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무심코 읽기 시작한 <그리소드의 길이 되다>를 새벽 1시 반이 되어서야 모두 읽었다.

오후부터 읽기 시작했고, 책을 읽다 아이들을 하원시키고 저녁 먹고 재우고 다른 일 좀 하고 나니 11시가 넘은 시각.


그래도 읽기를 멈출 수가 없었다.

어떻게 우리나라에 선교사보다 한글성경이 먼저 들어오게 되었는지,

어떻게 부흥이 일어나고 이땅이 축복받고 계획하신 것이 무엇인지를

이 책을 통해 알게되었다.


그동안 여기저기서 주워들은 한반도의 기독교 역사가 제대로 꿰어맞춰졌다.

평양 대부흥 운동에 관한 부분에서는 나도 모르게 회개를 하게 되었다.

책을 읽는 내내 가슴이 뭉클했고 종종 눈물도 나왔다.

믿음의 선배들에게 복음 빚을 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 한 권으로는 아쉬워서 저자가 참고한 책들을 찾아보았다.

절판된 책들도 많았고, 발행한지 오래된 책들이 대부분이었다.

그 가운데 당장 읽고 싶은 책을 골랐다. 일본에서 세례를 받고 성경 한글번역에 힘쓴 <이수정 선교사 이야기>와 드디어 들어오게 된 <언더우드> 선교사, 그리고 <한반도 대부흥>에 관한 책을 골랐다.

마침 커피도 떨어져서 처음으로 커피와 여과지도 함께 주문했다.


한반도의 기독교 역사를 더 알고 싶어질 때 어서 책이 도착해서 읽었으면 좋겠다.

새벽에 주문한 책이고, 재고가 없어서 금요일에 올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만나는 공자 -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었던 인류의 스승 산하 청소년
김종옥 지음 / 산하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것에 열중해서 몸과 마음이 몰입해 있는 단계는 ‘좋아하는’ 단계입니다. 그것을 넘어서면, 그 다음부터는 ‘즐기는’ 단계입니다. 어떤 일이나 대상을 좋아한다는 것은 선택입니다. 하지만 즐기는 것은 그런 구분조차 없이 완벽하게 몸과 마음에 배어든 상태이지요. 101쪽


나는 책을 좋아한다. 시골에서 자란 탓에 초등학교 때부터 남아도는 시간을 어쩔 줄 몰라 책을 읽었다. 심지어 학교에서 집까지 걷는 한 시간 남짓 동안 심심해 책을 읽으며 갔다. 이렇게 말하고 나면 독서를 ‘즐기는’ 단계 같지만 그때는 순전히 시간 때우기 용이라 공부와는 상관없는 읽기를 했을 뿐이었다. 다행스러운 건 중학교와 고등학교 때 마구잡이였지만 독서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러다 본격적인 계획을 세우고 책을 읽기 시작한 건 20대 중반부터다. 그리고 수많은 책들을 경험했다. 읽은 책 모두 기록을 남기기도 했지만 시행착오를 거치며 나름대로 독서의 길이 만들어졌다. 하지만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부족함을 느꼈다. 처음에는 시간이 남아서 읽다가, 과시용으로 읽었고, 재밌고 궁금해서 읽었으며, 지금은 알아가는 게 많아 읽는 즐거움을 만끽하고 있다고 여긴다. 그럼에도 여전히 모르는 것투성이다. 그래서 여전히 책을 ‘좋아하는’ 단계인지 ‘즐기는’ 단계인지 잘 모르겠다.


