책이에요.

우리 어린이 만화를 워낙 좋아하다보니 엄마인 저로서는

어떻게든 글밥책에 익숙해지게 하고 싶은 마음이 항상 있답니다.

그러다보니 이렇게 글밥책으로 나온 신비아파트 이야기 책을

우리 어린이에게 권해 주고 싶었습니다.

#책 #서울문화사 #기억하리게임스토리북 #고스트시그널 #아이돌팬


신비아파트 만화책에서는 강림도 하리도 꼬꼬마 어린이 인데요,

고스트 시그널에서는 둘다 커서 어엿한 성인이 되었어요.

하리는 그렇게 좋아하던 강림이랑 연인사이가 되었나봐요.

표지를 보니 괜히 제가 흐뭇하네요. ㅎㅎ

하지만 내용은 여전히 호러입니다. 꺄악~~~~~

 

 


도와달라고 해 놓고는 기괴하게 웃기 시작하는 귀신은 정말 반칙아닙니까? ㅜㅠ

읽다가 무서워서 덮고 싶었지만 그래도

하리를 지켜주는 남자들이 많아서 계속 읽을 수 있었습니다.

뭔가 읽어다나가보니 이건 호러물이기도 하지만

뭐랄까 말랑말랑하고 핑크핑크한 것이 하리를 둘러싼 이 4각 관계는 ㅎㅎㅎㅎ

완전 순정만화 생각이 물씬나더라구요.

우리 어린이 아직 읽지는 않았는데 읽고 나서 어떤 감상을 말할지 벌써 궁금해요.

여튼 이런 4각 관계 말랑말랑 핑크핑크 연애 이야기가 같이 진행되다 보니

내내 하리를 쫗아다니는 그 유령 소녀는

 


유명 아이돌 그룹인 다크블론드의 사생팬이었다는 것까지 밝혀졌는데요

그 뒷 이야기가 너무너무 궁금한 것 있죠?!

이 소녀는 어쩌다가 오싹한 유령 소녀가 되었을까요.

아무래도 글밥책이다보니 만화책보다 전개가 빠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만화책보다 더 감질나서 ㅎㅎㅎㅎㅎ

얼른 다음권을 읽어보고 싶어졌습니다.

흥미진진한 다크블론드 아이돌 그룹과 실종된 사생팬 소녀의 이야기가 펼쳐질 것만 같아서요.

 


다음 편에서 강림과 하리가 그 뒷 이야기를 밝혀주겠죠?!

고스트 시그널 아이돌 팬 다음편 얼른 나와랏! 이얍!!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멘사퍼즐 아이큐게임 - IQ 148을 위한 IQ 148을 위한 멘사 퍼즐
개러스 무어 지음, 이은경 옮김, 멘사코리아 감수 / 보누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미난 퍼즐책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더라구요.

그래서 오늘은 이 퍼즐 책에 도전해봅니다!!

#책 #보누스 #개러스무어 #멘사퍼즐아이큐게임

 


헛 그런데 책을 열고 첫 문제를 보는 순간 당황했습니다.

보통 첫 문제는 쉽다고 생각하는데 쉬울거라고 예상한 첫 문제를

도통 어떻게 풀어야 할지 전혀 감이 안 오더라구요. ㅜㅠ

그래도 다행히 두 번째 문제는 보드게임으로 즐겨봤던 문제여서 살짝 자신감 회복했고,

세번째 문제는 쉬운 거라 살짝 기분이 우쭐하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대여섯문제를 보다가 살짝 한숨을 쉬고 책 표지부터 찬찬히 읽어나갔습니다.

이 책은 아이큐 148을 대상으로 만든책으로 (덜덜덜)

처음부터 하기가 어려우면 난이도가 별하나인 것들부터 혹은

같은 패턴의 문제들을 찾아서 풀어나가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합니다.

