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국가에서
V. S. 나이폴 지음, 정회성 옮김 / 민음사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정한 자유를 찾아 떠돌지만 어느 곳 하나 마음 편하게 온전히 속할 수 없는 이방인이자 영원한 방랑자들의 삶을 그린 작품들이 수록되어 있다. <미겔 스트리트> 이후 오랜만에 읽는 나이폴. 깜짝 놀랐다. 그의 작품이 이렇게 좋았던가? 이 책을 읽고 나니 나이폴의 모든 작품이 읽고 싶어졌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1-10-07 09:5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나이폴이 또 책을 냈군요. 게다가 부커 상 받은 거라니, 구미가 당기긴 하는데, 이 양반 책이 복불복이라서 (전 미겔 스트리트는 폭망했어요!) ㅋㅋㅋㅋ
우짰든 급 관심입니다!

잠자냥 2021-10-07 10:36   좋아요 4 | URL
전 <미겔 스트리트> 읽고는 나이폴에 그다지 관심 없었는데요, 이 책은 부커상 수상작이라고 하니 한 번 믿고 구매해봤습니다. 결과는 대만족. 단편과 중편이 실려 있는데, 단편들도 재미나고, 중편 분량이 꽤 깁니다. 문동 같았다면 중편인 <자유 국가에서> 한 편만으로 단행본 냈을 거예요.

독서괭 2021-10-07 10:3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자냥오별 오예~ 전작은 쏘쏘였나 봅니다.

잠자냥 2021-10-07 10:37   좋아요 3 | URL
민음사 세계문학전집에 있는 <미겔 스트리트>는 그냥저냥 그랬어요. 이 작품(집)이 훨씬 낫네요.
 
뒤라스의 말 - 중단된 열정, 말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하여 마음산책의 '말' 시리즈
마르그리트 뒤라스 외 지음, 장소미 옮김 / 마음산책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금 오만하면서도 독단적인 모습까지 여과없이 보여주는 대담집. 그만큼 인터뷰어에게 뒤라스가 솔직하게 자신을 보여준다. 문학뿐만 아니라, 영화, 연극 등 뒤라스의 다양한 활동과 그에 관한 생각을 엿볼 수 있어서 좋았고, 특히 <태평양을 막는 제방>을 읽고 나서 보니 한결 풍요롭게 다가온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1-10-04 09: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작품에 이어 인터뷰까지 섭렵!!

잠자냥 2021-10-04 22:35   좋아요 1 | URL
ㅎㅎ 마음산책 ‘말’ 시리즈는 관심 가는 사람 것 나오면 챙겨보는 편입니다. ㅎㅎㅎ

붕붕툐툐 2021-10-04 22: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말‘시리즈 챙겨본다 메모메모~

잠자냥 2021-10-04 22:56   좋아요 1 | URL
쌤 근데 실망스러운 책도 종종 있어요. 그 시리즈 중 제가 젤 좋아했던 건 <시모어 번스타인의 말>, <긴즈버그의 말>
 
태평양을 막는 제방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87
마르그리트 뒤라스 지음, 윤진 옮김 / 민음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살기 위해 태평양을 막는 제방을 쌓은 어머니, 그리고 그 어머니로 인해 무너지는 딸 쉬잔과 아들 조제프. 처절하리만치 참혹하고 권태로운 삶을 담담히 고백한 아름답고 매혹적인 문장들…. 누군가 내게 뒤라스의 작품 중 가장 좋아하는 것을 묻는다면 주저없이 <태평양을 막는 제방>을 꼽을 것이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9-30 01:0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태평양에 제방..상상을 자극하네요? 뭘 두고, 제방을 쌓는다고 한 것일까? 그게 왜 살기 위한 걸까? 잠자냥님께서 조합한 형용사들이 이 책 더 신비롭게 만드네요. 처절한, 참혹한, 권태로운~~

잠자냥 2021-09-30 07:04   좋아요 2 | URL
정말 말 그대로 살기 위해 태평양을 막는 제방을 쌓습니다! 궁금하시죠? 꼭 읽어보세요!!

붕붕툐툐 2021-09-30 08:0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자냥오별 떴네용! 일단 담습니다. 제목만 봤을 땐 진짜 별로 매력적이지 않은 느낌적 느낌인데~ 이렇게 읽을 책이 쌓여가네요!ㅎㅎㅎ

잠자냥 2021-09-30 12:02   좋아요 2 | URL
ㅎㅎ 이 작품 읽고 나시면 제목에 고개를 끄덕끄덕하게 되실 거예요.

독서괭 2021-09-30 08: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그러게 제목은 매력적이지 않은데 자냥오별님의 백자평이 확 땡기게 하네요.

잠자냥 2021-09-30 12:03   좋아요 2 | URL
꼭 읽어보세요~ 추천!

Falstaff 2021-09-30 08:3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앗! 저는.... 정작 뒤라스보다 번역한 ‘윤진‘이 먼저, 확! 다가옵니다. 읽어야지... ㅋㅋㅋㅋ
근데, 뒤라스 문장으로 370쪽을 견딜 수 있을까가 문젭니다.

