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버 지만지 드라마
카릴 처칠 지음, 이지훈 옮김 / 지만지드라마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전자 복제 인간 문제을 다루면서 그 안에서 사라진 여성의 역할(임신과 출산, 양육, 돌봄)도 질문한다. 짧지만 강렬한 작품. 카릴 처칠의 절판된 다른 희곡 <클라우드 나인>과 <최고의 여성들> 재출간도 해주면 더 바랄 게 없겠다. 지금이 다시 나올 최적의 때 아닌가!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1-06-19 12:0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헉! 이제 이 핑크만 봐도찜인데 잠자냥님이니 찜찜입니다~ㅋㅋ♡

잠자냥 2021-06-19 18:02   좋아요 4 | URL
네 이 작가 희곡은 현대 연극계에서 핫한 작품이기도 합니다. 국내 번역작이 드물거나 번역되었던 것도 절판이네요.

새파랑 2021-06-19 14:2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거 희곡 시리즈 인가 보네요. 표지가 너무 예쁘네요. 저도 찜!

잠자냥 2021-06-19 18:03   좋아요 3 | URL
지만지 드라마 시리즈는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희곡 작품 많이 나오고 있어요. 단 가격이 좀 비싸다는 흠이 있습니다.

그레이스 2021-06-19 14:4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 희곡!
잘 못 읽는다고 북플에 쓴 다음부터 계속 올라오는건 우연일까요? 계시?^^
문턱을 낮추는 💕....?

잠자냥 2021-06-19 18:04   좋아요 4 | URL
ㅎㅎㅎ 계시입니다! 따르십시오!

붕붕툐툐 2021-06-19 21:2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지금이 다시 나올 최적의 때 맞습니다~ 잠자냥님이 희곡의 바람을 일으키셨으니까요!!ㅎㅎ

잠자냥 2021-06-19 22:29   좋아요 1 | URL
ㅎㅎㅎ 카릴 처칠은 페미니즘극의 대모라고 불리는 작가라 요즘 나오면 예전보다는 더 많은 사람들이 읽지 않을까 싶습니다.
 
엎지른 모유
시쿠 부아르키 지음, 남진희 옮김 / 열린책들 / 201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00세 노인이 기억의 끈을 붙잡고 돌아보는 인생사. 100세라면 거의 1세기를 산 사람이다. 그의 삶은 곧 브라질의 100년 역사이기도 하다. 개인의 삶과 브라질의 역사가 오묘하게 어우러져, 저 먼 나라의 실상을 차분하게 엿볼 수 있다. 무엇보다도 이 작품은 한 여인을 향한 러브레터.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1-06-16 10:0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잠자냥 님이 라틴 아메리카로 눈길을 돌리셨습니다. <운명의 집>에 이어 브라질까지! 와.... 환영합니다!!!!

잠자냥 2021-06-16 10:20   좋아요 2 | URL
네, 맞습니다. 역시 잠자냥의 독서 취향 우등생 폴스타프답습니다. ㅎㅎㅎㅎ
<운명의 집> 오는 중이고요,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의 <판탈레온과 특별봉사대>도 함께 오는 중입니다. 올해는 아마 그 유명하고 유명하다는 <백년의 고독>도 읽게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유부만두 2021-06-24 08: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 잠은 자냥?(주무시냥?) ... 무슨 책을 이렇게 많이 읽으세요??

잠자냥 2021-06-24 09:37   좋아요 1 | URL
ㅋㅋ 잠 많이 자요. 심지어 게임하는 시간도 만만치 않….; 술 먹는 시간도 만만치 않…; 아마 저 두 개만 안 해도 쇼님, 아니다, 폴스타프 님만큼은 읽을 수 있을 듯합니다.
 