무엇보다 내가『논어』를 읽을 줄은 몰랐다. 번역의 힘이 가장 컸지만 독서도 때가 있듯이 30대 후반이 되어서 읽은『논어』에서 말한 사람다움은 많은 것을 느끼게 했다. 물론 사람다움을 실천하는 것은 어렵지만 군자란 무릇 고리타분하고 나와 상관없는 사람이라 여겼는데, 치열하게 인품을 쌓고 배움을 ‘즐기는’ 단계에 이르는 사람이란 사실을『처음 만나는 공자』를 통해 알게 되었다.『논어』를 읽어서인지 공자의 삶을 비롯해 교육가로서 제자들과 함께 하며 본보기로 스스로를 수양하는 모습에서 깊은 감동을 느꼈다. 공자의 삶을 보며 감동을 느낄 수 있다는 사실이 놀랍기도 하지만 춘추 시대의 어지러운 상황에서 이상 정치를 펼치기 위해 신념을 굽히지 않은 모습은 안쓰러울 정도였다. 세상에 적당히 타협해서 살아가지 못한 모습 때문이 아니라 너무 바른 사람이라 등용하기를 꺼려하는 나라와 사람들 틈에서 고군분투하는 모습 때문이었다. 그럼에도 공자는 배우는 것 자체를 너무 좋아해서 온갖 어려움 앞에서도 신념을 굽히지 않고 모범을 보이며 진정한 인仁을 보여주고자 노력했다.


거칠구나. 군자는 자기가 알지 못하는 일에는 입을 다물고 가만히 있어야 한다. 63쪽


권력을 지닌 사람들은 공자의 진정한 뜻을 알지 못했지만 동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은 공자를 스승으로 모셨다. 제자가 3천 명이나 된다는 사실과 신분, 출신, 나이를 따지지 않고 오로지 인품과 자질로 제자를 삼는 것에서 스승으로서의 참된 정신을 보여준다. 교육과정에서는 또 어떠한가! 맞춤교육으로 제자들을 가르쳤고, 배우는 걸 좋아하다 보니 모르는 게 있으면 누구든 가리지 않고 스승으로 삼고 배웠다. 말만 앞선 사람을 싫어했고, 기록을 보면 평소에 말이 많지도 않고 스스로 말을 아끼기도 했지만 옳지 못한 것 앞에서는 단호하고 불같았다. 이미 열다섯 살에 평생 학문을 하면서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할 정도였으니 일흔 셋에 생을 마감할 때까지 그의 내공이 어느 정도였을지 제자들의 기록만 봐도 범접할 수 없는 단계임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배움을 좋아했던 공자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오로지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적이었다. 그래서 이상을 펼칠 수만 있다면 다른 나라도 상관하지 않고 기꺼이 찾아가기도 하지만 아쉽게도 정치가로서의 활약은 많이 볼 수 없다. 그가 중도라는 고을에서 ‘읍재’로 있을 당시 그 고을이 얼마나 평화롭고 정의로우며 사람답게 살았는지만 봐도 정치에서 기량을 펼치지 못한 것이 그저 아쉽다. 하지만 그럼에도 지금까지 사람을 사랑하고 이해하려는 인仁의 정신을 배우려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참 다행이다. 반대로 진정한 인仁을 펼치기 힘든 세상이라는 뜻도 되겠지만 인仁을 실천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또한 원칙을 어기지 않고 사람답게 살아간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알기 때문에 공자의 삶을 되돌아보면서 나 또한 배우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이런 과정과 다짐을 할 수 있도록 아둔하게 먼 길을 돌아 온 나의 독서가 새삼스레 고맙게 느껴진다. 고맙다는 뜻이지 교만은 아니니 오해하지 마시길! 설마 공자 님 앞에서 교만을 드러낼 리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꼬리 꼬리 꼬꼬리 책콩 그림책 48
키소 히데오 글.그림, 김지연 옮김 / 책과콩나무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귀여운 제목과 함께 점점 작아지는 글씨, 그리고 뭔가 알고 있는 듯한 쥐의 표정이 궁금증을 일으킨다. 쥐꼬리의 끝이 보이지 않는 걸 보니 꼬리와 관련된 이야기라는 사실을 짐작하긴 하지만 이렇게 특이하고 재밌는 책인 줄 몰랐다. 책장을 열면 ‘만약에 내 꼬리가 엄청 길어진다면 어떨까?’ 라는 글과 함께 생쥐의 꼬리를 잡아당길 수 있게 짧은 고무줄이 달려 있다. 그리고 쥐의 꼬리가 엄청 길어지면 어떤 일이 생길지 책장을 넘길 때마다 길게 연결된 고무줄이 나타난다.