그렇게 하나씩 풀어나가다 보면 어느새 어렵던 다른 문제들을 해석하는 방법도

풀어나갈 실마리도 하나씩 찾아가게 되고 그렇게 해서 풀었을때의 즐거움도 커질거라 합니다.

148 을 대상으로 만든 책이지만 별하나 난이도나 쉬운 문제들은

저도 풀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 다시 한 번 도전해 봐야겠다 용기가 생겼어요.

저는 일단 같은 유형의 문제들을 한 번에 풀어보기로 생각했습니다.

이 책은 모두 20가지 유형의 퍼즐들이 모두 10개씩, 총 200개의 퍼즐이 있습니다.

그 20가지 유형의 퍼즐 중 세번째 퍼즐이 제일 쉽게 느겨지더라구요.

 


바로 이렇게 빈 상자 앞면의 숫자를 맞추는 게임인데요.

빈 칸이 많아 보여도 아래 두 칸의 합이 위 칸의 숫자가 된다는 규칙이 있어서

하나하나 풀다보면 어렵지 않게 숫자를 다 채울 수 있더라구요.

그 규칙에 맞춰서 숫자를 채워보면 짜쟌~! 히히 

역시 퍼즐은 풀때마다 즐겁습니다.

 


이렇게 종이에 옮겨서 푸는 건 좀 귀찮긴 하지만

이 책은 우리 어린이도, 신랑도 같이 즐길 책이라 이렇게 아껴 풀어야 합니다. ㅎㅎ

일단은 이 유형의 퍼즐부터 완전 공략을 하구요.

두 번째도 연산만 잘 하면 풀 수 있는 20번째 퍼즐 유형을 정복할까 합니다

 


이 문제는 각 과녁의 색깔별로 숫자 하나씩,

총 세 개의 숫자의 합이 아래 합계가 되도록 하는 것입니다.

50 = 27 + 15 + 8

62 = 32 + 19 + 11

73 = 32 + 29 + 12

ㅎㅎ 일단 연산으로 해결되는 쉬운 문제들 위주로 골라봤는데요

하다보면 언젠가는 다 풀 수 있게 되겠죠?!

코로나때문에 집콕인 요즘, 이 퍼즐책으로 열심히 즐겨봐야겠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물들의 세계사 - 역사를 만든 위대한 50가지 동물 이야기
벤 러윌 지음, 새라 월시 그림, 전지숙 옮김 / 책과콩나무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사 책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우리 어린이도 동물들 이야기는 좋아하기에

우리 어린이에게 권해주고 싶어 마련한 책이랍니다.

#책 #책과콩나무 #벤러윌 #새라월시 #전지숙 #동물들의세계사

#역사를만든위대한50가지동물이야기

책 제목을 보면서 동물들의 세계사인지, 동물들이 관여한 인간의 세계사인지 궁금했어요.

 


고양이, 하마, 사자, 개, 비둘기, 앵무새, 범고래, 거북이, 침팬지 등 정말 다양한 동물들이 나옵니다.

호기심이 물씬 물씬 올라오는 마음을 애써 가라앉히며 책장을 열어보았어요.

이 책에서는 인간에게 큰 도움을 주거나 뛰어난 능력을 보인 동물들이 주인공들입니다.

의외로 전쟁에 참여한 동물들이 많이 나와서 참 놀라기도 했구요

인간과의 놀라운 우정, 포식자와 먹이 사이의 사랑에도 놀랐습니다.

놀라운 이야기들이 잔뜩 나와서 책장을 열고는 단숨에 읽어나갔어요.

그 중 제 기억에 제일 남는 동물은 사자예요.

동물의 왕인 사자, 최고의 포식자로만 알고 있는데 포식자이지만 정이 많은 동물이더라구요.

 

 


지내던 무리에서 홀로 떨어지게 된 카뮤냑은 새끼 영양을 입양하여 키웁니다.

하지만 영양을 돌보느라 먹이를 먹지 못한 카무냑,

새끼 영양 역시 젖을 먹지 못해 둘다 야위다가 힘센 수컷 사자에게 새끼 영양이 잡아먹히고 말죠.

