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별의 의식
시몬 드 보부아르 지음, 함정임 옮김 / 현암사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르트르를 좋아하지 않는데도, 노년의 그, 병들어 서서히 죽어가는 그를 곁에서 지켜보며 써내려간 보부아르의 글은 충분히 아름답다. 특히 이 책의 마지막 문장들은 사랑하는 이와 평생을 함께하다 언젠가는 그를 먼저 떠나보낼 모든 사람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 것이다. 내가 그랬듯이….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1-12-22 22:51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평범한 인생은 내가 죽기 전에, 작별의 의식은 짝꿍이 죽기 전에 읽어야 하는 것인가요! 죽기 싫지만 이 책들은 읽고 싶어.. 특히 자냥오별 차페크..

잠자냥 2021-12-22 23:02   좋아요 5 | URL
ㅎㅎㅎ 노년에 읽으면 참 많은 생각이 들 책들이지만 지금 읽어도 괜찮아요~~

미미 2021-12-22 23:4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 또 울어야해요?🥲

잠자냥 2021-12-23 00:15   좋아요 3 | URL
앗, 울지마요~ 나중에 읽어요~~

공쟝쟝 2021-12-23 13: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뎃쓰롸잇. 여기서 ‘그‘는 자냥이의 일냥 이냥 삼냥이임을 나는 안다. (저도 벌써 눈물이 맺혀있다)

독서괭 2021-12-23 13:37   좋아요 0 | URL
쟝쟝님 가을방학 노래 <언젠가 너로 인해> 들어봤어요?

공쟝쟝 2021-12-23 13:49   좋아요 2 | URL
괭// 알고 있지요.. 그 노래는 금지곡입니다... 일단... 너무 슬프기도 하지만.. 가을 방학 (이 정바비 X새끼야!!!! )

독서괭 2021-12-23 14:00   좋아요 1 | URL
아 그게 정바비가 만든 노래예요? ㅜㅜㅜㅜ

잠자냥 2021-12-23 14:07   좋아요 0 | URL
오오오. 괭님 가을방학은 정바비 + 계피 조합이잖아요. 작사작곡 거의 정바비.... 그래서 제가 그 이후로 줄리아 하트, 가을방학 다 못 듣는다능..

공쟝쟝 2021-12-23 14:07   좋아요 0 | URL
뎃쓰...롸...잇........(울면서 뛰쳐나간다..) 저는 아이보리를 정말 좋아했어요. 이제 그 노래는 마음속에서만 플레이된다...

공쟝쟝 2021-12-23 14:08   좋아요 1 | URL
독서괭// 그리하여 잠자냥은 죽은지 오래된 남자들의 노래만 듯는 습성이 생기게 되었다는 슬픈 도시괴담이..

잠자냥 2021-12-23 14:09   좋아요 0 | URL
전, 3월의 마른 모래. ㅎㅎ
맞삼. 전 그래서 저 먼 나라 노래, 아니면 이미 세상을 떠난 사람들 노래 듣는다능 ㅋㅋㅋ

독서괭 2021-12-23 14:39   좋아요 0 | URL
커흑 그렇게 슬픈 사연이… ㅠㅠ 곡도 좋지만 보컬 목소리가 너무 좋은데. 그럼 앞으로 계피의 활동을 지켜봐야겠네요..
 
평범한 인생 열린책들 세계문학 275
카렐 차페크 지음, 송순섭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태어나 성장하고 사랑하고 결혼하고 일하다 홀로 죽어가는 인생. 그 평범한 삶의 기록…그러다가 문득, 진짜 그게 다라고? 갑자기 튀어나오는 평범하지만은 않은 또다른 기록들. 이번에도 차페크는 정반합식 구조로 인생의 참 의미를 묻는다. 이 작품은 죽음을 앞두고 읽으면 정말 남다르게 다가올 듯.

댓글(9)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파엘 2021-12-20 09:1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 책은 아껴뒀다가 죽기 전쯤에 읽을까 고민하게 만드는 리뷰네요 ㅎㅎ

잠자냥 2021-12-20 09:33   좋아요 3 | URL
ㅎㅎㅎ 지금도 읽으시고 나중에 다시 읽어보면 또 다르게 와닿을 것 같습니다.

공쟝쟝 2021-12-20 10:58   좋아요 2 | URL
라파엘님 그러지마요 ㅋㅋㅋㅋ (아, 이거 뭐야. 이 댓글 왜 저 웃기죠? .... 어디 고장났나?) 죽고 싶지만 차페크는 읽고 싶어,,. 뭐 이런거 생각 난다..?

독서괭 2021-12-20 11:08   좋아요 2 | URL
쟝쟝님/ 죽고 싶지만 챠페크는 읽고 싶어라니 ㅋㅋㅋㅋ
자냥님 평으로 인해 다들 이 책을 아껴뒀다 노년에 읽을 기세?😂

공쟝쟝 2021-12-20 11:10   좋아요 2 | URL
죽음을 앞둬보기 위해 땡겨서 읽어보는 건?(몹쓸 블랙유머….)

