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나잇 선 Oslo 1970 Series 2
요 네스뵈 지음, 노진선 옮김 / 비채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른 누군가로부터 도망친다면 어디로 가야 가장 안전할 수 있을까? 책속의 주인공은 도망치다 도망치다 마지막으로 선택한 곳이 노르웨이 최북단의 핀마르크였지만 그곳도 안전하다 안심할 곳은 아니었다. 끈임없이 불안감에 시달리며 도망치는 인생을 살아야 하는 나는 누구이며 나를 뒤쫓는 사람은 누구일까?《블러드 온 스노우》에 이어 후속작으로 출간된《미드나잇 선》시리즈라 함은 같은 사람을 주인공으로 하는 것이 일상적인 반면 이 책은 새로운 주인공의 등장이 이색적이다. 정열의 태양을 연상케하는 빨강과 깊은 바다를 품고있는 듯한 파랑의 대비적인 표지 색상도 함께 두고 보면 특징적이면서 아름답게 보여. 재미난 것은 얼마나 시골이기에 외지 사람이 잠잘 곳인 여관조차 없다. 결국 잠자리로 선택한 장소가 교회였고 그곳에서 만나 인연이 된 것이 레아와 그녀의 아들 크누트 하구로야마(10살)다.

시골인심이 좋다고 누가 말했어? 아냐~ 시골도 도시못지않게 인심이 나빠진지 오래야. 그것은 어느곳인지 말하지 않아도 전체에 해당되는 말인걸. 하긴《블러드 온 스노우》올라브 요한센이 주인공으로 등장했지만 책 말미에 총에 맞아 숨을 거두었으니 후속작에 등장할 일은 없었겠군. 울프 한센은 후속작《미드나잇 선》에 새로이 등장한 주인공이다. 누군가를 살해하라는 명령을 받지만 수행하지 못하고 도망치는 것을 선택한 그, 다니엘 호프만과 함께 오슬로의 밤을 지배하던 '뱃사람'을 배신하고 도망쳤으며 살아남기 위해 끈임없이 도망다니는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다니엘 호프만의 죽음으로 새로운 지배자가 된 '뱃사람'은 더 잔혹했고 자신을 배신하는 사람에게 용서를 해줄리 만무, 하지만 뱃사람이 피라미와 같은 존재인 그를 처리하기 위해 과연 사람을 보내 뒤쫓게 할까? 사실 그것조차 의심스럽기는 해.

"외출해서가 아니에요. 집 안에서 일어나는 사고 때문이죠." (p.207) 술에 취해 아내와 아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남편 덕에 차에 응급약품을 구비하게 되었다는 레아, ​복지정책이 잘 된 것으로 알려진 북유럽에서 의외로 여성이나 약자에 대한 폭력이 난무한다는 것을 말해주고있다. 올라브 요한센과 울프 한센 중 누가 더 마음에 드느냐고 물을 사람은 없겠지만 그럼에도 굳이 대답한다면 난 올라브 요한센이 더 좋다는 대답을 하게 될 것이다. 왜냐면 그는 약한 여성을 위해 손을 내밀어 줄수있는 남자였으니까. 빛을 진 남자친구를 대신해서 몸을 파는 창녀가 되기로 한 마리아 미리엘을 구해 준 것도 올라브였고 자신의 아내를 죽이라는 청부를 한 다니엘 호프만에게서 그녀를 구해 낸 것도 올라브다. 비록 그녀가 올라브를 배신하긴 했어도 결과가 나쁘다고 과정을 무시할수는 없는 것이잖아.

요 네스뵈는 이름만으로 믿고 책을 집어들게 하는 작가다.《스노우맨》을 시작으로 비채에 출간된 요네스뵈의 책은 다 읽고 소장중에 있지. 오래전 읽었던 스노맨을 시작으로 저자의 다른 책들을 시간내어 다시 읽어보는 시간을 가져야겠다. 읽으면 읽을수록 깊은 맛이 느껴지는 소설이란 말이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건조기후 2016-05-22 11: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하구로야마는 스모 이야기를 할 때 나오는 말이고 크누트의 성은 아니에요. 아버지가 일본인이 아니니 당연하겠죠.. 그리고 70년대 배경이니까 정책이라든가 하는 부분은 현재의 노르웨이와 차이가 많이 날 거에요. 외곽지역은 아무래도 발전하기가 힘드니까 크게 변하지는 않은 거 같아요. 울프가 도망친 그 핀마르크의 시골은 지도를 찾아보니까 지금도 여관같은 게 있을만한 곳은 아니더라고요. ㅎ

우렁각시 2016-05-22 11:48   좋아요 0 | URL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내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