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나 해러웨이의 [해러웨이 선언문]을 완독. 개론서를 읽어 이미 대략 개념은 잡혀있던 상태인지라 무람없이 받아들일 수 있었다. 다만 그 과정들은 쉬우면서도 어렵지 않을까. 쉽다는 건 이미 퍼지고 있고 이미 활동으로 삶으로 스며들어갔기에 쉽다는 거고 어렵다는 건 보수적인 시스템으로는 반발하는 의견이 꽤 거세리라 짐작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포기는 결코 할 수 없지. 



 읽는 내내 (물론 개론서를 읽을 때부터이긴 했지만) 데리다와 브뤼노 라투르를 읽어야 하고 가능하다면 글자만 읽었던 푸코도 읽어야겠구나 다시 느꼈다. 캐럴라인 냅이 왜 읽는 내내 떠올랐을까. 물론 [반려종 선언]에 내내 개 이야기가 나오니 저절로 캐럴라인 냅이 겹쳐진 건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캐럴라인 냅을 읽는다면 조금 더 이 이야기가 밀접하게 다가올 텐데 개와 함께 살아가는 경험이 없는 나로서는 막연하게 고양이와 함께 하는 경험을 대입시켜볼 뿐이다. 만일 고양이와 함께 하지 못했다면 더 와닿지 않았으리라. 개와 고양이와 함께 살아가기를 극혐하는 우리 엄마가 이 글을 읽는다면 기겁을 하시리라. 밑바탕에 깔려있는 게 많이 부족해서 지적으로는 고개를 갸우뚱거리게 만드는 문장들 꽤 있었지만 그가 말하는바 고개를 자주 끄덕거렸다. 


 며칠 전에 꿈을 꿨는데 섬뜩하면서도 이건 진리의 촉각과 비슷하구나 싶어 진저리를 치면서 만지고 더듬고 느끼며 소통했는데 정확히 내 몸은 거부하는 강한 밀쳐짐이 거의 공격적으로 표출됐고 나는 그 공격성을 최대한 자제하려 애쓰면서 소통되고 있구나 알았다. 마치 접신하는 기분이 이런건가 꿈속에서도 소름이 돋았다. 절반의 죽음과 또 그만큼 절반의 생명력이 한 존재 안에 깃들어있고 그 존재들과 정확히 같은 비례로 삶과 죽음에 대해 소통한다는 게 진저리치게 좋으면서도 싫었다. 아침 일어나고난 후 밥 안치면서 이건 아무리 봐도 도나 영향 같은데 싶어 그렇다면 나는 사이보그와 접신한 건가 홀로 웃었다.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2-05-23 14: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해러웨이 선언문 읽다가 데리다.. 읽어볼까, 하였고 그러다가 아니야 그러지말자, 포기했어요. 왜이렇게 어려운게 많은지, 어려운 책 읽으면 왜 더 어려운 책을 소개해주는 것인지, 왜..

읽느라 고생하셨습니다, 비타 님. 비타 님은 그래도 내용을 쉬이 받아들이고 이해하신 것 같아 너무 좋네요. 훗.

vita 2022-05-23 14:07   좋아요 2 | URL
모르는 게 많아서 고생은 했지만 그가 주장하는 바가 뭔지는 와닿더라구요. 이미 절반 정도 사이보그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상태이고 고양이와 살아가는 경험으로 인해서. 하지만 멍뭉이라면 좀 더 다를 거 같기도 하지만...... 캐럴라인 냅 에세이 읽으면 좀 더 잘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어요. 남자보다 개가 더 좋다고 캐럴라인이 그랬으니까. 물론 전 남자도 개도 모두 좋아하지만. 다른 책도 읽고 싶어졌고 데리다는 아마 우리 언젠가 한번은 읽게 될걸요. 지금 잠깐 주춤거려도 ㅋㅋ 느낌이 그래요. 함께 읽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혼자 읽을 때는 읽다가 많이 던져버려서. 좋은 책 선정 감사드립니다 락방님. 전 6월의 책을 지르러 쓩.

