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 - 드라큘라 사진관으로의 초대
김탁환.강영호 지음 / 살림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왜 책을 읽을까? 그 이유를 오늘 알게 되었다. 그동안 왜 책을 좋아하는지 궁금해 하면서도 이유를 찾지 못했다. 책은 상상력의 산물이기 때문이다. 현실에서는 힘든 일들이 책속에서는 상상만으로 가능했다. 어디서 어디까지 하고 멈추라는 것도 없었다. 그냥 내 마음속에 품고 있던 그것들이 자유롭게 방황하며 헤엄쳐 다니고 있었다. 자유로운 창작, 그 상상력의 산물을 글로 풀어 놓는것 그것이 내가 매료된 작가로의 길이었다. 왜 내가 그동안 책을 읽고 글을 쓰고 싶어하는지 이제서야 이해가 되었다. 머리속에서 숨바꼭질하고자 하는 수많은 낱말들을 풀어주고 싶어서였다.
 
홍대 앞 상상 사진관, 이곳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는 것일까? 소설가 김탁환과 사진작가 강영호가 만나 일을 저질렀다. 대형사건을 터트린 것이다. [99] 드라큘라 사진관의 초대 그렇게 설명하고 싶었다. 홍대 앞에 드라큘라성을 지은 사진작가가 그 안에서 벌이는 일들이 하나의 사건이라 할수 있다. 김탁환이라는 이름에 끌려 읽게 되었고, 상상력 넘치는 글들에 매료되었다. 역시 김탁환은 내가 좋아할만한 작가라는 생각이 들게 만들었다. 피빛의 진한 향기를 풍길것 같은 내음을 음미하며 그의 글속으로 빠져 들어갔다. 나도 강영호작가가 찍는 사진에 동참하고 싶었다. 그라면 내 외모를 가장 나답게 아름답게 만들어 줄것 같았다. 

가장 나 다운것이 무엇이지? 상상 사진관에는 일반인은 없다. 다소 기괴한 종류의 외계인들만 존재한다. 그가 나를 찍는다면 나는 어떤 모습의 외계인으로 찍힐것인가 궁금하다. 그것이 바로 내 내면의 나인것을! 진정한 나의 모습일것라 여겨진다. 드라큘라를 상상하며 얼마전에 읽었던 트와일라잇을 생각했고, 또 다른 뱀파이어를 상상했다. 전혀 뜻밖의 선물, 피내음을 신선한 육질의 고기를 선물받았다고 할까나? 기분이 좋았다. 나를 상쾌하게 만들어 준다. 오랜만에 내용을 밝히고 싶지않은 독자의 궁금증으로 남기고 싶은 읽어보고 싶게 만들어 주고 싶은 그런 책이었다. 그래서 일체의 스포일러를 자제한다. 

일단 읽어보시라고 권해 주고 싶다. 그럼 내가 왜 이런 글을 섰는지 써야 했는지 알게 될 것이라고~~~  PS. 책을 읽으며 사진속의 인물이 누구인지 궁금했다. 그것이 춤추는 사진작가 그 자신이라는것을 작가 인터뷰를 보고 서야 알았고 이해가 되었다. 한번은 찍혀보고 싶은 그런 사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