잠자냥 2021-12-20 11:15   좋아요 3 | URL
학 이러다 열린책들에서 이 100자평 내려달라는 거 아닌가요.ㅋㅋㅋㅋㅋ
˝죽고 싶지만 차페크는 읽고 싶어˝ ㅋㅋㅋ다음 페이퍼 제목이다!

공쟝쟝 2021-12-20 11:31   좋아요 1 | URL
제목 정해줬으니 어서 써라 (촤락___!) 월요일 아침에는 잠/다 페이퍼와 함께.. 리추얼을 읽은 나으 루틴…

새파랑 2021-12-20 08: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이책은 아직 읽을 책이 아닌가요? 😅 너무 기대가 되네요~~!!

잠자냥 2021-12-20 09:34   좋아요 2 | URL
ㅎㅎㅎㅎ 지금도 읽고 노년에 한 번 더 읽으세요!
 
[eBook] 브로크백 마운틴
애니 프루 지음, 전하림 옮김 / f(에프)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지막 단편 <브로크백 마운틴>을 아꼈다가 오늘 마저 다 읽었다. 아침부터 폭풍 눈물. 애니 프루 그는 진짜 단편의 대가이다. ‘영원한 서부’ 와이오밍 자연에서 살아가는 외롭고 거칠고 미쳤거나 미쳐버릴 것 같은 사람들의 인생이 어쩜 이리도 섬세하게 그려졌는지! 소름 돋을만큼 좋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한책읽기 2021-12-18 08:5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찜해요~~~ 소름 돋는 단편 구미 당겨요.^^ 자냥님 추천은 거의 보관함 직행인데 님처럼 성실히는 못 읽구만유. ㅡㅡ 서재의 달인 축축축하해요. 넘 당연해서 하나 놀랍지 않답니당. 그대는 리뷰, 100자평 달인!!! ^^ 새해에도 기대만땅이어요. 어제오늘 허벌나게 추워요. 감기 조심하소서~~~^^

잠자냥 2021-12-18 11:01   좋아요 4 | URL
네, 정말 잘 쓴 단편이 수두룩합니다. 전 전자책으로 구입했는데 종이책으로 다시 살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축하 감사하고요~ 내년에도 열심히 읽고 쓰고 살아요~~

책읽는나무 2021-12-18 08:5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폭풍 눈물!!!!!
아뉘~~~울 잠집사님을???!!!!
저도 또 보관함에 꾸역꾸역~~
냥이들과 즐거운 주말 되셔요.♡

잠자냥 2021-12-18 11:03   좋아요 4 | URL
ㅎㅎㅎ 그러게요. 오래전에 영화 <브로크백 마운틴> 봤을 땐 아주 좋지는 않았는데, 역시 책을 읽으니 그 감정선이 더 세밀하게 묘사되어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 나무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ㅎㅎ

미미 2021-12-18 08:5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헉...읽어야겠네요!!😳

잠자냥 2021-12-18 11:03   좋아요 3 | URL
이 책 참고로 우리의 폴 골드문트도 별 다섯 준 책입니다. ㅎㅎ

mini74 2021-12-18 10: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자냥님의 폭풍눈물이라니 ㅠㅠ 이건 읽어야해! 네요. ~~

잠자냥 2021-12-18 11:04   좋아요 3 | URL
<브로크백 마운틴> 때문에 산 건 아니었지만 ㅎㅎ 그 작품보다 더 좋은 단편들이 많이 실려있더라고요.

새파랑 2021-12-18 10:4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눈물없을거 같은 잠자냥님이 우셨다면 이건 리얼이군요 ^^

잠자냥 2021-12-18 11:05   좋아요 5 | URL
ㅎㅎㅎ 저 영화나 책 보고는 잘 운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현실 인간에는 공감 못해도 저기 글자나 영상 속 인간들에겐 한없이 공감. ㅋㅋㅋㅋㅋ

공쟝쟝 2021-12-19 18:2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외롭고 거칠고 미쳤거나 미쳐버릴 것 같은 사람들이 섬세하다굽쇼? 애니 프루 님… 에, 글자로 종이에 대체 무슨 짓을 한겁니까?! 읽지 않았지만 어떤 느낌이었을 지 알 것 같은 먹먹한 백자평이다. 잠자냥은 백자 천재다.

잠자냥 2021-12-19 19:12   좋아요 2 | URL
그려~ 쟝쟝 나중에 한번 꼭 읽어보아~~

독서괭 2021-12-20 17:1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폭풍 눈물!! 궁금합니다.. ㅠㅠ

잠자냥 2021-12-20 21:17   좋아요 0 | URL
안 가르쳐주지롱~

coolcat329 2021-12-21 20: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 책 샀어요! 기대됩니다 ~

잠자냥 2021-12-21 21:29   좋아요 0 | URL
쿨캣 님도 마음에 들길 바라겠습니다!
 
집구석들 창비세계문학 88
에밀 졸라 지음, 임희근 옮김 / 창비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집구석이나 저 집구석이나 (부르주아) 돼지 같은 족속들이 사는 모습을 참 징글징글하게도 까발렸다. 진흙탕, 하수구에서 뒹구는 타락한 몸뚱이들을 묘사하는 졸라의 입담은 가히 압권. 그러나 그 점이 너무 지나쳐서 좀 질리기도 한다. 아델 출산 장면에선 소름이 돋는다. 어쩜 이래 묘사를 잘해?!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쟝쟝 2021-12-16 01:0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그렇다면 에밀졸라의 mbti는 s…?