쥐의 꼬리에 달린 긴 고무줄은 하마의 이빨을 뽑아주기도 하고, 키가 너무 커서 친구들이랑 얘기하기 힘든 기린에게 소곤소곤 속삭일 수 있게 해준다. 이런 구성이다 보니 책장을 넘길 때마다 어떤 일이 벌어질지 기대하게 된다. 물고기를 잡고, 길을 느릿느릿 건너는 양들을 보호해 주기도 하며, 물에 빠진 토끼도 구해준다. 길어진 꼬리로 대부분 다른 동물들을 돕는다는 사실이 흥미롭다. 또한 쥐의 꼬리가 길어진다면 할 수 있는 일들을 지켜보면서 꼬리 자체에 대해 생각을 해보게 된다. 쥐라는 동물을 특별히 싫어하지는 않지만 긴 꼬리 때문에 절대 귀엽다고 생각되지 않았는데, 꼬리의 다른 면을 맘껏 상상할 수 있어서 새롭게 다가왔다.


하지만 쥐는 길어진 꼬리로 맘껏 상상하다가 가장 큰 약점을 발견한다. 꼬리가 길면 고양이한테 잡히기 쉽다는 사실이 드러난다. 그래서 아무래도 꼬리는 짧은 게 좋겠다며 책은 끝이 나지만 무엇보다 상상에 그치지 않고 고무줄이 정말 생쥐 꼬리 역할을 해주어서 놀이를 하며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내가 먼저 읽고 딸아이에게 읽어줬는데 길어진 꼬리로 이런 일들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놀라워했다. 책을 읽는 내내 무척 즐거워해서 덩달아 내 기분까지 좋아졌다. 고무줄 하나가 이렇게 즐거운 책 읽기를 만들어 주다니! 재밌고 흥미로운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년 만에 알라딘 서재의 달인에 선정됐다. ㅋ

오늘 도착한 기념품!

 

 

 

도라에몽 다이어리는 큼지막해서 맘에 든다.

컵은 바로 써야겠고, 일력도 바로 뜯어야지!^^

 

 

 

 

생각보다 귀엽다!

메모하기도 편하고!

오옷! 오늘부터 바로 써야지!^^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9-01-02 20: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라딘 일력 안쪽의 그림이 날짜마다 다른 거네요. 저도 열어봐야겠어요. 안녕반짝님 서재의 달인/ 북플마니아 축하드립니다. 따뜻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12월에 읽은 책



 

181.~182. 쿠루네코 14~15- 쿠루네코 야마토 _528쪽 _36,116쪽

 

183. 뉴욕 쥐 이야기 - 토어 세이들러 _256쪽 _36,372쪽

 

184. 열하일기 - 박지원 _288쪽 _36,660쪽

185. 만복이네 떡집 - 김리리 _56쪽 _36,716쪽

186. 불이 번쩍, 전깃불 들어오던 날 - 양영지 _52쪽 _36,768쪽

 

187. 평균연령 60세 사와무라 씨 댁, 오랜만에 여행을 가다 - 마스다 미리 _144쪽 _36,912쪽

188. 잘 지내니 - 톤 텔레헨 _104쪽 _37,016쪽

189.~190. 닥터 지바고 1~2 - 보리스 파스테르나크 _912쪽 _37,928쪽

191. 아기 여우의 첫 겨울 - 레베카 엘리엇 _28쪽 _37,956쪽

 