잠자냥 2021-09-30 12:02   좋아요 3 | URL
아, 그래서 문장이 더 좋다고 느껴진 것일까요. ㅎㅎㅎㅎ
이 책은 일단 ‘스토리‘가 있기 때문에 금방 읽힙니다.
뒤라스 작품 가운데 가장 이야기 구조가 탄탄(?)한 것 같기도? ㅎㅎㅎㅎ

새파랑 2021-09-30 09:4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뒤라스 책은 두편 읽어봤는데 문장이 아름답고 매혹적이라는데 공감이 가네요 ㅋ 이 책이 연인보다 더 좋군요 ^^

잠자냥 2021-09-30 12:04   좋아요 3 | URL
전 <연인>보다 이 작품이 훨씬 좋았습니다. <연인>하고 어떤 면에서는 맞물리는 지점도 있으니 한번 읽어보세요~

Falstaff 2021-09-30 12:31   좋아요 3 | URL
<연인>하고 맞물린다고요..... 흠...... 그럼, 야~한가요?

잠자냥 2021-09-30 13:08   좋아요 3 | URL
아니오, 그렇지는 않습니다!
 
케이크와 맥주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94
서머싯 몸 지음, 황소연 옮김 / 민음사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순간적인 쾌락과 사랑에 온몸을 던지는 로지 그녀와 영혼이라도 팔 기세로 불나방처럼 성공과 명성을 좇는 작가들의 모습이 묘하게 닮았다. 이 작품 속 그 누가 로지에게 돌을 던질 수 있을까. 이 모든 것들을 위트와 재치, 풍자, 그리고 애수까지 느껴지도록 그려낸 서머싯 몸, 그는 진정 대가로구나!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1-09-27 23:0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오 얼마전 책탑에서 본 그 책. 저는 <달과 6펜스>를 십대시절부터 몇년간 가장 감명깊게 읽은 책으로 꼽았으면서도 서머싯몸 책은 하나도 더 읽은 게 없네요ㅋㅋ 자냥오별 담아갑니다~

잠자냥 2021-09-27 23:15   좋아요 3 | URL
이거 진짜 재밌구 막판에 전 아련아련 애수로 찌르르…. 서머싯 몸 글 넘나 잘쓴다요!

새파랑 2021-09-27 23:2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 별 다섯개네요 ^^ 저번 주말에 서머싯 몸 이책 살까? 단편집 살까? 고민했는데 ㅋ 이 책 먼저 읽어야겠네요 😄

잠자냥 2021-09-27 23:35   좋아요 3 | URL
네~ 단편집보단 장편이 쭉쭉 읽는 맛은 더 있지요. ㅎㅎㅎ

미미 2021-09-27 23: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추석 즈음에 이 책 사진보고 처음에 차례상인줄 알았어요ㅋㅋ 불나방같은 무모한 인생은 소설에서 가장 매력적인 캐릭터👍

잠자냥 2021-09-27 23:35   좋아요 3 | URL
차례상 ㅋㅋㅋㅋㅋ 이 책 여주인공 진짜 오랜만에 강렬한 캐릭터입니다. ㅎㅎ

그레이스 2021-09-27 23:4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 백자평은 예술입니다^^

잠자냥 2021-09-28 00:09   좋아요 3 | URL
아이고 감사합니다.

다락방 2021-09-28 04:1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내년에 지르겠습니다, 네. 흠흠

잠자냥 2021-09-28 09:17   좋아요 2 | URL
지켜보겠습니다! 근데 내년 1월 1일에 그간 사지 못한 한을 푸느라 한 번에 100만 원어치 지르는 거 아닌가효?

유부만두 2021-09-28 08:1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 좀 천천히 읽으세요. 전 ‘나는 고백한다‘도 아즉이라고요. 그것뿐이 아닌데 이렇게 또 뽐뿌를 주시면... 알라딘만 좋아하겠죠, 머. 그런데 저도 좋다요?

잠자냥 2021-09-28 09:17   좋아요 2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요즘 그래도 좀 천천히 읽는 거 같은뎁쇼. ㅋㅋㅋㅋㅋ

Falstaff 2021-09-28 08:4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홋, 사 놓았는데 별 다섯 개입니까!! 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09-28 09:18   좋아요 2 | URL
네 역시 서머싯 몸입니다! ㅎㅎ

coolcat329 2021-09-28 19: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이 책은 또 살 수밖에 없네요.

잠자냥 2021-09-28 23:43   좋아요 1 | URL
네, 그런 책입니다!
 
여성과 광기
필리스 체슬러 지음, 임옥희 옮김 / 위고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상과 비정상을 판단하는 자들은 누구인가?’ 페미니즘/페미니스트는 ‘정신병’이라고 거리낌 없이 말하는 이 땅에서 여전히 유효하고 유의미한 책. 부디 제발 필리스 체슬러의 바람처럼 ‘이 이야기가 시대착오적 기록’으로 여겨질 그날이 하루 속히 오기를 간절히 바라며.

댓글(7) 먼댓글(0) 좋아요(4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1-09-26 14:5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니, 이 책을 벌써 다 읽으신거에요? 진짜 대단하셔요!! 저는 12월에 읽겠습니다. 훗.

잠자냥 2021-09-26 17:35   좋아요 1 | URL
아니오 아직 ㅋㅋㅋㅋㅋㅋㅋ

독서괭 2021-09-26 16: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헉 이거 엄청 두꺼운 책 아닌가요..!?

잠자냥 2021-09-26 17:36   좋아요 2 | URL
아직 다 못 읽 ㅋㅋㅋㅋㅋㅋㅋㅋ 왠지 일단 달아주고 싶어서 ㅎㅎㅎ

공쟝쟝 2021-09-27 11: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월요일 오전에 특별히 타오르는 ㅋㅋㅋ 알라딘이여...

공쟝쟝 2021-09-27 21: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선백자평 후 독서라니 ㅋㅋㅋㅋ 제 제2의성 독서에 도입할까봅니다 🙄

잠자냥 2021-09-27 22:52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노무시키! 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