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중앙공원에 서서 둥그런 물줄기를 뱉어내고 있는 분수대를 바라보고 있다. 여름날은 그렇게저렇게 갔다. 가을도 언제 한번 따숩게 반겨맞아들이지도 못했는데 하루가 다르게 멀어져가고 있다.

볕 좋은 일요일 아빠가 아이들의 뒷모습을 담았다. 난 언제나 아이들의 뒷모습을 보면 목구멍이 치밀어오른다. 아침이면 무거운 가방을 등에 메고 학교를 향해 총총 걸어가는 뒷모습에 평소에 잘 하지 못하는 살가운 말들을 혼잣말로 실어보낸다. 그 가방 속에 한가득 지혜와 희망을 업고 가라고. 그래서 아름다운 사람이 되라고.

아이들이 성큼 자라있다. 저희들끼리 잘 자란다. 두그루의 나무처럼 저희들끼리 부대끼며 사랑도 느끼고 내어줌의 미덕도 배운다. 곧게만 자라는 해송보다는 이리저리 굽어가며 자라는 육송에 작은 애착이 가는 건 왜일까. 엄마로서의 바람이 부질없고 연약하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4-10-27 22: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깍두기 2004-10-27 22: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힝, 우리 딸 이름이 해송인데...해송도 좋아해 줘요~

프레이야 2005-08-01 13: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송,,, 이름 참 이쁘네요, 깍두기님. 오늘 경주 흥덕왕릉에 갔다왔는데요 들어가는길에 육송이 빽빽하게 서있더군요. 이야기가 스물스물 기어나올 것만 같았어요.

책읽는나무 2004-10-27 23: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구도가 멋지네요...
전 남자나 여자들의 뒷모습만 멋진줄 알았더니..아이들의 뒷모습도 참 멋지다라는걸 오늘 느꼈네요..^^

프레이야 2004-10-27 23: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구도가 멋지단 말 아이아빠에게 해주면 좋아라할거에요. 뒷모습에 표정이 담겨있죠?
두딸의 뒷모습이 믿음직해보인다는 말, 힘이 솟네요^^
 


 

 

 

 

 

 

 

아파트 공원에서 가을이 가기 전에 담았어요.

 


댓글(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깍두기 2004-10-27 2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따님의 미모가 너무 상쾌해요(레모나 광고에 내보내면 딱이겠어요^^)
반갑습니다. 혜경님. 오랜만이죠?^^

프레이야 2004-10-27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상큼한 맛 레모나^^ 모든 딸들이 요런 웃음으로 화사하고 당차게 자라기를...
깍두기님 넘 반가워요^^

책읽는나무 2004-10-27 23: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쁘네요..
엄마를 닮은것 같은데요..^^

파란여우 2004-10-27 23: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모전여전이라는 말이 괜히 생긴게 아니라는 것을 오늘에야 비로소 알았습니다. 제2의 메릴 스트랩이군요...우아하고 럭셔리한 분위기가 벌써부터...^^

프레이야 2004-10-27 23: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파란여우님도 참...^^ 가을공기 참 좋죠? ^^ 가을이 노랑색과 의외로 잘 어울리죠?
 

나무

 

                                                               박두순

 

구름을 올려 놓았다가

바람을 올려 놓았다가

몸을 비우고

 

안개를 덮었다가

빗발을 덮었다가

몸을 비우고

 

새 소리를 올려 보았다가

눈송이를 올려 보았다가

몸을 비우고

 

하늘에

말을 걸어 본다.

 

 

<깨금발로 콩콩콩>은 '내 책상 위에 시 한 편' 시리즈로 나온 동시집 2권이다. 탁상달력처럼 올려두고 한장씩 넘기며 시화를 함께 감상할 수 있어 좋다.  어느 한 작가가 쓴 동시가 아니라 여러사람의 것을 모아두었기 때문에 느낌들도 다양하고 동시의 형식이나 소재도 가지가지로 흥미롭다. 쉽고 사소한 것들에서 보석같은 느낌을 길어올리는 마음의 눈이 빛난다.

아이들이랑 수업하는 서재방의 책장 한 켠에 올려둔 이 동시집을 넘기다 <나무>가 들어왔다. 내게 나무는 언제나 그 자리에 있는 든든함의 이미지이다. 나무는 주는 게 참 많기도 하다. 아이들에게 질문을 든지면 교과서적인 답들을 주섬주섬 잘도 뱉는다.