192. 지갑의 속삭임 - 무레 요코 _232쪽 _38,188쪽

193. 행복이라는 말이 없는 나라 - 한창훈 _176쪽 _38,364쪽


194~195. 쿠루네코 16~17 - 쿠루네코 야마토 _532쪽 _38,896쪽

196. 엄마는 겨울에 뭐 하고 놀았어? - 한라경 _30쪽 _38,926쪽

197. 야곱, 너는 특별해! - 가브리엘레 하이저 _108쪽 _39,034쪽

198. 팀 켈러, 오늘을 사는 잠언 - 팀 켈러, 캐시 켈러 _404쪽 _39,438쪽

 

199. 필경사 바틀비 - 허먼 멜빌 _108쪽 _39,546쪽


200. 우리는 침묵하지 않을 것이다 - 러셀 프리드먼 _136쪽 _39,682쪽

201. 꼭 싸워야 하는 걸까 - 니키 워커 _136쪽 _39,818쪽

 

202. 꼬리 꼬리 꼬꼬리 - 키소 히데오 _32쪽 _39,850쪽

203. 처음 만나는 공자 - 김종옥 _180쪽 _40,030쪽

 

204. 걸리버 여행기 - 조너선 스위프트 _505쪽 _40,535쪽

205. 꽁꽁꽁 - 윤정주 _44쪽 _40,579쪽


 

- 2018년 12월에는 정신없이 읽었다.

새해가 밝았는데도 아직 적응이 잘 되지 않고 여운이 남아 있는 것 같다.

권수와 쪽수를 기록했는데 어느 정도인지 가늠이 되지 않는다.

얼핏 권수와 쪽수가 많아 보이기도 하지만 얇은 책, 만화 책도 많았고 두꺼운 책들도 많았다.

2019년 독서를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

새해에도 재밌는 독서 할 수 있길!^^





2018년에 읽은 책



1월에 읽은 책


 

1. 매일 읽겠습니다 - 황보름 _416쪽

2. 유랑탐정 정약용 - 김재희 _348쪽 _764쪽

3. 나의 처음 하와이 여행 - Dear Kids _220쪽 _984쪽

4. 책을 지키려는 고양이 _나쓰카와 소스케 _296쪽 _1,280쪽

5. 평균 연령 60세 사와무라 씨 댁은 이제 개를 키우지 않는다 - 마스다 미리 144쪽 _1,424쪽

6. 차의 시간 - 마스다 미리 148쪽 _1,572쪽

7. 바닷마을 다이어리 8 - 요시다 아키미 _192쪽 _1,764쪽

8. 새로운 가족 - 전이수 _56쪽 _1,820쪽

 

2월에 읽은 책

 

9. 고약한 결점 - 안느-가엘 발프 글, 크실 그림 _50쪽 _1,870쪽

10. 먼 북으로 가는 좁은 길 - 리처드 플래너건 _544쪽 _2,414쪽

11. 산골총각 - 백석 _54쪽 _2,468쪽

12. 대단한 콧구멍 - 김유 _104쪽 _2,572쪽

13. 어린이를 위한 말하기 7법칙 - 최효찬 _112쪽 _2,684쪽

14.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괜찮은 - 정은우 _236쪽 _2,920쪽

15. 명암 - 나쓰메 소세키 _588쪽 _3,508쪽

 

3월에 읽은 책

 

16. 우디의 엄청 큰 엉덩이 - 스티브 스몰맨 _32쪽 _3,540쪽

17. 나는 냥이로소이다 - 고양이 만세 _244쪽 _3,784쪽

18. 세상에, 엄마와 인도 여행이라니! - 윤선영 _248쪽 _4,032쪽

19. 화학이 진짜 마술이라고? _184쪽 _4,216쪽

20. 봄봄 _166쪽 _4,382쪽

21. 우리는 언제나 친구 - 타냐 베니쉬 _32쪽 _4,414쪽

22. 이상한 엄마 - 백희나 _40쪽 _4,454쪽

23. 밤똥 _36쪽 _4,490쪽

24. 한국의 염전 & 비금도 - 곽민선 _184쪽 _4,674쪽

25.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조세희 _351쪽 _5,025쪽

26. 자스민, 어디로 가니? 164쪽 _5,189쪽

27.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세계 지리 이야기 - 조지욱 288쪽 _5,477쪽