단발머리 2022-05-23 14: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완독 축하드려요! 유기체와 기계의 결합이 이미 진행되고 있고… 어쩌면 우리 안에서 그 일이 일어나고 있겠지, 어렴픗이 짐작할 뿐인데.. 비타님은 그걸 접신이라고 표현하시네요. 기막히게 적절한 비유라 놀랐습니다!!
그럼 저도 해러웨이 페이퍼 쓰러 갑니다 (터벅터벅) 오늘 중으로 써야할텐데요. 해러웨이 어려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vita 2022-05-23 15:25   좋아요 1 | URL
언젠가 말씀드렸던 거 같은데 아니었나 저는 대개 연애와 우정 모두 이너넷 세상에서 팔할 경험했고 이너넷으로 연결되어있다는 상상 오래 전부터 자주 했거든요. 정확한 건 아니지만 결국 여신보다는 사이보그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는 도나의 말이 전 곧 닥칠 현실, 아니 이미 닥치고 있는 현실로 느껴졌어요. 제가 그 길을 지향하는지는 모르겠지만 해방의 통로가 그쪽과 맞닿아있으리라는 생각도 들어요. 도나 페이퍼 기대할게요. 단발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해러웨이 어렵긴 한데 깔때기는 하나 같아요. 전 일단 멍뭉이 한 마리와 살면서 멍뭉이와 맞닿으면 해러웨이 더 잘 읽힐 거 같은데 ^^;;;;;

미미 2022-05-23 14: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읽고나서 며칠을 정신적으로 앓았던 느낌이예요! 읽는 책마다 연결된 지점이 보였고 갖고 있는 지식이 아직은 부족하여 이걸 조화롭게 버무려 글로 쓰진 못했지만 차곡차곡 공부하다보면 답이 보이지 않을까 혼자 기대하고 있어요ㅋㅋ데리다는 겁없이 사두었지요^^*

다락방 2022-05-23 14:57   좋아요 1 | URL
앗. 미미님! 데리다 어떤 거 사셨어요? 저 알려주세요!!! >.<

미미 2022-05-23 15:00   좋아요 0 | URL
뭘 읽어야할지 모르겠어서 이것저것 살펴보고 일단<거짓말의 역사>,<법의 힘>두 권을 사두었어요^^*

다락방 2022-05-23 15:11   좋아요 1 | URL
오 말씀하신 책들 검색해보니 쪽수 얼마 안되네요? 어쩐지 도전할 수 있을 것 같지만... 아 혼란스럽네요. 저도 한 권 그러면 사볼까요... 아 모르겠네요. 혼란스럽네요. 아 그만 사자.. 아 그런데 한 권, 어떤건가 좀 보기만 할까요? 거짓말의 역사가 제목으로도 재미있을 것 같은데... 재미라니, 착각이겠죠? (혼란의 도가니에 빠져있음)

vita 2022-05-23 15:21   좋아요 1 | URL
본능에 기대서 길은 다양하다, 도나 해러웨이 글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어요. 그가 주장하는 바가 여러 학자들의 주장과 연결되어 있어서 좀 어려워보이긴 했는데 그 곁가지들을 모두 가지치기한다면 그가 주장하고자 하는 바는 명료하게 다가오더라구요. 그에 따른 부작용들을 벌써 걱정할 건 아니지만 부작용도 꽤 있을 거 같아요. 정론이 존재하지 않으니까. 데리다 겁없이 구입하셨다는 말에 엄지 척! ^^

vita 2022-05-23 15:21   좋아요 1 | URL
락방님 지금 거짓말의 역사 차례 미리보기로 읽고 있을 거 같은 느낌 ㅋㅋㅋㅋ

거리의화가 2022-05-23 15:26   좋아요 3 | URL
데리다 관련해서 네이버 열린연단에서 예전 강연이 있네요^^;(그라마톨로지&법의힘) 링크 남겨둡니다.
https://m.blog.naver.com/PostView.naver?isHttpsRedirect=true&blogId=nv_bc&logNo=220549859622

입문서로 이 책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자크 데리다를 읽는 시간)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28679859&start=slayer

미미 2022-05-23 15:25   좋아요 0 | URL
<거짓말의 역사>는 강연내용을 담은듯한데 다락방님 출퇴근길 읽으심 어떨까 조심스럽게 추천드려요. 글씨도 큰편입니다(저에겐 큰 위안거리^^;;)

vita 2022-05-23 15:25   좋아요 1 | URL
거리의화가님 최고!!!

