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울프
크러스너호르커이 라슬로 지음, 구소영 옮김 / 알마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잡힐 듯 잡히지 않는 마지막 늑대, 그리고 늑대를 잡으려다 늑대가 되고만 사나이(<헤르만>) 이야기. 이렇게 소개하니 참 평범하다. 그런데 그 평범한 이야기를 전혀 색다르게 표현하는 라슬로의 강렬한 문체.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1-11-30 08:5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앗 자냥오별이닷!! 작가 이름 왜이리 어려워요??;;

Falstaff 2021-11-30 08:59   좋아요 3 | URL
이 책은 중단편 두 작품이거든요.
장편 <사탄탱고>와 <저항의 멜랑콜리>도 무척 좋답니다. 카프카 좋아하시면 필독! ㅋㅋㅋㅋ
헝가리 사람들은 우리처럼 성+이름이거든요. (성: 크러스너호르커이, 이름: 라슬로)

잠자냥 2021-11-30 09:45   좋아요 4 | URL
괭님, 저도 정말 이 사람 이름 외우기 어렵더라고요. ㅋㅋㅋㅋㅋ

폴스타프 님 말씀처럼 카프카식 작품 좋아하는 분은 반할 거예요~

독서괭 2021-11-30 11:11   좋아요 2 | URL
아~ 폴님 페이퍼에서 본 기억이 나요. 그 작가군요! 헝가리는 우리처럼 성이 앞에 오다니 새로운 지식 습득 ㅎㅎ

다락방 2021-12-01 10:25   좋아요 0 | URL
저는 ‘이르사 시구르다르도티르‘ 외웠어요. 정작 작가의 책 제목이 생각이 안나서 헤매지만 ㅋㅋㅋㅋㅋ

Falstaff 2021-11-30 08:5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제 크러스너호르커이, 딱 이 이름 나오면 사고 봅니다.
이 두 작품은 사실 2~3년 전에 읽었는데, 책으로 나와 저도 냉큼 샀습니다.
근데 책값을 좀 높게 잡았어요. 흠....

잠자냥 2021-11-30 09:46   좋아요 3 | URL
우아, 읽으셨구나. 저는 이제 읽다 만 <사탄탱고>와 <저항의 멜랑콜리> 다시 도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책값이 높긴한데... 그냥 이 사람 작품 번역한 값이라고 생각하기로;;;

레삭매냐 2021-11-30 21: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사탄 탱고부터 닐거야 하는데...

잠자냥 2021-11-30 22:10   좋아요 1 | URL
전 그냥 이거부터 닐겄습니다.

다락방 2021-12-01 07:5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잠자냥 님, 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읽으셨나요?
그냥.. 여쭤봤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갑자기 ‘잠자냥 님은 안읽으셨을 것이다‘ 라는 생각이 나서요 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12-01 09:52   좋아요 0 | URL
맞습니다. 안 읽었습니다! ㅋㅋㅋ 다 아시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1-12-01 09:58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 왜 다 아는거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12-01 10:07   좋아요 0 | URL
잠자냥은 그만큼 알기 쉬운 사람 ㅋㅋㅋㅋㅋㅋㅋㅋ
 
올리브 키터리지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지음, 권상미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 태어나 죽음으로 가는 과정임을 알면 참 덧없고 허무하다. 그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작품. 그러나 그것만이 다가 아니라고, 삶이 그렇다는 것을 알면서도 기어이 그 너머 다른 것을 보며 묵묵히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 올리브 그녀, 내 주변 가까이 있다면 싫을 것 같은데 또 묘하게 정이 가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oolcat329 2021-11-27 10:4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마지막 장 어떠셨나요? ‘오, 젊은 사람들은 정말로 모른다‘ 이 문장에서 울컥!

잠자냥 2021-11-27 12:59   좋아요 3 | URL
아직은 세상을 등지고 싶지 않았다는 그 말이 와닿더군요. 젊은이들이 모른다는 그것 저는 알 것도 같고, 완벽하게는 아직 모르는 것 같은데, 그걸 완벽하게 알게 되는 날이 곧 올까봐 두렵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ㅎㅎ 저는 <불안> 이 단편이 가장 기억에 남네요.

공쟝쟝 2021-11-29 19: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올리브를 읽기엔 어린 자냥 이제 루시바턴으로 넘어오시게.... 우리는 그 나이대라네...

잠자냥 2021-11-29 21:19   좋아요 0 | URL
네 언니~
 
인간으로 사는 일은 하나의 문제입니다 - 정치적 동물의 길
김영민 지음 / 어크로스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순전히 알라딘 굿즈(절구) 때문에 산 책인데, 작가의 전작들보다 좋아서 절구가 더 기특하게 여겨졌다(응?). 김영민 교수 전공분야라 글의 깊이가 있었던 것 같고, 정치에 대한 온갖 사유를 대중들이 쉽게 이해하도록 문학, 영화, 미술, 드라마 등을 예로 들어 재미나게 전달한 점이 인상 깊다.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1-11-21 20:5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저도 절구를 갖게 되나요..