 

 

 

 

 

 

4월에 읽은 책

 

28. 앵무새 죽이기 - 하퍼 리 _544쪽 _6,021쪽

29. 기필코 서바이벌! - 박하령 _184쪽 _6,205쪽

30. 자전거 도둑 - 박완서 _184쪽 _6,389쪽

31. 최민식 - 최민식 144쪽 _6,533쪽

32. 강아지 복실이 - 한미호 35쪽 _6,569쪽

33. 낯선 사람들이 만날 때 176쪽 _6,745쪽

34. 도쿄 셀렉트 북 _312쪽 _7,057쪽

35. 멋진 서커스 32쪽 _7,089쪽

36. 혼자 있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어 - 피터 홀린스 _192쪽 _7,281쪽

37. 예수는 누구인가? - 조정민 _152쪽 _7,433쪽

38. 변신, 카프카 단편선 - 카프카 190쪽 _7,623쪽

39. 퇴마록 세계편 3 - 이우혁 _560쪽 _8,183쪽

40. 퇴마록 혼세편 1 _이우혁 _504쪽 _8,687쪽

41. 내일을 여는 창 언어 -실비 보시에 132쪽 _8,819쪽

42. 동물들의 장보기 -조반나 조볼리 32쪽 _8,851쪽

43.~45.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1~3 - 도스토옙스키 _1,604쪽 _10,455쪽

46. 율법과 복음 - 김형익 _232쪽 _10,687쪽

 

5월에 읽은 책

 

47. 오늘 기분은 노란색이에요 - 카스미르 후세노비크 28쪽 _10,715쪽

48. 게토의 색 - 알리네 삭스 _171쪽 _10,886쪽

49. 신의 카르테 1 - 나쓰카와 소스케 _256쪽 _11,142쪽

50. 퇴마록 혼세편 2 - 이우혁 _440쪽 _11,582쪽

51. 아빠랑 있으면 행복해 - 나딘 브룅코슴 _28쪽 _11,610쪽

52. 버스데이 걸 - 무라카미 하루키 _64쪽 _11,674쪽

53. 버려진 자들의 영웅 - 스리비드야 나타라잔, S. 아난드 _108쪽 _11,782쪽

54. 그래도 소망 - 케이티 데이비스 _304쪽 _12,086쪽

55. 구름빵 - 백희나 _36쪽 _12,122쪽

56. 우리 엄마가 좋은 10가지 이유 - 최재숙 _28쪽 _12,150쪽

57. 당나귀는 당나귀답게 - 아지즈 네신 _211쪽 _12,361쪽

58. 생각이 내가 된다 - 이영표 _264쪽 _12,625쪽

59. 특별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 김효진 _192쪽 _12,817쪽

60. 어느 날 문득, 북유럽 Nordic day - 방지연 _192쪽 _13,009쪽

61. 말 한 마리가 술집에 들어왔다 - 다비드 그로스만 324쪽 _13,333쪽

62. 부시맨과 레비스트로스 - 최협 _328쪽 _13,661쪽

63. 말코, 네 이름 - 구스티 _148쪽 _13,809쪽

64. 발트 여행 노트 - 방지연 _160쪽 _13,969쪽

65. 베어타운 - 프레드릭 배크만 _572쪽 _14,541쪽

66. 사막의 꼬마 농부 - 양혜원 _36쪽 _14,577쪽

67.~68. 고양이 1~2 - 베르나르 베르베르 488쪽 _15,065쪽


 

6월에 읽은 책

 

