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새해기념으로 뜯은 대홍포가 반밖에 안 남았다는 것을 깨닫고 올해 처음으로 충격받았다. 125그램짜린데.... 내 대홍포... 누가 이렇게 물처럼 마셨어... ㅠㅠㅠㅠㅠㅠ

일주일 동안 60그램을 마신 셈이니 하루에 10그램... 이면... 어 내가 다 마신 거 맞네... ㅠㅠㅠㅠㅠㅠ

아무리 집중적으로 저것만 마셨다 해도 이렇게 마셔 없애기 있냐 나야... 연초부터 지갑이 성질내는 소리가 들려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 북경에 돌아왔고, 순식간에 이곳의 분위기에 다시 흡수되었다.

그동안 한국에서의 일들이 꿈을 꾼 듯 압축되고 사라진다. 마치 방학이란 아예 존재하지 않았던 것 같다 ㅎㅎㅎ.....

나름 쉬었다고는 해도, 한국에는 일단 내 방이 없으니[학부생때 이미 사라짐 ㅎ...] 집에 있어도 계속 세들어 사는 느낌이다. 집에서 내가 있을 곳이 없다.... 다음에 가면 정말 서울에 단기방이라도 잡아서 자기만의 방을 확보해야겠다.

 

2. 뭔가 북경에서는 차 마시는 이야기를 계속 하게 된다.

여기선 책상에 앉는다=찻잔이 옆에 있다... 여서 그렇게 되나.

검색해보니 지난번에 쓸 때보다 현재 마시는 차 구성이 많이 바뀌었구나.

그렇다는 건 그 때 마시던 차들을 다 비웠다는 이야긴데... 대체 난 얼마나 마셔댄 걸까.

 

현재 내 책상 옆의 차 선반[...] 제일 위에 올라와 있는 차들은

정산소종, 철관음, 대홍포, 녹차, 장미화차, 우엉차가 있다.

대홍포가 두 번 분량 정도밖에 남지 않아서, 정산소종을 뜯으려고 올려놓았다.

장미화차와 우엉차는 카페인 일일섭취량을 초과하면 마시는 대용차들이다.[=매일 마신다]

이 두 가지 중 하나가 떨어지면 사둔 메밀차를 뜯을 예정이다.

녹차는 마트에서 특가로 팔길래 산 건데 의외로 맛있어서 아껴마시고 있다. 마트에서 아무거나 골라잡아도 고오급 차가 나오는 대륙 클라스 ㅠㅠ 차덕후에게는 정말 천국이라니까...

 

3. 카페인 일일섭취량이 나와서 하는 말인데

예전에 대만 친구가 준 우롱차 티백을 무심코 마셨다가 심장이 엄청나게 뛰기 시작했다.

이대로 밖에 나가면 처음 본 사람에게 사랑을 고백할 것 같아서 우엉차를 계속 마셔 희석(?)시키고 잠자코 침대에 누워있었다. 그리고 그날을 꼬박 지새웠지.

 

이 이야기를 쓰고 나서 역시 대용차를 한 종류 더 구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 대용차를 구매하기 위해 윗 문단이 생각난 것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뭐 사지.

국화차 사야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ifr 2019-09-04 03: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국화차를 검색하다가 문득 이소의 夕餐秋菊之落英이란 구절이 떠올랐다. 그렇죠 가을엔 국화죠 굴원님 뭘 좀 아시네요.
 

11.11 구매목록

잉글리쉬 브렉퍼스트 200g

아쌈 200g

실론 200g

얼그레이 200g

 

...

차마시는 하마도 아니고 이게 뭐람.

중국의 11월 11일은 대부분의 쇼핑몰에서 대규모 할인을 하기 때문에

보통 필요한 물품들을 그 때 몰아 주문하곤 하는데

나는 차만 800g 샀다 ^^^^^^^ 다른 건 안사고...

다른 게 필요하지 않은 게 아니라 다른 위시리스트를 차 때문에 다 지운 거다 응...

겨울 신이랑 소... 속옷도 사야하는데........

무슨 왕후의 차와 걸인의 옷도 아니고 이게 뭐람.

뭐 샀냐고들 물어보길래 일년치 차! 라고 했다 ㅋㅋㅋ

그... 래도 오늘 100g짜리 다른 홍차를 다 마셨으니 별로 찔리지 않... 않..........

[이거 한 달 전에 뜯은 것 같은데.... 800그람이면 8개월밖에(?) 못 버티겠네 그러고보니...]

아무튼 건강과 미용을 위해 식후에 한 잔의 홍차를 마시는 건 참 좋은 습관이다(?)

 

8개월치 카페인을 쟁여뒀으니 다시 공부하러 가야겠다

그전에 칠현금 한 곡만 치고.

 

차마시며 책보고 저녁에 돌아와서 차마시고 칠현금치는 인생. 좋구나.

책 보는 게 논문자격시험 준비만 아니었다면 정말정말 좋을텐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힘든 날에는 새 차tea를 뜯는 게 버릇처럼 되었다.