그 뒤로 카무냑은 새끼 영양을 5마리나 더 입양해서 키웁니다.

카무냑은 외로움을 견딜 수가 없었나봐요.

먹이로 봐야할 영양을 애기처럼 돌봤으니 말입니다.

 

 


영국 런던 헤러즈 대형 백화점에서 존 렌달과 에이스 버크에서 팔린

아기 사자 크리스천 이야기도 흥미로웠어요.

대도시에서 줄곧 자라다 추후 몇 년에 걸쳐 케냐의 야생으로 돌아간 크리스천.

존 렌달과 에이스 버크가 크리스쳔을 보러 케냐로 갔을때

크리스쳔은 이들을 알아보고 반갑게 인사를 했다고 합니다.

상상을 해 보면 기르던 사자라고 해도 무섭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고

크리스쳔도 야생으로 돌아간 이상 야생의 본능이 있을텐데

동물이라고 본능에 따라서만 행동하는 것은 아니구나 싶었어요.

하긴 생각해보면 사람들과의 관계든 동물과의 관계든

서로 애정과 신뢰가 쌓인 관계이냐 아니냐가 그 관계를 판가름하지

종이 그 관계를 판가름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

이외에도 말로 수화로 사람들과 대화한 앵무세, 침팬지, 고릴라, 물개 등

흥미롭고 재미난 이야기들 많은 책이에요.

참 그리고 이 책에는 영화나 동화속 주인공이 된 동물들도 참 많은데요

아기코끼리 점보, 프리 윌리, 하치, 고릴라 등이 있어요.

저는 지어낸 이야기인줄만 알았는데

실제로 주인공 동물을 만나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어요.

물론 실제 이야기과 다 동일한 것은 아니더라도 말입니다.

이런 사실을 옛날부터 알고 있었다면

우리 어린이에게 해 줄 이야기가 더더 많았을텐데 말입니다.

아쉽지만 이제 이 책이 있으니

우리 어린이도 충분히 혼자 즐길 수 있을거예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크레더블 코딩 - 초등 코딩 나만의 게임 만들기
한국코딩교육진흥협회 지음 / 다산스마트에듀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 실은 ㅋㅋㅋㅋㅋㅋ 저는 이 책이

코딩맨과 인크레더블 영화가 합쳐진 만화책이라고 생각했어요. ㅋㅋ

만화도 보고 코딩 게임도 만들고 그런 책인줄 알고 기다렸거든요.

근데 받아보니 코딩 가이드북이더라구요. ㅎㅎㅎㅎ

#책 #다산북스 #한국코딩교육진흥협회 #인크레더블코딩 #코딩 #엔트리 #entry

#코딩맨과함께entry로만드는초등코딩나만의게임만들기

 


만화로 연재중인 코딩맨 만화와 연계한 코딩 가이드북인데요

표지에 코딩맨이 나와서 반가워요. ^^

이 책은 프로그래밍과 엔트리에 대한 개괄을 꽤 상세하게 보여줍니다.

특히 프로그래밍 중에서도 엔트리로 게임을 만드는 것에 집중했기에

우리 어린이 집중도가 평소보다 조금 높아졌어요.

 


원래 이런 도표나 지식 부분은 잘 안 읽으려고 하는데

게임이 나오니 알아서 잘 읽더라구요. 기특했어요.

 


저는 직업이 코딩을 계속 봐야하는지라 나름 코딩이라고 하면 쉽게 생각하는데

이런 한글로 된 코딩은 어째 영어보다 제가 이해를 못합니다 ㅋㅋㅋㅋㅋ

한글을 읽어나가다가 잠시 멍하게 있다 영어 코딩으로 번역해서 읽으니

그제서야 머리속에 읽힙니다. 이거 재미난 경험입니다. ㅎㅎ

1장에서 열심히 개념을 익힌 후 2장에서부터 실제로 코딩을 해 볼 수 있는데요.