잠자냥 2021-11-21 21:07   좋아요 3 | URL
ㅋㅋㅋㅋ 그 절구 정말 괜찮아요. ㅋㅋㅋㅋ

독서괭 2021-11-21 22: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이런.. 이번달 마지막 주문으로 고양이서재 디자인의 담요를 골랐는데 말입니다. 언니 주려구요. 절구 필요한가 물어봐야 하나…

잠자냥 2021-11-21 23:23   좋아요 1 | URL
ㅋㅋㅋ 괭이들이 아프지 않아서 절구가 필요하지 않으면 더욱 좋지요~

책읽는나무 2021-11-21 22:0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절구 책!! 바로 기억한 책.
절구 갖고 싶어지게 만드는 그러한 책이란 거죠??ㅋㅋㅋ

잠자냥 2021-11-21 23:24   좋아요 1 | URL
맞습니다. 그 절구 책입니다! ㅎㅎ

mini74 2021-11-21 22:3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마성의 절구인가요 ㅎㅎ

잠자냥 2021-11-21 23:24   좋아요 1 | URL
ㅋㅋㅋ 책은 절구의 그 치명적 매력에는 조금 못미칩니다만 책도 좋았습니다.

새파랑 2021-11-21 23:0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절구를 사면 책이 오는건가요? 😅 절구 쓸 일이 없어서 아쉽네요 ㅜㅜ

잠자냥 2021-11-21 23:25   좋아요 2 | URL
ㅎㅎ 그러게요, 절구를 샀더니 책이 딸려왔어요!

그레이스 2021-11-22 07: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절구가 굿즈?
상상못한 조합인데요
호모 하빌리스?

잠자냥 2021-11-22 10:03   좋아요 2 | URL
절구가 왜 굿즈인지는 책을 읽어도 끝끝내 알아내지 못했습니다....

공쟝쟝 2021-11-23 18:25   좋아요 1 | URL
그러니까.. 왜 절구였을까.. 왜 절구였니... 왜 절구였는지 모르겠지만 절묘한 굿즈였다.. 이 천재 알라딘 굿즈 마케터들아!! 이번에도 좋은 시도였다...!!

coolcat329 2021-11-22 08: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다행이네요~~^^

잠자냥 2021-11-22 10:04   좋아요 1 | URL
네 절구도 정말 유용하게 쓰고 있습니다. ㅋㅋㅋㅋ
 
마음의 심연
프랑수아즈 사강 지음, 김남주 옮김 / 민음사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리 사랑해도 건널 수 없는 사람들 사이 그 마음의 심연을 사강 특유의 섬세하고, 감성적인 문체로 그려나간다. 그런데 아아, 이렇게 끝나다니 너무해!!! 끝이 너무나 궁금하다. 그리고 이 작품에서는 브람스 대신 “슈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날개 달린 고양이들 봄나무 문학선
어슐러 K. 르귄 지음, S.D. 쉰들러 그림, 김정아 옮김 / 봄나무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과 다르면 살기 어렵지” 하지만 자유로울 수 있지. 고양이와 르 귄 여사의 조합은 언제나 옳다. 창문을 닫아두고 가두는 사람보다 열어두는 사람이 더 믿음을 얻을 수 있다는 진리. 그나저나 내 고양이들 어깨에 날개 숨어 있는 거 아닐까?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oolcat329 2021-11-16 23:00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과 고양이의 조합도 짱입니다~😉

잠자냥 2021-11-17 08:28   좋아요 2 | URL
감사합니다. ㅎㅎㅎ

새파랑 2021-11-16 23:1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은 이미 아이디부터 냥이 입니다 ^^

잠자냥 2021-11-17 08:28   좋아요 3 | URL
맞습니다. 냥이 안 키웠으면 안 만들었을 닉네임 ㅎㅎㅎ

페넬로페 2021-11-16 23:2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잠자냥님,
고양이와 책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무엇을 선택하실건가요?

잠자냥 2021-11-17 08:26   좋아요 3 | URL
헉…..!

유부만두 2021-11-16 23:3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은근 재밌죠? 그죠?

잠자냥 2021-11-17 08:26   좋아요 2 | URL
네 특히 마지막 에피소드 뭉클

mini74 2021-11-16 23:4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혹시 고양이가 쓴 거 아닐까요 ㅎㅎ 잠자냥님 냥이들 소집품검사 한 번 해보세요. 원고 나오는건 아닌가요 ~ 냥권땜에 소지품검사 못하는건가요 ㅎㅎ

잠자냥 2021-11-17 08:27   좋아요 2 | URL
ㅋㅋㅋ 안 그래도 요즘 우리 둘째가 고독을 즐기던데 나 몰래?!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