라고 하면 툭하면 새 차를 뜯는 것처럼 들리겠지만

내 차 소비량이 생각보다 많아서 한 봉지 뜯어 없애는 게 꽤 빠르기에

뜯어둔 차를 놓아둔 서랍의 차 종류 수는 의외로 일정하더라고.

 

새 차들을 놓아둔 곳의 서랍을 한동안 노려보며

다음에 뜯을 차를 고민하다가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날 확 뜯어 버린다.

물론 그 때의 기분에 따라 생각하던 차가 아닌 전혀 다른 차를 뜯을 때도 있다.

 

오늘은 예전에 사고 묵혀둔 대홍포를 뜯었는데

싼 맛에 샀던 것 같은데 생각보다 매우 맛있어서 놀랐다.

사실 거의 매일 텀블러와 티백을 들고 다니고

집에 와서도 계속 차를 담은 머그를 들고 다녀서

항상 마시는 차들을 마실 때는 그렇게 특별히 티타임이라는 느낌이 없었는데

차 한 잔으로 위로받는 느낌을 오랜만에 받았다.

 

대홍포 한잔 더 하고 싶지만 그러다 밤을 꼴딱 새울 것 같아서

그다음은 오미자차를 마셔야겠다.

오늘 할 게 너무 많아서 기분이 살짝 우울했는데

이렇게 차 이야기를 하다 보니까 다시 평온해졌다.

 

차 한 잔만 더 마시고 밤새우러 가야지.......

아 그 전에 칠현금 한 곡만 연습하고........................

다른 이야기지만 논문이 너무 쓰기 싫어서 낮에는 이불빨래까지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공덕질을 하게 되면서 차덕 생활을 시작했는지 그 반대인지 모르겠는데

아마 전공->차가 맞을 거다. 전자는 중학생 후자는 고등학생 때였던 듯

무튼 말이 덕질이지 난 뭘 막 깊이 파헤치는 성격이 아니라(?)

어떤 차가 맛있는지 어떻게 마시면 맛있는지 그런 구체적인 건 잘 모른다

그냥 대충대충 우려서 어떻게 우러나든 웬만하면 잘 마심. 싼 차도 내 입에만 맞으면 잘 마심.

물론 비싼 차가 맛있긴 하지만 그런 걸 매일 마시기엔 내가 좀 가난하지.

 

요즘 박사시험과 논문초고마감이 코앞에 다가와 매일 도서관에 출근하는 중인데

힘든 수험생활 ㅠㅠ 에 유일하게 위로가 되는 게 도서관에서 홀짝거리는 차다.

중국 도서관은 차가 금지가 아니라서 좋다 차 반입 안 되었으면 울었을 거야...

아무래도 도서관에서 티팟에 잎차를 우릴 수가 없으니까 도서관용으로 티백을 대거 질렀는데

[는 흔한 지름의 핑계. 사실 잎차도 같이 지름]

여러 종류를 비닐봉지에 넣고 매일 그날 마실 차를 고를 때 손에 잡히는 것 하나를 꺼낸다.

랜덤이라 생각보다 재밌다. 제일 좋아하는 차가 나오면 괜히 기분좋고 공부 잘될 것 같고 막.

카페인이 많이 든 차가 나오면 낮잠을 안 자고 쭉 달릴 수 있고

라벤더 차같은 거 나오면 그 핑계 대고 푹 잘 수 있고(?) 이래저래 좋다.

 

요즘 집중적으로 소진하고 있는 것은 인도네시아에서 갖고온 차.............

네 제가 인니에서 온 지.... 4년 넘었지요.....

그때 너무 많이 사왔다 친구들 나눠주려고 많이 사왔는데 정작 친구들을 못 만나고 중국에 옴

하지만 차는 상미기한 넘은 것 먹어도 안 죽으니 음.

그 향을 맡으면 처음엔 옛날 생각 나서 아껴두고 있었는데

매일 푹푹 우려마시다 보니까 기억들도 희석되는 중이다

아주 나중에 이 차를 다시 마시게 된다면 나는 언제의 생각을 먼저 할까.

힘든 기억을 떠올릴까 그래도 즐거웠지 생각하게 될까.

 

또 집중적으로 소진하고 있는 것은 허브차 같은 카페인 안 들어간 것들.

우엉차는 마시다 마시다 질려서 조금 방치되고 있고

루이보스는 이미 한 통을 끝냈다. 다른 종류의 루이보스도 거의 다 마셔감.

캐모마일도 다 끝냈고 라벤더 차가 반쯤 남았다.

심하게 스트레스를 받으면 불면증이 오는데

불면증에 시달리던 중 처음 라벤더를 진하게 우려마신 날 바로 딥슬립했다...

심지어 불도 안 끄고 잤어 일어나 보니까 컴퓨터도 켜져있고 불도 켜져있고 난 왠지 침대에 있음

근데 그 무서운 라벤더도 장복하니까(?) 효과가 거의 없어졌다... 돌아와 내 수면제...

 

뜯어놓은 차가 하도 많아서 잠시 있던 차들만 돌려마시고 있었는데

슬슬 또 질려가는 중이다. 루이보스 다 끝내면 새거 하나 더 뜯어야지

근데 뭘 뜯지 다 맛있을 것 같은데 아이고 행복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