69. 있다면? 없다면! - 꿈꾸는 과학, 정재승 _285쪽 _15,350쪽

70. 아름다운 것들의 역사 - 유아정 _332쪽 _15,682쪽

71. 별난 요리사의 행복한 레시피 - 정설희 _40쪽 _15,722쪽

72. 마법의 케이크 - 디디에 레비 _44쪽 _15,766쪽

73. 법은 누군가가 만든 것이다 - 문명식 _240쪽 _16,006쪽

74. 김치가 최고야 - 김난지 _36쪽 _16,042쪽

75. 마에스트로 - 자비에 로랑 쁘띠 _208쪽 _16,250쪽

76. 흠흠신서 - 정약용 _175쪽 _16,425쪽

77. 호박에는 씨가 몇 개나 들어 있을까? - 마거릿 맥나마라 _36쪽 _16,461쪽

78. 그런 책은 없는데요… - 젠 캠벨 _160쪽 _16,621쪽

79. W 31: 성경대로 세상 살기 - 하형록 _252쪽 _16,873쪽

80. 브레이크 다운 - B.A. 패리스 _404쪽 _17,277쪽

81.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내가 그리스도 안에 - 이재훈 _248쪽 _17,525쪽

82. 메리 - 안녕달 _52쪽 _17,577쪽

83. 식탁의 길 - 마일리스 드 케랑갈 _160쪽 _17,737쪽

84. 치슐랭 가이드 - 배달의민족 _236쪽 _17,973쪽

85. 곧, 주말 - 시바사키 토모카 _ 268쪽 _18,241쪽

86. 당신을 위한 갈라디아서 - 팀 켈러 _296쪽 _18,537쪽


 

 

7월에 읽은 책

 

 

87. 1984 - 조지오웰 _400쪽 _18,937쪽

88. 굶어 죽지 않으면 다행인 - 황부농 _232쪽 _19,169쪽

89. 내 마음을 보여줄까? - 윤진현 _36쪽 _19,205쪽

90. 피그보이 - 비키 그랜트 _140쪽 _19,345쪽

91. 착한 어린이 이도영 - 강이경 _52쪽 _19,397쪽

93. 알고 보니 아이스크림이?! - 이형진 _92쪽 19,489쪽

95. 내 몸은 악기 - 서선연 _32쪽 _19,521쪽

96. 마음이 급해졌어, 아름다운 것을 모두 보고 싶어 - 마스다 미리 _148쪽 _19,669쪽

97.~100. 쿠루네코 1~4 - 쿠루네코 야마토 _1,060쪽 _20,729쪽

101. 청진기 - 곽상학 _276쪽 _21,005쪽

102. 우리 가족 캠핑 여행 - 백은희 _52쪽 _21,057쪽

103. 한권으로 끝내는 만화 세계지리 - 박정애 _272쪽 _21,329쪽

104. 내 생일에 와 줄래? - 허은실 _32쪽 _21,361쪽

105. 오페라의 유령 - 가스통 르루 _256쪽 _21,617쪽

106. 하나님을 하나님 되게 - J.D.그리어 _360쪽 _21,977쪽

107. 안나 바나나 그림일기 - 이노우에 안나 _121쪽 _22,098쪽

108. 이게 다예요 - 마르그리트 뒤라스 _98쪽 _22,196쪽

109. 그 소문 들었어? - 히야시 기린 _64쪽 _22,260쪽

110. 한 때 소중했던 것들 - 이기주 _244쪽 _22,504쪽

111. 개와 하모니카 - 에쿠니 가오리 _188쪽 _22,692쪽

112. 알 판 판 알 비노 비노 - 오로, 김경선 _125쪽 _22,817쪽

 

 

8월에 읽은 책

 

113. 나만 몰랐던 잠 이야기 - 허은실 _48쪽 _22,865쪽

114. 십자가의 임재 안에 - 하용조 _248쪽 _23,113쪽

115. 여울이의 미술관 나들이 - 백미숙 _40쪽 _23,153쪽

116. 꿈을 다리는 우리 동네 세탁소 - 강효미 _72쪽 _23,225쪽

117. 축구왕 차공만 - 성완 _96쪽 _23,321쪽

118. 곰돌이의 특별한 도전 -유지은 _64쪽 _23,385쪽

119. 시끌벅적 그림 친구들 - 크리스 투가스 _32쪽 _23,417쪽

120. 사기, 역사와 삶의 철학이 만나는 살아있는 기록 - 사마천 _367쪽 _23,784쪽

121. 대항해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했을까? - 김지혜 _206쪽 _23,990쪽

