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어렸을 때 왜 책을 많이 읽어야 하냐고 물어본 적 있다. 어떤 대답을 해야 하나 하던 중 인간에게도 원래 날개가 있었는데 일부러 실감나게 말하기 위해서 여기 이 부분 있잖아, 날갯죽지 있던 부위라고 말하며 여기에 날개가 있었거든, 인간에게도 원래, 그런데 이 날개는 단번에 자라지 않아, 책을 한 권 두 권 읽으면 서서히 날개에 뼈가 붙고 근육이 생기고 깃털이 만들어지고 그러는 거거든. 무조건 많이 읽는다고 해서 막 날개가 자라는 건 아니고 날개에 영양분이 될 것 같은 좋은 책을 읽고난 후에 뼈가 붙고 근육이 생기고 깃털이 만들어지고 깃털이 더 많아지고 그러면서 날개가 자라는 거야. 이야기를 듣던 아이는 오, 그러니까 책은 날개 밥이군! 엄마! 통찰을 하더니만 자신의 날갯죽지를 막 만지기 시작하고난 후 내 등 뒤로 돌아와 내 날갯죽지를 만지더니만 근데 엄마, 왜 엄마 날개는 아직도 안 생겼어? 책을 그렇게 많이 읽었으면서? 묻길래 이 날개는 보이지 않아, 갑자기 커다란 지혜가 필요할 때 그때 안 보이던 날개가 촤라라락 펼쳐지면서 모습을 드러내지. 오, 색깔도 다 달라? 아이는 눈이 더 커다래지면서 물어보았다. 응, 사람마다 크기도 다 다르고 색깔도 다 달라. 그렇게 이야기를 하다 말고 그렇다면 글자를 몰라 책을 읽지 못하는 사람들은 어떻게 하나? 스스로에게 물어보다가 생각을 관뒀다. 때는 바야흐로 아이가 한글 쓰기를 막 시작할 때인지라 한글을 일단 알려야겠다 이 생각에 그런 말 같지도 않은 말을 스스로 지어내다말고 문득. 그렇다면 내 날개는 어느 정도 크기인가 싶어 자신의 날갯죽지를 팔을 뻗어 꾹꾹 눌러보았다. 이야기가 먹혀들어서 아이는 한글공부를 제대로 하기 시작했다. 기역을 한번 쓰고 니은을 한번 쓰고 가를 쓰고 나를 쓰면서 가끔 팔을 뻗어 제 날갯죽지를 꾹꾹 누르면서 내 날개야 조금만 더 기다려, 내가 한글 다 떼고나면 좋은 책 많이 읽어서 멋진 날개가 되게 해줄게, 좀만 기다려, 내 예쁜 날개야. 



책으로 만든 날개, 그렇다면 내 날개의 가장 크나큰 근육은 어떤 책으로 생성되었다고 할 수 있을까.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리의화가 2022-06-17 09:5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이도 엄마도 멋있습니다. 책 읽기가 근육 단련과 비슷할 수 있겠네요~ 숨어 있지만 필요할 때 촥 펼쳐지는~

vita 2022-06-17 17:37   좋아요 1 | URL
오 그렇네요, 날개 근육. 몸에 근육 한개도 없어서 막 찔리지만 그래도 피가 되고 살이 되고 근육이 되고 다 그럴 날이 있겠지요. 지금 읽는 것들도 ^^

수하 2022-06-17 10:4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이런 멋진 이야기를 들려주는 엄마이셨군요 비타님. 책은 날개 밥이라니.
저는 이런 비유적 표현은 생각도 못하고 사실 그대로만 말할 수 있는 엄마 ..
이런 건 뭐 배운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그냥. 멋있어요. 멋져요.

저는 말 꺼냈다가도 엄마는 왜 날개가 없어? 그러면 당황하고 끝났을거 같아요 허허

vita 2022-06-17 17:38   좋아요 1 | URL
멋진 거 없는데 ㅋㅋㅋ 한글 공부를 위한 속임수인데 아이가 어릴 때는 곧잘 당했는데 이제 머리통 큰 사춘기라고 잘 말을 안 듣네요 -_-

그레이스 2022-06-17 10:4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책 읽기와 관련된 그림책의 소재가 될만한 멋있는 이야기네요.^^
만들어 보세요~~!

vita 2022-06-17 17:38   좋아요 1 | URL
오 생각해볼게요 그레이스님!!

singri 2022-06-17 11: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멋져!

vita 2022-06-17 17:39   좋아요 1 | URL
하하하하 그럼 그냥 멋진 걸로!