단발머리 2022-05-23 15:37   좋아요 1 | URL
이 서재 어쩔거에요? ㅋㅋㅋㅋㅋ 도나 어렵다고 데리다 추천하면서 책 권하고 숙제 내주시네요 ㅋㅋㅋㅋ 전 데리다 안 읽을거에요. 근데 여러분은 벌써 책을 샀단 말이죠?
우아아! 신난다! 🤣🤣🤣

다락방 2022-05-23 15:44   좋아요 1 | URL
어쩐지 데리다를 반드시 읽어야만 할 것 같은 댓글 파티네요.. 어쩌면좋지...

단발머리 2022-05-23 15:47   좋아요 1 | URL
다락방님 급한 마음을 백번 이해합니다 ㅋㅋㅋㅋㅋ 전 미미님 리뷰 읽고 거리의화가님이 추천해주신 거 보고 나서 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데리다는 안 읽을거에요 ㅋㅋㅋㅋㅋㅋㅋㅋ

거리의화가 2022-05-23 15:48   좋아요 1 | URL
저도 데리다 읽을 생각은 없습니다만 읽으시려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까하여 찾아본 것뿐입니다ㅎㅎ

단발머리 2022-05-23 15:49   좋아요 1 | URL
👍🏼👍🏼👍🏼 데리다 열풍 환영합니다!

vita 2022-05-23 15:52   좋아요 1 | URL
데리다가 이 댓글들을 읽고 미미님만 나 읽으면 섭섭할 거야, 흑 하는 소리가 벌써 들리는듯 하군요. 저도 그렇다면 데리다 좀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미미님이 산 책부터 좀 둘러보고 오지요. 거리의화가님, 안 읽으신다구요?! 정말요?!!! 단발머리님 읽으실 거죠? 제가 지난 번에 우리 언젠가 데리다 읽어야 하지 않아요? 했던 거 같은데 말이죠 말이죠

단발머리 2022-05-23 15:55   좋아요 1 | URL
도나만 해도 감당하기 어려운데 이 무슨 말씀입니까? 누가 와서 비타님 좀 데리가세요!!!

미미 2022-05-23 16:03   좋아요 0 | URL
아아 비타님 믿습니다😭👍
거리의화가님 올려주신 영상도 좋은데요?!!! 배속 조절이되는것도 마음에 들어요^^*

거리의화가 2022-05-23 16:08   좋아요 1 | URL
강연자가 김상환 철학과 교수 유명한 분입니다^^; 그리고 네이버 열린연단 강연은 괜찮은 컨텐츠들이 많아요 한번 둘러보시면 철학, 과학, 역사등 다양한 주제들이 담겨 있습니다^^
읽을 것들이 많아서 철학까지 담기에는ㅠㅠ 저는 나중에 절박감이 오면ㅋㅋ

책읽는나무 2022-05-23 2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내 이럴 줄 알았어요!!!
비타님이 이렇게 해러웨이님을 멋지게 설명하실 줄을...그것도 재미나게~^^
접신의 꿈까지 꾸신 걸 보니 비타님은 해러웨이님의 세계에 푹 빠져 지내신 듯 합니다. 부럽네요^^
해러웨이도 어려운데 데리다님까지 데려오신 분들 아....정말 대단하신 분들ㅋㅋㅋ

vita 2022-05-23 21:23   좋아요 1 | URL
설명까지는 아니고 간단한 감상문이라고 봐야 할 거 같아요. 해러웨이 어려운데 기본 개념은 심플해서 그걸 확 펼쳐서 다양하게 설명한 느낌이에요. 해러웨이 읽다가 데리다까지 읽겠다고 하는 저분들 ㅋㅋㅋ 여성주의 함께 읽는 즐거움 중의 하나입니다. 책나무님 리뷰도 기다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