122. 인류학자가 자동차를 만든다고? - 김찬호 _168쪽 _24,158쪽

123. 어떤 솔거의 죽음 - 조정래 _184쪽 _24,342쪽

124. 치과는 무섭지 않아 - 모닉 페르뫼런 _30쪽 _24,372쪽

125. 모던 라이프 - 장 줄리앙 _161쪽 _24,533쪽

126.~128. 슬램덩크 1~3 - 이노우에 다케히코 _800쪽 _25,333쪽

129. 잘 돼가? 무엇이든 - 이경미 _256쪽 _25,589쪽

130. 피터 래빗 전집 - 베아트릭스 포터 _720쪽 _26,309쪽

131. 오디세이아 - 호메로스 _200쪽 _26,509쪽

132. 아랫집 윗집 사이에 - 최명숙 _42쪽 _26,551쪽

133. 백만원을 구하려면 돈이 필요해! - 신현경, 김규택 _64쪽 _26,615쪽

134. 쉬는 시간에 똥 싸기 싫어 - 김개미 _112쪽 _26,727쪽

 

9월에 읽은 책

 

135. 안중근 재판정 참관기 - 김흥식 _192쪽 _26,919쪽

136. 나는 김시습이다 - 강숙인 _180쪽 _27,099쪽

137. 우리는 매일 새로워진다 - 리사 콩던 _196쪽 _27,295쪽

138. 나무 도둑 - 올리버 제퍼스 _40쪽 _27,335쪽

139. 10대를 위한 재미있는 경제 특강 - 조준현 _184쪽 _27,519쪽

140.~147. 쿠루네코 5~12 - 쿠루네코 야마토 _2,126쪽 _29,645쪽

148. 결국 뉴요커는 되지 못했지만 - 곽아람 _304쪽 _29,949쪽

149. 꼰대 아빠와 등골브레이커의 브랜드 썰전 - 김경선 _192쪽 _30,141쪽

150. 왜 우리에게 기독교가 필요한가 - 김형석 _268쪽 _30,409쪽

151. 나무는 참 좋다 - 바바라 레이드 _40쪽 _30,449쪽

152. 근대인의 탄생 _ 프로테스탄티즘의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 - 김성은 _214쪽 _30,663쪽

153. 사물의 중력 - 이숙명 _264쪽 _30,927쪽

154. 화분맨! 삼분이를 지켜 줘 - 선자은 _64쪽 _30,991쪽

155. 세상을 지키는 다섯 괴물 - 김향수 _37쪽 _321,028쪽

156.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 톨스토이 _237쪽 _31,265쪽

157. 느려도 괜찮아 - 에릭 브룩스 32쪽 _31,297쪽

 

 

10월에 읽은 책

 

 

158. 멋진 신세계 - 올더스 헉슬리 _332쪽 _31,629쪽

159. 하늘의 제자도 - 마이클 웰즈 _360쪽 _31,989쪽

160. 군자를 버린 논어 - 공자 _379쪽 _32,368쪽

161. 위풍당당 동물 여행가들 - 큄 토마스 _40쪽 _32,408쪽

162. 한밤의 도서관 - 가즈노 고하라 _28쪽 _32,436쪽

163. 왜 분노하는가? - 조정민 _208쪽 _32,644쪽

164. 젓가락 달인 - 유타루 _120쪽 _32,764쪽

165. 굿바이, 찰리 피스풀 - 마이클 모퍼고 _224쪽 32,988쪽

166. 부드러운 거리 - 정인하 _216쪽 _33,204쪽

167. 기적인가 우연인가 - 리 스트로벨 _400쪽 _33,604쪽

 

11월에 읽은 책

 