바람돌이 2022-06-17 12: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에고 딸이 어릴 때부터 저런 멋진 대화를.... 따님과의 케미가 환상적입니다. ^^
더불어 내 날개를 만든 책은 뭘까 생각하다가 이놈의 살들에 파묻혀 날개가 날개짓을 못하는구나 하면서 또 슬퍼짐요. ㅠㅠ

vita 2022-06-17 17:40   좋아요 1 | URL
물론 싸우고 지지고 볶고 그러지만 그런 이야기는 굳이 여기에까지 쓸 필요가 있을까 싶어서 윤색해서 이야기를 올리니 케미가 좋은 모녀로 비춰지네요 ㅋㅋㅋ 바람돌이님 날개는 강건하고 튼튼하고 블루빛일 거 같습니다. 부산이 제게 블루 시티라서 더 그런가 싶기도 하고 ^^;;;

책읽는나무 2022-06-17 13:4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비타님 팔을 들어 날개를 펼친다면?
그 그늘이 엄청나게 커서 한 여름 더위도 피할 수 있을 듯!!!^^

엄마가 이야기하니 찰떡 같이 알아 듣는 딸!!!
딸도 곧, 작지만 꽤 예쁜 디자인의 날개를 펼칠 듯 하겠다는 상상 해 봅니다^^

vita 2022-06-17 17:41   좋아요 1 | URL
우와 진짜 책나무님은 어쩜 말씀을 저렇게 하실 수 있어요. 본받고 싶어요. 천성이 다정해야 가능할 거 같아요 저런 말은. 우리 아가들 모두 각자 날개를 펼쳐서 자유롭게 날아다닐 날을 꿈꾸어봅니다. 육아로부터 해방이다 프리덤! 하고 두 손 하늘로 뻗는 건 우리가 먼저 그럴듯 하지만요 그들도 마찬가지겠죠 ㅋㅋ

moonnight 2022-06-17 15: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멋진 엄마와 멋진 따님♡ vita님의 날개는 얼마나 아름다울까 생각하다가 따님의 아직은 작고 가냘프지만 반짝반짝 빛날 날개를 떠올려봅니다^^ 그런 예쁜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는 고모였다면 좋았으련만. 뒤늦은 반성 @_@;;;;

vita 2022-06-17 17:42   좋아요 2 | URL
저는 회색빛 인간인지라 아무래도 회색빛 날개를 지니고 있을 거 같지만 그럼 너무 다크해보이니까 실버로 할까요? 달밤님 ㅋㅋ 지금도 멋진 고모인데 그 이상의 멋짐을 바라는 건 무리!!

독서괭 2022-06-17 17: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날개에 빗댄 설명 넘 좋은데요? 기억해놨다가 저도 써먹어야겠습니다..!!

vita 2022-06-17 17:43   좋아요 3 | URL
마구 써먹으세요 독서괭님, 전 지금 영어 날개라는 게 있거든 딸아 하고 이야기해줘도 귓등으로도 안 듣습니다. 흑흑 ㅠㅠ

새파랑 2022-06-17 18: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vita님 날개는 엄청나게 크고 아름다울 거 같습니다 ^^ 랭보 시집 다시 읽어보고 싶네요~!!

vita 2022-06-17 23:02   좋아요 2 | URL
랭보 좋아요. 랭보는 사랑입니다 새파랑님 :)

mini74 2022-06-17 19: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날개라니 !! 넘 멋진 엄마네요. 저희 아이도 그런 말을 한 적이 있어요. 비타님 이 글을 10년전의 내가 봤더라면 좋았을텐데 말이죠 ㅎㅎ내가 사랑하는 좋아하는 페이지들이 날개가 되어 펼쳐진다면 정말 장관이겠어요. ~ 멋지고 예쁜 글입니다.

vita 2022-06-17 23:03   좋아요 1 | URL
미니님은 10년 전부터 열독하셨는데 어째서?! 우리 모두 계속 나아가요. 날개를 펼칠 순간이 별로 없으면 좋겠지만 인생은 알 수 없으니까!

희망찬샘 2022-06-18 08: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너무 멋진 말입니다. 어디 가서 내가 아는 분이 이런 말씀을 하셨어~~~ 하고 옮기고 싶네요. 저의 아는 분이 되어 주세요. ^^

vita 2022-06-18 15:38   좋아요 0 | URL
희망찬샘님 송구합니다. 이미 우리 아는 사이잖아요 ^^;;;; 앞으로도 친하게 지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