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학교는 곤충 왕국 학교에서 살아가는 곤충들 1
강의영 외 지음, 박지숙 그림 / 일공육사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주변(학교)에 이렇게 많은 곤충들이 살아가고 있는 줄은 이 책을 보기 전에는 몰랐다. 아니 알았다고 해도 그렇게 관심을 두지는 않았다. 곤충이라면 해충으로 여겼기에 사람에게 피해를 준다고 여기게 된 주된 원인을 주는 모기,파리, 진드기 바퀴벌레등만이 우리근접범위에서 살아가는 줄 알았다. 그렇기에 이 책은 나와 딸 유진에게 소중했다. 나와 달리 딸 유진은 곤충을  좋아하고 다 많은 관심을 가진다. 가끔 유진이가 곤충을 보며 이름을 물었을때 몰라서 당황할때가 많았다. 생각보다 많은 종의 곤충들이 주위에 살아가는것을 보며 아직은 살만하구나를 느꼈다. 

학교에서 살아가는 곤충들, 학교가 곤충의 왕국이라고? 그 안에서 서로 공생하기도 하며 적자생존의 법칙을 펼쳐가며 살아가는 곤충들, 지구상에 가장 많은 종으로 존재한다는 곤충 우리가 살아가는 푸른 생명의 땅 지구의 실질적인 주인이라 할수 있는 곤충들에게 그들이 안심하고 살아갈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 땅이 오염되며 사라져가는 곤충들의 개체수가 늘어갈수록 사람도 살기힘든 땅으로 변해가는 것이다. 곤충이 살수없는 땅에 사람인들 안전하게 살아 갈수 있겠는가!아이들을 위해 자세히 사진으로 나와 있어 매미의 변태과정이나 다른 유충들이 어떻게 살아가는 지를 쉽게 알수 있었다. 

일반 카메라로 촬영할수 없는 작은 곤충들을 찍기 위해 들인 노력들에 박수를 보내며 덕분에 나와 내 딸 그리고 다른 아이들이 더 잘 관찰할수 있게 되었음을 감사하게 여긴다. 호기심으로 시작된 작은일이 책으로 만들어 지고 아이들에게 좋은 경험을 만들어 쥬는 효과와 관심을 유도 했으니 말이다. 곤충하면 먼저 떠오르는것이 무당벌레였다. 등에 검은 점이 박혀 있는 무당벌레 딸은 등에 난 점의 개수에 따라 칠성무당벌레니 오성무당벌레니 하는 애칭으로 그들을 불렀다. 

’곤충의 눈 렌즈’로 보는 세상 특수한 렌즈로 인해 작은 곤충을 자세히 관찰하게 되었으니 큰 도움이 되었다. 작고 어여쁜 곷 채송화에 날아온 곤충을 찍는 별하늘소님의 모습에 긴장감이 느껴진다. 인터넷으로 주문한 책이 도착했을때 딸의 표정을 사진으로 보여주고 싶은 맘이다. 얼마나 좋아하던지 가방을 팽게치고 자리에 앉아 책 한권을 다 보고서야 움직이던 딸 유진, 유진에게는 곤충도감을 비롯 여러가지 책들이 있음에도 이 책이 가장 마음에 든단다. 학교에 가져가 비교 하고 싶다는 걸 지금은 추워서 곤충이 없다며 말리고 봄이 오면 그때 가져가라고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