다락방 2021-12-16 05:43   좋아요 4 | URL
아니 이 사람… 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12-16 08:30   좋아요 3 | URL
확실한 건 이 작품에 졸라를 모델로 했다고 할 수 있는 작가가 등장(?)하는데 이 집구석 저 집구석 누구와도 어울리지 않아요. 그래서 이웃에게 욕처먹는데 전혀 개의치 않아 하는 듯…. Intj 성향은 있어보입니다만 ㅋㅋ

공쟝쟝 2021-12-16 08:44   좋아요 2 | URL
읽어보고 좀 맞추고 싶네? 생생하고 표현이 구체적인(!) 문장은 s들이 쓰는 것 같다고 막연히 추측 중 ㅋㅋㅋ

유부만두 2021-12-16 08:1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졸라의 “대지”에서도 출산이, 그것도 인수 동시 다발 출산 장면이 살벌 코믹하게 그려져요. 작가님 재미들리신 모냥이에요?;;;;

잠자냥 2021-12-16 08:31   좋아요 2 | URL
ㅋㅋㅋ 그렇군요.

골드문트 2021-12-16 08:50   좋아요 2 | URL
인수 동시다발이요? 그거 어디서 읽은 듯한 장면인데... 졸라한테 힌트 받은 인간이 써먹은 거 같네요.
어디서 봤더라... 생각나지 않습니다.

coolcat329 2021-12-16 08:3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원제 pot -bouille 찾아보니 부루주아가정에서 주로 먹던 가정식 요리라고 나오네요.
추잡한 부르주아의 삶을 아주 징그럽게 사실적으로 보여주나보네요.
저도 이 책 샀는데 기대됩니다 ㅎ

잠자냥 2021-12-16 10:06   좋아요 1 | URL
네, 이 책 옮긴이 해설에 그 제목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더라고요. 이 책에서도 아주 먹고 마시고 질펀하게 노는 장면 여러 번 나옵니다. ㅎㅎㅎ

쎄인트saint 2021-12-16 16: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2021 ‘서재의 달인’ 축하드립니다~!!

mini74 2021-12-16 16:2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집구석이란 말이 왜이리 찰지죠 ㅎㅎㅎ 달인 축하드려요 ~

독서괭 2021-12-16 17:0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자냥님 서재의달인 축하드립니다....앙?? 올해 처음이세요?? 이럴수가. 너무 놀라운데. 활동한지 얼마 안 되셨군요. 뭔가 터줏대감 느낌이라..

잠자냥 2021-12-16 17:16   좋아요 2 | URL
ㅋㅋㅋ 아니고요, 저 2016년인가부터 계속 받았는데 저 서재의 달인 엠블럼 못생겨서 안 보이게 감춰뒀어요. 아 근데 이번 건 제가 체크 안 했더니 나오네요! ㅋㅋㅋㅋ 알라딘에 엠블럼 좀 바꿔달라고 문의도 했었는데 또 미운 거 그대로 쓰네요. 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12-16 17:23   좋아요 2 | URL
심지어 그때 다부장님처럼 엠블럼 10개 넘는 사람은 황금 엠블럼처럼 특별한 거 주면 좋겠다고 했는데….. 참조한다더니 걍 올해도 똑같네요. ㅋㅋㅋㅋㅋㅋ

독서괭 2021-12-16 18:26   좋아요 2 | URL
아니 이럴수가. 엠블럼 다섯개를 밉다고 숨겨버리는 이 담대함.. 엠블럼 따위 안 보여도 나는 달인이다 하는 자신감… 부럽다.. 하지만 제 눈에는 이뻐 보입니다. 처음이라선지 ㅋㅋㅋㅋ
진짜 열개 넘는 사람은 열개랑 바꿔서 특별한 거 하나 해주면 좋겠네요 ㅋㅋ

얄라알라 2021-12-16 17:5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 축하드립니다^^
엠블렘을 감추시다니!!^^ 겸손하십니다

잠자냥 2021-12-16 21:11   좋아요 0 | URL
하하, 감사합니다. 겸손해서가 아니라,,,,그 엠블럼이 너무 안 예뻐서 ㅎㅎㅎ

새파랑 2021-12-16 18:2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은 원래 달인 아니신가요? 😅 리뷰 100자평왕 잠자냥님 축하드립니다~!!

thkang1001 2021-12-16 20: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2021 서재의 달인!‘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페어플레이
토베 얀손 지음, 안미란 옮김 / 민음사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사람은 글을 쓰고 한 사람은 그림을 그리고. 닮은 듯 몹시 다른 두 노년 여성의 일과 우정, 사랑 이야기가 담긴 작품. 이러다 싸우는 거 아니야? 싶을 만큼 서로 티격태격하지만 결국에는 같은 곳을 바라보는 그들. 각자의 일을 존중하고 늘 ‘거리두기’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관계가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