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공부를 못해 작가정신 일본소설 시리즈 1
야마다 에이미 지음, 양억관 옮김 / 작가정신 / 2004년 2월
평점 :
절판


재밌는 소설이다.
후련하다.

공부를 못하는 학생, 머릿속은 텅텅이지만
생각 하나는 바르고 심지 하나는 굳은
주인공이 하는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가슴을 탁 트이게 해준다.

주인공 엄마와 할아버지 역시 구제불능이지만
그런 셋이 모여 사는 가족은 오히려 평범한 가족보다
더 행복하고 순수해보인다.

서로가 무리하고 있지 않아서 일것이다.
말을 하기 보다는 말을 들어주고
스스로 깨치게끔 하는게 고등학생을 위한 진정한 교육이니까.

작가는 고등학생의 이야기를 썼지만 성인들이 읽기를
더 권하고 싶다고 했고 책장을 덮으며 왜 그런 말을 했는지
알 것 같았다. 주인공은 내가 좋아하는 만화 주인공
영길이를 좀 닮았다. GTO의. 그리고 공중그네와 인 더 풀 에
나오는 못 말리는 의사 선생이랑도.

이들의 공통점은 끝이 없는 낙천성과 천진함.
사람의 마음을 무장해제시키는 깨끗한 본성이랄까.
음, 그런 자세로만 살아갈 수 있다면 이 사회는
좀 더 재밌어지고 신날 것 같다.
즐겁고 유쾌한 세상이 올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