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어느 사랑 이야기 부클래식 Boo Classics 88
요제프 로트 지음, 박광자 옮김 / 부북스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꽃에 타버려 죽을 줄 알면서도 기어이 그 불꽃 속으로 걸어들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 건조하면서도 서정적인 문체, 독특한데 묘하게 잘 어울리는 비유 등이 인상 깊다. 대표작 ‘4월, 어느 사랑이야기’도 좋았지만 사랑을 위해 전쟁이 지속되길 바라는 남자 ‘역장 팔메라이어’가 심금을 울린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쟝쟝 2021-11-01 08:4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불꽃에 걸어들어가지 말자… 왤케 열정적으로 살어…

Falstaff 2021-11-01 08:53   좋아요 2 | URL
공장쟝님을 존경하지 않을 수 없다니까요!!
거 대강들 살지, 에휴.....

잠자냥 2021-11-01 09:57   좋아요 3 | URL
ㅎㅎㅎ 암튼 이 단편집 주인공들은 대부분 열정적이긴 하나 열심히(?) 사는 사람들 부류는 아닙니다요.

공쟝쟝 2021-11-01 18:53   좋아요 1 | URL
난 열정은 없는데 열심히 산다…? 이거 읽고 본받아야하나…

Falstaff 2021-11-01 08:5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윽, 이 양반 책을, 이걸 또 워쩌... 서재 괜히 들어왔다! 흑흑....

공쟝쟝 2021-11-01 08:53   좋아요 2 | URL
저두 아침 루틴으로 잠깐 한다는 것을 그만… 아홉시 땡하면 꺼야지 ㅋㅋㅋ

잠자냥 2021-11-01 09:58   좋아요 3 | URL
폴스타프 님 단편집이고 200쪽도 안됩니다요. 금방 읽습니다.
암튼 요제프 로트의 단편, 참 아름다운 글들입니다..

쟝쟝/ 껐니? 아직 하고 있네?!!!

공쟝쟝 2021-11-01 18:52   좋아요 2 | URL
다락방 서재에 들어가버렸지 뭡니까? ㅋㅋㅋㅋ 30분에 착석 후 열심히 일하였고ㅋㅋㅋ 아니 내가 왜 변명하고 있죠!? 혹시… 팀장님??

다락방 2021-11-02 13:52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붕붕툐툐 2021-11-01 19: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그게 바로 접니다! 열심히 살진 않지만 똥오줌 못가리는 열정은 있다!ㅋㅋㅋㅋ

잠자냥 2021-11-01 21:49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 그래요~ 쌤~ 그래서 제가 쌈 좋아하잖아요?! (쌤이 아니고 쌈? ㅋㅋㅋㅋㅋ)

독서괭 2021-11-02 01: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어이 불꽃 속으로 들어간다니..
네 일단 담습니다. 휴~ 건조하면서도 서정적인 문체 뭐야 궁금하게..

잠자냥 2021-11-02 10:27   좋아요 1 | URL
읽어보시면 아실 거예요~ ㅎㅎ 책 분량이 두껍지 않아서 금방 읽으실 수 있을 듯합니당.
 
불만의 집
사샤 나스피니 지음, 최정윤 옮김 / 민음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레 카세라는 마을의 온갖 사람들의 이야기. 마을 주민 각자의 사연을 따라가기 조금 벅찬데 어느 순간 그들 이야기를 조합해 머릿속 퍼즐을 맞춰나가는 재미가 대단하다. 추잡한 이기주의와 욕망, 배신, 쓸쓸한 사랑 등 저마다의 사연. 단테의 지옥이 있다면 레 카세가 아닐지. 드라마도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밑바닥에서 지만지 드라마
막심 고리키 지음, 최윤락 옮김 / 지만지드라마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여인숙을 배경으로 밑바닥 삶을 전전하는 하층민들의 삶을 내밀하게 묘사한다. 누군가의 죽음을 무감각하게 바라보던 그들이 서서히 인간적으로 변모해 가는 과정은 흥미롭다. 감옥도, 시베리아도 가르쳐 주지 못하는 ‘좋은 것’을 인간은 가르쳐 줄 수 있다고, 인간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은 작품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1-10-24 15:4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 극의 등장인물들은 갈등을 좀 하나요? 고리끼 작품엔 어째 고민하고 갈등하고 의문을 품는 사람을 통 볼 수가 없어서 말입죠.
ㅋㅋㅋㅋ 번역한 양반 이름이 어째... 윤락.... 재미난 단어가 떠오르고 막 그렇군요. ㅋㅋㅋㅋ

잠자냥 2021-10-24 19:29   좋아요 3 | URL
제 기준에는 갈등이 그다지 심하지 않게 느껴졌습니다. 고리키가 너무 톨스토이 영향 받은 거 아닌가 싶기도 하고. ㅎㅎㅎ그러고 보니 역자가 이름 때문에 놀림 좀 받았겠습니다.
 
신의 아이
코맥 매카시 지음, 정영목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명과 동떨어진 원시적인 공간에서 도덕, 윤리 따위와는 담쌓고 살아가는 인간, ‘밸러드’ 이 괴물 같은 존재를 맥카시는 ‘당신과 다를 바 없는 하느님의 자녀’라 말한다. 밸러드의 악행을 지켜보노라면 몸서리가 처지는데, 맥카시는 인간 본성을 그렇게 본 건 아닐까. 구원의 가능성이라곤 없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목로주점 2 펭귄클래식 122
에밀 졸라 지음, 윤진 옮김 / 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 2011년 10월
평점 :
품절


징글징글할 정도로 밀어붙이는 제르베즈의 몰락. 제르베즈의 잘못은 무엇인가? 졸라의 말대로라면 썩은 사과가 가득한 상자에 같이 담겨 썩어간 죄일까. 연민이라고는 눈곱 만큼도 없는 졸라의 가혹한 시선에 몸서리가 처진다. 이 작품에서 유일하게 연민이 가는 인물이라면 구제와 어린 랄리 정도.

댓글(9)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1-10-20 00:30   좋아요 7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잘 지내시죠? 지금껏 일하다가 잠시 열었는데 잠자냥님 글 있어 반갑습니다 흑흑 ㅜㅜ 어서 바쁜 일 끝내고 서재로 돌아오고 싶어요 ㅜㅜ

잠자냥 2021-10-20 10:50   좋아요 3 | URL
아이코, 요즘 뜸하다 생각했어요! 언능 바쁜 일 끝내시고 돌아오세요~ㅎ

새파랑 2021-10-20 06:27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정말 한사람에게 너무 가혹한 작품 인정입니다. 저도 ‘구제‘가 너무 안타까웠어요 ㅜㅜ

잠자냥 2021-10-20 10:50   좋아요 4 | URL
그에 비하면 정말 랑티에...천하의 못된놈....

책읽는나무 2021-10-20 09:3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백자 평 만으로도 강렬한 느낌입니다.
어여 읽어야 할터인데....^^

잠자냥 2021-10-20 10:50   좋아요 4 | URL
한번 손에 잡으시면 쭉~ 읽게 되실 거예요!

미미 2021-10-20 09:4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에휴..징글징글 정말 딱입니다ㅋㅋ👍저 2권 읽던중, 읽고나서 잠시 아팠어요ㅠㅇㅠ 내사랑 구제♡ 근데 랄리는 뉴규..아!!

잠자냥 2021-10-20 10:51   좋아요 4 | URL
정말 이렇게까지 막장으로.....ㅠㅠ 랄리 생각하면 너무 가슴아픕니다... ㅠㅠ

coolcat329 2021-10-20 17:4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징글징글 하다는 표현이 와닿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