난 이 동시의 '몸을 비우고'라는 구절이 좋다. 이제 좀 있으면 나무들은 이파리를 다 떨궈내고 홀로 우뚝 서서 금세 다가올 겨울을 맞을 것이다. 그처럼 화려했던 울울창창 여름의 신록과 그 위로 한껏 얹은 구름과 바람의 잔치를 이제 끝내고 차분히 몸을 비울 것이다. 마음을 비울 것이다. 헛된 자랑과 애증의 짐들을 다 털어낼 것이다.

삼십 고개를 이제 막 다 넘어가고 있는 내가 아닌, 동시를 읽는 우리 아이들은 '몸을 비우고'를 어떻게 받아들일까?  오늘 수업할 4학년 여자아이들에게 이 동시를 감상할 수 있게 낭송해줄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희원이에요

어깨를 다쳐서 올여름방학에 스케이트도 못 타고 아이스링크에 저를 따라왔어요.

타고 싶다며 그냥 보기만 했죠. 여기보다 더 시원한 피서지가 없거든요.

펜스에 기대어 있는 걸 선생님이 폰카로 찍어주셨어요.

5학년인데, 제가 5학년일 때보다 좀 어린 것 같아요.

전 그때 쯤 꽤 복잡한(?) 생각을 나름대로 하며 지냈던 것 같은데요^^

동생이랑도 잘 토닥거리고 아직은 자기만 아는 철부지 아이랍니다.

 

  
희령이에요.

 일곱 살이구요. 피겨스케이트를 배우고 있어요.

령령공주라고 부르며 이뻐해주시는 선생님이 찍어주셨어요.

오늘은 무슨 마음인지 링크밖에서부터 찔찔 울고 제 맘을 편하지 않게 하더군요.

그래서 그냥 데리고 왔어요. 내일 잘 하자, 그러면서요.

올여름 신발도 좋은 걸로 바꾸고 본격적으로 개인수업으로 들어가자고 권하더군요.

통통한 희령이, 발레도 배우고 싶어하는 희령이,

좀더 강도있는 강습을 하게되면 살도 쏘옥 빠지고 날씬해지겠죠 ^^


댓글(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04-08-09 18: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희원이랑 희령이군요. ^^
희원인 언니같이 차분한 모습에 어른스러워 보이고, 희령인 밝은 표정에 장난끼도 많고 활발해 보여요. 둘다 시원한 눈매와 입매가 아주 예쁘구요. ^^
그나저나 희원이 어깨가 빨리 나아야 할 텐대요. 방학이라 더 바쁘시죠? 건강한 여름 나세요~ ^^

nugool 2004-08-09 18: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희원이는 처녀티가 나네요. 두 따님 다 참 예뻐요. 그러고 보니 저희집이랑 터울이 같군요. ^^

물만두 2004-08-09 18: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희원이는 님이랑 다니면 언니, 동생이라 해도 될것 같네요. 넘 이쁘네요. 희령이는 귀엽구요. 역시 오마니 미모가 있어야 하는가 봅니다...

2004-08-09 20: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주 영리하게 생겼네요, 따님들을 보니 님의 미모도 짐작이 되구요^^;: 이왕이면 스케이트 타는 님의 모습도 한 컷 올리시지...희원이 어깨 빨랑 나아라~!

호밀밭 2004-08-09 2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둘 다 예뻐요. 정말 영리해 보이고요. 희원이는 성숙하면서도 맑아 보이고, 희령이는 귀엽고 천진난만해 보이네요. 님의 사진도 전에 보았는데 엄마의 미모를 닮았나 봐요. 희령이 그렇게 통통해 보이지 않아요. 예쁜 두 아이와 함께 님의 일상은 행복하실 것 같아요.

BRINY 2004-08-09 2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리다고 말씀하셔도, 큰 따님은 성숙함이 엿보이는데요. 작은 따님은 애교덩어리 같아 보이네요.

水巖 2004-08-10 07: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희원이 많이 컸네요. 희령이도 별로 통통하지 않은데요. 아이들은 내실을 기하는 통통할때와 키가 자라는 마를때를 반복하면서 자라는데요. 고연히 지금부터 날씬을 찾으면 안된다고 생각드는군요.

. 2004-08-12 23: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나...어쩜 애들이 이렇게 사랑스럽고도 맑아 보일까요. 엄마 닮았나봐요
 

이번 화요일, 난 스터디 가느라 희원이 혼자 셔틀 타고 아이스링크에 갔다. 왠지 맘이 안 놓이더니, 스케이트를 타다 희원이는 펜스에 어깨를 부딪혔다. 어깨가 아프다고 해서 오후에 정형외과를 찾았다. 엑스레이를 찍어보니 어깨뼈에 금이 갔다. 3주는 지나야 된다는 의사의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희원이는 마구 화가 나서 못 견뎌했다. 방학동안에 스케이트도 신나게 매일 탈 거라고 단단히 맘 먹고 있었는데 말이다.

