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녀에 대하여
아리요시 사와코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사람에 대해 알기위해서는 주변에 물어보면 된다는 것이 정설이다. 하지만 주변의 그 사람에 대한 의견이 상반된 것이라면? 젊은 나이에 막대한 부를 이룬 미모의 사업가 '도미노코지 기미코'가 자신의 빌딩에서 투신 자살하였다. 이 책은 도미노코지 기미코와 어떤 식으로든 연관된 27명을 인터뷰하며 그녀에 관해 알아내는 것으로 시작된다. 27명의 이야기 속에는 '도미노코지 기미코'의 어린 시절과 죽기 직전까지의 삶이 다양한 방식으로 실려져 있다. 이 책을 읽으며 든 생각이 내가 죽고 난후 주변 사람들은 나에 대한 어떤 기억을 가지게 될까 라는 것이다. 아니 그전에 나라는 존재를 기억해주기는 할까 싶기도 해.

 

도미노코지 기미코의 얘기를 듣고 싶다고요? 천사라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악녀였다 말하는 사람도 있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오래도록 그녀에 대해 기억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것이 나쁜 기억이든 좋은 기억이든 기억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 자체는 좋은 일이잖아. 그리고 궁금해진다.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화자는 누구일까? 그 혹은 그녀는 누구기에 '도미노코지 기미코'에 대해 인터뷰하고 다니는 것일까? 살아있는 사람도 아이고 이미 죽은 사람에 대해 알아간다는 것이 그에게 어떤 의미일런지 궁금해졌다. 책을 다 읽도록 여주인공 도미노코지 기미코에 대해 어떤 판단을 내리지도 못했다. 그녀는 악녀일까 천사일까?

 

이 책을 읽으면서 돌프 페르로엔의《2백년 전 악녀일기가 발견되다》가 떠올려졌다. 자신의 행동에 대한 선악의 판단이 없다는 것이 공통점이라고 할까? 스즈키 기모코(처녀적 이름)는 열심히 자신의 삶을 살아왔을 뿐이다. 주어진 환경에 안주하지 않고 더 풍요로운 삶을 살기위해 노력했다는 것은 분명하다. 오히려 그녀를 농락해온 남자들과 그 남자들 주변에서 그녀를 욕하던 여인들에게 악감정이 생기는 것은 나뿐일까? 와타세 요시히코/ 와타세 요시테루는 도미노코지 기미코가 낳은 두명의 아들이다. 그녀와 혼인한 남편은 자신의 혈육이 아니라 말하고 다른 남자가 친분라고 말하는데~ 진실은?

 

스즈키 기모코는 자신을 '야오마사'라는 채소가게의 업둥이 딸로 소개한다. 친부모는 따로 있지만 사정상 채소가게에 맡겨져 길러진 것이라고. 첫번째 남편 와타세 요시오는 그녀에 대해 좋게 이야기하지 않는다. 두번째 남편 도미모토 간이치와 시어머니 도미모토 미야코는 그녀에 대해 상반된 이야기를 한다. 여자가 결혼하고 남편의 성을 따르는 것이 정설이라면 '도미노코지'는 누구의 성일까? 기미코에게 제3의 남자가 존재했던 것일까? 그리고 그녀의 두 아이의 생부는 누구? 기미코는 첫 남편에게 아이의 출생을 알렸고 후에 그에게서 양육비를 받아갔다. '사와야마 에이지'는 두 아이 모두 자신의 피를 이었다 확신했지.

 

'도미노코지 기모코'는 어떤 사람일까? 어머니에 대한 큰 아들 요시히코와 둘째 아들 요시테루의 의견도 둘로 갈린다. 스즈키 구니쓰구/ 스즈키 다네, 기미코가 양부·양모라고 주장하는 분들의 이름이다. 스즈키 다네는 화자가 인터뷰 한 27명 중 한 사람으로 등장하기도 한다. 어쩌면 내가 책속의 화자가 되어 27명의 인터뷰 대상자들을 만나면서 '도미노코지 기모코' 혹은 스즈키 기모코'에 대한 진실 혹은 거짓을 밝혀내려 하는 것인지도. 그녀가 어떤 사람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다만 누군가에 의해 한 사람이 어떤 식으로 판단된다는 것이 싫었던 것인지도. 강한자가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살아남은 자가 강한 것이다.

 

나는 죄가 없어요. 그저 순수하고 아름다운 것을 추구했을 뿐이랍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장소] 2017-02-24 01: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오..흥미진진!! 인터뷰 형식으론 미미여사 책이 있었지 싶은데요.. 재미진 얘기 잘 듣고 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