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이 쓰레기는 뭐지? - 예측할 수 없는 청소부의 하루하루
다키자와 슈이치 지음, 김경원 옮김 / 현암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V에 나올 정도의 코미디언이면서도 고정 수입이 없어서 궁여지책으로(심지어 나이도 많아서) 선택한 쓰레기 청소부의 삶. 쓰레기를 보면 인간관계도, 그 사람도, 동네 주거지 환경도 보인다는 게 오싹하면서도 공감이 간다. 낄낄 웃기면서도 서글픈 인간들의 삶이 보이는 에세이.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1-08-26 05:4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니 이런건 또 어떻게 알고 읽으셨어요? 😱

잠자냥 2021-08-26 09:33   좋아요 1 | URL
ㅋ 아니 제가 좀 쓰레기에 관심이 있어가지구.... ㅋㅋㅋ 이 책에서 인상 깊었던 점 하나는, 이 작가는 청소부 시작하고 나서 제일 먼저 종이 파쇄기를 샀대요. 쓰레기 치우다 보니까 쓰레기에서 개인정보가 줄줄 새어나오더라고... 그런 면에서 사람들이 참 무심한 것 같대요. 일본 경찰은 범죄자 찾을 때 쓰레기 봉투 많이 뒤진다고 합니다. 그만큼 정보의 보고(?)라고. 스토커에게도 좋은 표적이 될 수 있다는 말을 하더라고요.

다락방 2021-08-26 09:39   좋아요 1 | URL
그래서 제가 파쇄기 드렸잖습니까! 엣헴-

잠자냥 2021-08-26 09:44   좋아요 0 | URL
네 그거 이제 써야겠다 싶어지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 근데 미니가 아녀 엄청 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oolcat329 2021-08-26 11: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쓰레기에 관심이 있으신줄은 또 몰랐네요~😆

잠자냥 2021-08-26 11:59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 그러게요. ㅋㅋㅋㅋㅋㅋ
 
순수와 비순수
시도니 가브리엘 콜레트 지음, 권예리 옮김 / 1984Books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콜레트가 만난 독특하고 매혹적인 이들의 기록이자, 쾌락과 관능, 정염에 관한 사유들. 그녀는 이토록 자유분방하고 개성 넘치는 이들과 편견없이 어울렸기에 그 남다른 문학 감수성을 싹 틔울 수 있었구나. 콜레트의 감각적인 문장이 빛난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1-08-24 08:2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콜레트는 표지(와 작가의 이름에서 나오는 아우라)를 보고 매우 기대에 차 책을 선택하는데, 정작 다 읽고나면 크게 좋다는 느낌을 갖지 못하더군요. 그럼에도 별점을 주려고 하면 실제 감상보다 하나 정도 상향해서 찍게 되는, 저한테는 하여간 이상한 작가입니다.

잠자냥 2021-08-24 09:24   좋아요 3 | URL
아, 저도 딱 그렇습니다. 항상 기대에 차서 책을 읽는데, 그 기대를 충족시킨 적은 없어요. ㅎㅎㅎ 그래서 다음엔 읽지 말아야지, 하다가도 또 읽게 되고 그러면 또 기대에 못 미치고. 그런데 별점은 항상 뭔가 하나 더 주게 되는? 이 책도 기대보다는 못했고요, 그럼에도 별 네 개 주려다가 아니야, 이건 너무 과해 하면서 셋 줬습니다. 그런데 세 개는 아니고... 한 세 개 반 정도에요. 저한테도 이상한 아우라의 작가입니다. ㅎㅎㅎㅎ

덧붙여서 이 책 100자평에 실구매자 아닌 분들이‘기대평‘만으로 모조리 별 다섯을 줘서, 아니 이건 좀 아닌 거 같은데....하면서 별 넷에서 하나 더 깎은 것도 있습니다. ㅎㅎㅎ

Falstaff 2021-08-24 09:55   좋아요 2 | URL
아오, 지금 다시 보니까 모든 독자서평은 ˝출판사로부터 도서지원을 받은˝ 글들입니다.
돈 안 내고 거저로 읽고나서 누가 자기 감상을 솔직하게 쓸 수 있겠습니까.
진짜 이거 바람직하지 않아요.
문학동네 책을 사고, 민음사 <패싱>은 거들떠도 보지 않았던 이유가, 이 책은, 민음사가 ˝출판사로부터 도서지원˝을 많이 했다는 점, 딱 하나였습니다. 재수없잖아요. 난 돈 내고 사서 보는데, 거저 얻어 읽고 대신 별 다섯 개를 줘?
요새 유행인가봐요. 재섭서......