그래도 다행히 왼쪽이고 깁스는 안 하고 어깨밴드를 하고 있기로 했다. 요즘처럼 불볕더위에 좀 고생스럽겠다는 생각으로 편하게 옷을 입고 걸칠 수 있도록 남방을 두 장 사 주었다. 오른팔을 낄 수가 없으니 그런 옷을 사야했다. 희원이 그 덕분?에 며칠 째 집에서 시원하게 냉방하고 좋아하는 책 보고 컴 게임하고 딩굴딩굴 그러고 지낸다. 운동과 피아노는 3,4주 쉬어야한다. 그래도 오른팔은 쓸 수 있으니 영수학원과 미술은 그대로 하기로 했다.

오늘 저녁엔 답답해 할 것 같아서 가까운 바다에 가서 바람을 잠깐 쐬고 들어왔다. 아빠가 좀 일찍 들어와서 함께 저녁도 먹었다. 여름방학이 시작된지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 왠지 나는 어수선한게 책도 잘 안 봐진다. 반대로 희원인 오랜만에 할랑할랑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 같다. 그것도 나쁘지 않지. 그런데 집에 있으니 자꾸 컴게임을 하려고 해서 하루 1시간으로 약속을 했다. 잘 지키는 건 제 맘에 달렸지. 절제력을 길러보자구^^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영엄마 2004-07-23 22: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런 어떻게 해요.. 그나마 더운 여름에 깁스 안 한건 다행이지만 한동안 불편하겠군요...

김여흔 2004-07-23 22: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오랜만이죠, 혜경님.
아이사랑, 여전하시네요.
에구 희원이 많이 아프겠어요. 빨리 회복 됐으면 좋겠네요.

꼬마요정 2004-07-23 22: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갑갑하겠어요... 빨리 나으면 좋겠어요~~

호밀밭 2004-07-23 23: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정말 더운 여름에 다쳐서 더 갑갑하겠어요. 방학이라 신나는 계획도 많았을 텐데 희원이 많이 속상하겠네요. 빨리 나아서 신나는 계획 실천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조선인 2004-07-23 23: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혜경언니, 요새 뜸하시더니 이런 일이 있었군요.
난 시집 준비하느라 그런 줄 알고 무소식이 희소식이다 했는데.
그나마 크게 다친 건 아니지만, 그래도 얼른, 깨끗이 낫길 바랍니다.

슈가 2004-07-23 2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더운 여름에 고생이겠네요.빨리 낫길 바랄께요.

프레이야 2004-07-24 00: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가운 님들, 넘 고맙습니다. 우리 희원이에게 꼭 전해줄게요.
글구, 조선인님, 왠 시집은? 제가 벌써 그런 걸? ^^;;
님들, 제가 요즘 딴 데 신경 팔려서 서재에 뜸했죠. 무더운 날씨, 모두 건강하게 지내시기 바래요.

BRINY 2004-07-23 23: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도 방학이라 다행이지 뭐여요.
희원아, 이 기회에 할랑할랑한 여름을 즐겨라~

프레이야 2004-07-24 00: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브리니님, 방학이라 정말 다행이에요. 왼팔인것도 그렇구요.^^
가방도 어깨에 맬 수 없으니 드는 가방으로 바꾸어 책이 많이 들어가지 않네요.
님도 건강하고 여유로운 여름 즐기시길...

내가없는 이 안 2004-07-24 0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상하실 텐데도 마음을 여유있게 잡고 계신 듯하여 대단해 보이십니다. ^^
전 아이가 열이라도 오를라치면 아직도 정신이 하나도 없는걸요...
더운 날, 건강하게 독서 즐기시길~

물만두 2004-07-24 10: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고 이런... 그래도 천만 다행입니다... 빨리 낫겠죠. 그래도 자라는 아이라 성장판이 다치지 않아 다행입니다. 건강하게 낫기를 기원합니다...

stella.K 2004-07-24 11: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에게 방학은 천국이지만, 엄마들에겐 그렇지 않죠. 그래도 희원이와 함께 건강한 여름방학 되셨으면 좋겠네요. 희원이 빨리 나아야 할텐데...

水巖 2004-07-24 12: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희원이가 빨리 낫기를 빕니다. 맘껏 놀지는 못해도 방학이라 다행이군요. 왼쪽이니 더 다행이군요. 그래도 이더위에 좀 고생은 되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