처음이다보니 복잡하지 않고 쉽습니다.

우리 어린이 책에서 하나하나 직접 따라해보면서 만든 예제입니다.


나름 재미나고 즐거웠는지 혼자서 끝에 말을 덧붙였어요.

코딩맨을 사달라며 ㅋㅋㅋㅋ 도서관에서 얼른 빌려다줘야겠습니다.

그나저나.. 코로나때문에.. 도서관은 언제 가죠? 흠...

우리 어린이 개학도 연기되었으니 집에 더 있는 동안

인크레더블 코딩과 함께 즐거운 시간들을 보내야겠습니다.

아참참참! 인크레더블 코딩은 각 장마다 실습 문제가 나오구요

학생들이 실습 문제를 풀어서 사이트에 올리면 온라인으로 선생님이 첨삭을 해주는 서비스가 있습니다.

우리 어린이들 혼자서 실습하다보면 궁금한것도 어려워서 잘 못 푸는 것도 더러 있잖아요.

이 온라인 코딩 첨삭 서비스(유료)를 이용하면 한층 더 실력이 좋아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는 일단 제가 한 번 해 보고 부족하면 이용해보려구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웃백 포티큘러 북
댄 카이넨.엘라 모턴 지음, 장정문 옮김 / 소우주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어린이가 애기일때 사진책을 만들다가

동영상을 책에 넣을 수 있다면 정말 좋겠다 생각한 적이 있었어요.

그랬는데 정말 움직이는 책이 있다길래 정말 꼭 보고 싶었어요.

#책 #소우주 #포티큘러북 #댄카이넨 #엘라모턴 #장정문 #아웃백 #호주

책 제목이 아웃백이라 처음에는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에 관련된 책인가 하고 조금 의아했는데요, ㅋㅋ

아웃백이란 호주 내륙의 건조한 땅을 가르키는 거더라구요.

테메레르를 읽을 때 이 아웃백에서의 모험이야기가 생각이 나면서 반가웠어요. ^^

 


소우주에서 출간한 포티큘러 북이 바로 움직이는 책인데요,

포티큘러가 뭔지 궁금해서 찾아보니 포토 + 렌티큘러 이더라구요.

왜 각도에 따라서 다른 이미지가 보이는 책갈피 있잖아요, 그게 바로 렌티큘러인데요

이 렌티큘러 기법에 이미지 대신 사진을 사용하고 책장을 넘길때 반응하게 만들었어요.

책을 받자마자 동물들이 어떻게 움직일지 너무 궁금해서 계속 계속 책장을 열어봤어요.

우리 어린이도 틈날때마다 계속 넘겨보더라구요.

어느 동물이 제일 마음에 드냐고 하니 낙타가 제일 마음에 든답니다.


이게 바로 낙타 포티큘러인데요, 책장을 빨리 넘기면 그만큼 빨리 움직이고

책장을 천천히 넘기면 천천히 움직이고 책장을 거꾸로 넘기면 동물들이 거꾸로 움직입니다.

저는 낙타하면 사막에서 천천히 걷는 것만 생각했는데

호주 초원에서 달리는 낙타를 보니 새롭더라구요!

낙타가 이렇게 빨리 달리기도 하는 동물이었던거예요.

다만 랜티큘러이다보니 화질이 아주 선명하지는 않은데요,

이 부분만 조금 개선이 될 수 있다면 더더 좋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멋지게 움직이는 동물들과 함께

 


깨알같이 설명이 같이 나와요. 호주의 역사에서부터 동물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 상세한 이야기들이 나와 참 좋았습니다.

우리 어린이들에게 이렇게 움직이는 동물을 직접 보여주니 정말 좋았어요.

특히 우리 가족은 동물원 동물들은 왠지 불쌍하고 안쓰러워서 동물원을 잘 안거든요.

그래서 더더 마음에 드는책이었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