잠자냥 2021-08-24 10:36   좋아요 2 | URL
네, 저도 별점 높은데, 실구매자 평은 하나도 없는 책은 일단 의심의 눈으로 보면서 자세히 살펴보는데요, ˝출판사로부터 지원받은 도서˝라는 문구가 붙어 있으면 딱 그 리뷰는 다 제껴버립니다. 그게 어떻게 정당한 평이 될 수 있겠습니다.

가끔 그 문구 안 넣고 그런 리뷰 쓰는 분들도 보이는데요.... 솔직히 그것도 다 보여요. 특정 시기에 어떤 책 리뷰가 주르륵 리뷰 올라오면 100% 그렇더라고요. 최근엔 민음사 <패싱>이 특히 그랬죠. 콜레트의 이 <순수와 비순수>도 제가 살펴 보던 시기에 100자평은 모조리 기대평으로만 별 다섯(아니 읽지도 않고 기대만으로 별 다섯이 말이 되나요? 그리고 이 책 별 다섯 개 책 절대 아니에요), 별 다섯 리뷰도 보니까 다 ˝출판사 제공˝ 도서 운운.... 에휴.

암튼 알라딘에서 ˝출판사 제공 도서˝ 리뷰는 그 문구를 애초에 첫 줄에 넣게 하던가, 제목에 넣게 하던가 아니면 블라인드 처리 해주면 좋겠어요....

잠자냥 2021-08-24 10:44   좋아요 2 | URL
최근에 제가 읽은 <유령의 벽>도 평이 좋았거든요? 100자평은 구매자 평이 저 포함 3개인데, 별 네다섯 리뷰를 보면 거의 출판사 제공 도서 리뷰였어요....... -_-;; 솔직히 그런 거 보면 ˝아니 정말 다들 진심이세요?˝ 싶어집니다...

암튼 요즘 신간에 갑자기 평이 너무 좋은 리뷰 주르륵 달리고, 실구매자는 1도 없으면 그냥 그 리뷰들은 기대평 아니면, 출판사 제공 도서리뷰더라고요.

Falstaff 2021-08-24 11:05   좋아요 2 | URL
윽, <유령의 벽>은 지금 잠깐 보고 왔는데, 일단 제 취향이 아니고요, 읽는다 하더라도 끝까지 읽는 게 가능할까 싶은데 말입니다, 이거 참. 아는 분이 독자서평을 별 다섯 주셔서 뭐라 얘기하기도 뭐하고....
근데 출판사 제공 책을 읽고 별 셋이나 둘 주면 돈 물어주거나 고소당해서 잡혀가나요?
거저 준다는데 싫을 리는 없지만, 어떻게 리뷰는 좀 진심으로 썼으면 좋겠습니다.

아, 전 영숙이 <아빠한테 갔었니?> 무료도서 서평보고 자빠진 이후로 극혐에 빠진 거 같아요.

잠자냥 2021-08-24 11:28   좋아요 2 | URL
ㅋㅋㅋㅋ <유령의 벽>은 200쪽 남짓(책도 가볍고 얇습니다)이라 읽는다면 끝까지 금방 읽으실 수 있을 텐데.... 폴스타프 님 취향은 아닐 것 같습니다. 일단 ㅋㅋㅋㅋㅋ 폴스타프 님이 싫어하시는 극혐 아버지 캐릭터가 나옵니다.ㅋㅋㅋㅋ 작가는 70년대생 영국 여성이고요.