맹인 악사 대산세계문학총서 164
블라디미르 갈락티오노비치 코롤렌코 지음, 오원교 옮김 / 문학과지성사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을 바라보는 따뜻하고 인간애 넘치는 시선. 자연과 인간의 관계에 대한 철학적 질문, 그리고 끝끝내 잃지 않는 희망. 이 책에 실린 네 편의 중단편을 읽노라면 작가가 참 착한 사람이 아니었을까 싶어진다. 첫 번째 작품 <마카르의 꿈>은 톨스토이식 우화 같기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름 호텔을 위한 의상 곰곰나루 명작선 1
테네시 윌리암스 지음, 김정학 옮김 / 곰곰나루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신병원에 갇힌 젤다 피츠제럴드와 스콧 피츠제럴드를 주인공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하고 있는 테네시 윌리엄스. 글 쓰거나 미치거나 술 마시거나 아니면 정신병원에 가거나 하는 삶. 그의 전성기 시절 작품에는 못미친다. 덧붙여 젤다가 스콧한테 극존칭하는 것으로 번역한 거 정말 시대착오적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1-06-13 20: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후.. 아이들에게 동화책 읽어주다보면 부부사이 대화인데 남편은 반말하고 아내는 존대하는 거 많아요. 특히 번역서.. 일부러 바꾸어서 둘다 존대하거나 반말하는 걸로 읽어주는데 은근 스트레스입니다 ㅠ

잠자냥 2021-06-13 20:29   좋아요 1 | URL
번역서 중에 그런 책 참 많죠. 이 책은 젤다가 스콧한테 당신 ~하셨어요. 막 이러고 있어요. 두 부부가 절대 그랬을 리 없고 영어라서 더더욱 그럴 리도 없었을 텐데, 읽다 보니 증말 빡치더라고요. 번역자가 늙은 한국 남자인 거 같아 그렇게 한 거 같은데, 그걸 편집자들도 못 걸렀다는 게 더 노답…
 
물망초 을유세계문학전집 112
요시야 노부코 지음, 정수윤 옮김 / 을유문화사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자들의 이야기만 득시글하던 시절에 사춘기 소녀들의 이야기를 해야겠다고 펜을 든 작가의 생각이 남다르게 다가온다. 소녀들의 우정과 번민, 사랑 등이 섬세하게 그려지면서 그 안에서 성차별, 가부장제의 억압 등도 날카롭게 지적하고 있다. 다만 폭군 아버지와의 갈등 해소가 너무 안일한 느낌.

댓글(7)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alstaff 2021-06-06 13:2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거 트레버의 <펠리시아의 여정>과 함께 장바구니까지 갔다가 책 소개에 ˝사춘기 소녀들의 특별한 연대감˝ 운운 하기에 주문 취소해서 물렀던 책입니다. ㅋㅋㅋ

잠자냥 2021-06-07 00:29   좋아요 1 | URL
탁월한 선택입니다. 저에게도 그랬지만 폴스타프 님에겐 <펠리시아의 여정>이 훨씬 좋을 겁니다. 이 작품은 그 의의에도 불구하고 한계점이 너무 많이 보입니다.

잠자냥 2021-06-07 00:35   좋아요 2 | URL
그리고 본문 (180쪽)에 비해 해설이 너무 많아요. 요즘엔 본문의 빈약함을 해석(질보다 양)으로 떼우려는 경향이 있던데, 이 책도 좀 해설이 과합니다. 옮긴이 혼자 너무 과하게 칭송하는 느낌.

단발머리 2021-06-07 18:03   좋아요 0 | URL
잠자냥님!! 짱!!! 잠자냥님 이 댓글 보니까 옮긴이 해설 읽고 싶어서 이 책 읽어야겠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06-07 21:25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 님 / ㅋㅋㅋㅋㅋ 묘한 취미가 있으시군요! ㅋㅋㅋ 이 책 읽어보세요. 여고시절 생각도 나고 아마 그러실 거예요.

mini74 2021-06-06 13: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 어릴적 쌍무지개 뜨는 언덕 등등 사춘기 소녀감성을 물씬 풍기는 책들이 있었는데 저 엄청 좋아했어요 ㅎㅎ 엄마는 그런 거 읽지 말고 고전 읽으라며 중학교때 김동인 책 주셨는데. 거기서 감자랑 광염소나타보며 충격을 ㅠㅠ 엄마는 그 책을 읽으셨을까요 ㅎㅎ

잠자냥 2021-06-07 00:31   좋아요 1 | URL
이 책은 사춘기 소녀 감성에 빠져봤거나 그걸 이해할 수 있는 분들에겐 추억 소환, 공감을 불러일으킬 작품입니다만, 그렇기 때문에 보편적인 공감은 또 얻기 어려운 한계가 보입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