168. 코숭이 무술 - 이은지 _48쪽 _33,652쪽

169. 밤을 들려줘 - 김혜진 _268쪽 _33,920쪽

170. 여섯 개의 점 - 젠 브라어인트 _40쪽 _33,960쪽

171. 안녕 폴 - 센우 _36쪽 _33,996쪽

172. 환경에도 정의가 필요해 - 장성익 _224쪽 _34,220쪽

173. 와글와글 모험의 집 - 게리 베일리 _64쪽 _34,284쪽

174. 그럼에도 사랑하심 - 김양재 _272쪽 _34,556쪽

175. 사는 게 뭐라고 - 사노 요코 _256쪽 _34,812쪽

176. 허풍선이 타령 - 서정오 _100쪽 _34,912쪽

177. 고사리손 환경책 - 멜라니 월시 _40쪽 _34,952쪽

178. 불편한 믿음 - 이성조 _224쪽 _224쪽 _35,176쪽

179. 코하루 일기 - 마스다 미리 _144쪽 _35,320쪽

180. 쿠루네코 13 - 쿠루네코 야마토 _268쪽 _35,588쪽

12월에 읽은 책

 

181.~182. 쿠루네코 14~15- 쿠루네코 야마토 _528쪽 _36,116쪽

183. 뉴욕 쥐 이야기 - 토어 세이들러 _256쪽 _36,372쪽

184. 열하일기 - 박지원 _288쪽 _36,660쪽

185. 만복이네 떡집 - 김리리 _56쪽 _36,716쪽

186. 불이 번쩍, 전깃불 들어오던 날 - 양영지 _52쪽 _36,768쪽

187. 평균연령 60세 사와무라 씨 댁, 오랜만에 여행을 가다 - 마스다 미리 _144쪽 _36,912쪽

188. 잘 지내니 - 톤 텔레헨 _104쪽 _37,016쪽

189.~190. 닥터 지바고 1~2 - 보리스 파스테르나크 _912쪽 _37,928쪽

191. 아기 여우의 첫 겨울 - 레베카 엘리엇 _28쪽 _37,956쪽

192. 지갑의 속삭임 - 무레 요코 _232쪽 _38,188쪽

193. 행복이라는 말이 없는 나라 - 한창훈 _176쪽 _38,364쪽

194~195. 쿠루네코 16~17 - 쿠루네코 야마토 _532쪽 _38,896쪽

196. 엄마는 겨울에 뭐 하고 놀았어? - 한라경 _30쪽 _38,926쪽

197. 야곱, 너는 특별해! - 가브리엘레 하이저 _108쪽 _39,034쪽

198. 팀 켈러, 오늘을 사는 잠언 - 팀 켈러, 캐시 켈러 _404쪽 _39,438쪽

199. 필경사 바틀비 - 허먼 멜빌 _108쪽 _39,546쪽

200. 우리는 침묵하지 않을 것이다 - 러셀 프리드먼 _136쪽 _39,682쪽

201. 꼭 싸워야 하는 걸까 - 니키 워커 _136쪽 _39,818쪽

202. 꼬리 꼬리 꼬꼬리 - 키소 히데오 _32쪽 _39,850쪽

203. 처음 만나는 공자 - 김종옥 _180쪽 _40,030쪽

204. 걸리버 여행기 - 조너선 스위프트 _505쪽 _40,535쪽

205. 꽁꽁꽁 - 윤정주 _44쪽 _40,579쪽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19-01-02 13: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 누적된, 읽은 쪽 수를 기록하는 것,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저도 그럴 걸 그랬습니다.
올해부터 그렇게 해 봐야겠군요.
좋은 방법을 배워 갑니다.

안녕반짝 2019-01-02 17:32   좋아요 2 | URL
20년 전에 이 방법을 쓰다가 중단했는데 작년부터 다시 하고 있어요.
이렇게 쪽수까지 기록하면 권수에 치중하지 않는 독서를 하게 되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