돈 물어주거나, 고소당하는 건 아니지만 다음번 무료 제공 도서 기회를 박탈당하는 건 아닐까요? ㅋㅋㅋㅋㅋㅋ

붕붕툐툐 2021-08-24 20: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잠자냥님이 감각적인 문장이라고 평한 작가의 책을 읽어보고 싶네요! 헌데 별 세개~🤔

잠자냥 2021-08-24 23:08   좋아요 1 | URL
쌤 선택에 맡겨요~~~ ㅋ

독서괭 2021-08-25 07: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과 폴님 대화 보니 더 궁금해지는 작가네요!
솔직하게 열심히 리뷰 쓰는 분들의 분개도 이해가 됩니다 ㅎㅎ 읽으면서 거를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문구(출판사제공도서)를 안 쓰는 경우가 있다면 그건 문제네요

잠자냥 2021-08-25 09:22   좋아요 1 | URL
ㅎㅎ 혹시 궁금하시다면 콜레트의 작품 중 소설부터 읽어보세요. <파리의 클로틴>, <여명>, <암고양이> 등이 있습니다. 이 작품은 소설이라고 하기엔.... 에세이스러운 면이 더 많아서요.


독서괭 2021-08-25 11:52   좋아요 1 | URL
아 또 던져주셨다.. ㅋㅋ 받아서 장바구니에 차곡차곡😂
 
나는 나의 밤을 떠나지 않는다 프랑스 여성작가 소설 1
아니 에르노 지음, 김선희 옮김 / 열림원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치매에 걸린 어머니 곁에서 담담하지만 고통스럽게 써내려간 문병일기. 작가인 아니 에르노와 어머니의 이야기이자, 세상 모든 딸과 엄마의 이야기. 노년과 죽음을 향해 걸어가는 모든 인간의 이야기. 어머니의 마지막 사랑의 몸짓 앞에선 후두둑 눈물이 떨어진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1-08-23 00:5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 읽는 속도 무엇… 저도 아니에르노 한권쯤 시작해보고 싶은데요..

잠자냥 2021-08-23 09:24   좋아요 3 | URL
최근 읽은 책들이 다 얇고 가벼워요. 이 책은 혹시라도 받아보시면 알겠지만 200쪽 안 되고, 행간도 넓음. ㅎㅎㅎㅎ

행복한책읽기 2021-08-23 02:1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니. 이책은 언제?? 전 올해 에르노 첨 접하고 넘 좋아서 다 읽어 버릴거야!! 했음요.^^ 《한여자》와는 또 다르게 엄마 얘길 썼나 봅니다. 늙어가는 애미는, 기억의 저편으로 가는 애미는 눈물샘이라죠. ㅠ

잠자냥 2021-08-23 09:25   좋아요 2 | URL
이 책은 예전에 열림원에서 나왔던 거 같은데 최근 다시 재출간 한 것 같아요. 아니 에르노 책이 대부분 그렇듯이 이 증말 건조하게 쓰였는데 어느 구절에서 콱 눈물이 나오더라고요. 에휴... 사는 게, 늙는 게 뭔지...
 
개와 고양이를 키웁니다 - 체코 대표작가의 반려동물 에세이
카렐 차페크.요세프 차페크 지음, 신소희 옮김 / 유유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낄낄 웃음 나오는 사랑스러운 에세이. 차페크는 개도 고양이도 엄청 사랑한 사랑스러운 사람이었구나. 개와 고양이에 관한 빼어난 관찰력을 보니, 역시 작가는 작가구나 싶다. 반려동물과 인간을 이어주는 것은 ‘핏줄보다 더 아름답고 강한 것, 바로 믿음과 사랑’임을 다시 한 번 일깨워주는 책.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1-08-22 09:5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표지가 넘 귀엽네요 ㅎㅎ 하지만 별은 셋😗

잠자냥 2021-08-22 10:54   좋아요 4 | URL
표지 그림은 차페크 형제가 직접 그린 그림입니다요~ ㅎㅎ 책 속에도 이런 그림이 많아요. ㅎㅎ 반려동물 키우는 분들은 공감하며 읽을 텐데 그렇지 않은 분들에겐 흥미가 그다지 크지 않을 듯합니다.

초딩 2021-08-22 11: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ㅎㅎ 낄낄 거림이 좀 팔요했는데
ㅎㅎ 감사합니다 :-)

잠자냥 2021-08-22 12:20   좋아요 2 | URL
네 가볍고 유쾌하게 읽기 좋았습니다.

원더북 2021-08-22 12:0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비로 믿음과 사랑’에서 ‘비로’는 호..옥시 ‘바로’의 오타인가요?? 잠자냥님이 오타치시면 모르는 단어인가 찾아보게 됩니다요 ㅎㅎ;

잠자냥 2021-08-22 12:22   좋아요 2 | URL
아! 오타입니다! 핸드폰으로 할 때 오타 남발. ㅠ “바로”입니다. 수정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붕붕툐툐 2021-08-22 12: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관찰력 뛰어난 사람 분명한 듯 합니다. 전 반려동물 없지만 완전 혹하는데용? 차페크 이드 뭔들~~

잠자냥 2021-08-22 12:25   좋아요 2 | URL
차페크 좋아하는 분들은 또 읽어보고 싶으실 거예요. ㅎㅎ 전 반려동물도 있고 차페크도 좋아해서 둘 다 충족된 책입니다. 특히 차페크가 인간에 대한 희망도 놓지 않았구나 하는 점을 확인할 수 있어서 더 좋았고요. 고양이가 새끼를 많이 낳으니까 주변 사람들한테 계속 새끼 나눠주다 보니 점점 사람들이 자기 기피하는 것 같다고 쓴 부분도 빵 터졌습니다. ㅎㅎㅎ

붕붕툐툐 2021-08-22 20:43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제가 그 옆에 있었어야 했네요!ㅋㅋㅋㅋㅋㅋ

mini74 2021-08-23 10: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행동이며 멍한 표정이며 그림 속 묘사는 넘 좋은데요 ㅎㅎ

잠자냥 2021-08-23 11:26   좋아요 1 | URL
개에 대한 이야기가 훨씬 많아요. ㅎㅎ
 
유령의 벽
세라 모스 지음, 이지예 옮김 / 프시케의숲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대 세계에 집착하는 억압적이고 폭력적인 아버지와 그에게 묶여 사는 엄마와 10대 딸, 그 가족과 함께 철기 시대를 재연해 보겠다고 캠핑을 떠난 이들. 그 끔찍한 사건이 일어나기까지 쌓아가는 데 전반부를 너무 많이 할애한 것 같다. 끝이 너무 급작스러운 느낌. 희생양은 왜 늘 소녀인가. 별셋반.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1-08-21 23:4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제가 너무 싫어할 것 같네요 ㅜㅜ

잠자냥 2021-08-22 00:01   좋아요 1 | URL
네, (일단 다락방 님이 궁금해 하신 점) 하나도 무섭지는 않고요. 전반부 내내 아버지 때문에 숨이 턱 막힙니다. ㅜㅜ

초딩 2021-08-22 11:43   좋아요 1 | URL
한표요 ㅎㅎ

붕붕툐툐 2021-08-22 01: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너무 싫어할 거 같아요 22222
잠자냥님이 이렇게 걸러 주시는 거 넘나 좋음!👍👍

잠자냥 2021-08-22 08:54   좋아요 1 | URL
기대보다는 좀 미흡했습니다. 제 별 넷, 다섯은 한번 또는 꼭 읽어보라는 거고요. 별 셋, 또는 별 셋 반은 당신의 선택에 맡깁니다요…. ㅋㅋㅋ

초딩 2021-08-22 11:43   좋아요 1 | URL
두표요

유부만두 2021-08-22 06: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배움의 발견, 완벽한 아이 … 이런 아부지들 때문에 고생하는 부인, 딸이 너무 많군요.

잠자냥 2021-08-22 08:56   좋아요 1 | URL
와 진짜 이 책의 아부지 정말 ㅠㅠ 노답. 캠핑 같이 간 남의 집 딸한테까지 지 맘대로 하려고 해서 진짜 빡침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