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새워 오랜만에 책을 읽었다. 유서연의 책을 다 읽고 와인 한잔 하고 이제는 좀 읽히려나 하고 펼쳤고 밤을 꼬박 지새우게 만든. 앉은 자리에서 커피 두 잔, 앉은 자리에서 화장실 갈 때 두 번 빼고 총 6시간. 지금 할 수 있는 말은 없지만 계속 미루고 미루고 미루었던 마거릿 애트우드의 [시녀 이야기]를 앉은 자리에서 완독. 대가에게 경의를 표한다.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1-08-22 14:21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저는 시녀이야기 읽으면서 애트우드 진짜 대단하다고 감탄했었어요. 증언들 을 아직 안읽고 미루고 있네요.. 시녀이야기 진짜 짱이에요!! ㅠㅠ

vita 2021-08-22 18:41   좋아요 1 | URL
올해의 가장 크나큰 수확이 될듯 합니다 락방님!

행복한책읽기 2021-08-22 14:2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경의를 표할 만해요. 지두 감탄 경탄^^. 근데 엄청 빨리 읽으십니다.^^

vita 2021-08-22 18:41   좋아요 1 | URL
아닙니다 소싯적엔 빨리도 읽고 잘도 이해했는데 이젠 나이 먹어 힘드네요 ㅜㅜ

단발머리 2021-08-22 14:57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저는 <증언들>도 좋아하고, <그레이스>도 좋아하고, <디스토피아 3부작>도 좋아하지만, 역시 애트우드는 <시녀 이야기>의 애트우드 같아요. 저도 그 책 읽고 정말 말로 무어라 표현할 수가 없더라구요.
대가에게 바치는 경의에 제 경의도 같이 바칩니다!!

vita 2021-08-22 18:42   좋아요 1 | URL
저 읽어야 할 목록 끝없어요 어째요? -.-

새파랑 2021-08-22 17:2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 엄청난 작품인가 보군요.저도 사놓고 아직 구경중인데 담주에누 읽어봐야 겠어요~!

vita 2021-08-22 18:42   좋아요 2 | URL
네 새파랑님 얼른 페이지를 펼쳐보세요!!!

유부만두 2021-08-22 18: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밤 새워 책 읽으신 그 젊음과 열정이 부러워요.
‘시녀 이야기‘ 정말 끝장면도 강렬하죠?!!! 저도 다시 읽고 싶어져요. 그래도 밤은 못 새겠지만요. ^^

vita 2021-08-22 18:43   좋아요 2 | URL
쉬었다가 증언들 가려구요 다행히 증언들도 옛날에 사둔 게 있어서 그나저나 엠마도 읽어야 하는데 햄닛도 읽어야 하는데 말이죠 -.-

단발머리 2021-08-22 18:43   좋아요 2 | URL
애트우드여도 밤은 못 새겠어요, 에 한 표 추가요!!

책읽는나무 2021-08-23 00:10   좋아요 1 | URL
저도 강렬하게 시녀 이야기를 읽었었지만....밤을 새운다는 건....저도 저도....손 들게요.
비타님이시니까 가능한 밤샘 독서에요...부러워라♡♡

vita 2021-08-23 15:52   좋아요 0 | URL
아닙니다 늙어서 힘들어요 ㅋㅋㅋㅋ 그럼에도 환상적인 독서 시간이었습니다. 모두 이미 읽으셨는데 게으름뱅이가 막 읽고 좋아서 주책 떨었습니다. :)

붕붕툐툐 2021-08-22 20: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야~ 밤새워 한 번에 읽을만한 책이라니 너무 궁금합니다!!
작가도 비타님도 대단대단!!👍

vita 2021-08-22 21:07   좋아요 1 | URL
툐툐님도 읽어보세요. 역시 대가는 다르군! 느꼈습니다.

공쟝쟝 2021-08-30 1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두 시녀이야기 너무 좋았어요. 요즘 아프간 상황도 떠올려지고, 다시 읽으면 또 새롭게 읽힐 고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저러나. 비타님 앉은 자리에서 한번에 다라니.. 멋져부러...

vita 2021-08-30 13:47   좋아요 1 | URL
요즘 제2의 성 읽고 있는데 아프간까지 안 가고 현대 우리나라도 곧 머지 않은 거 아닌가 그런 생각을 잠깐 했어요. 시녀 이야기는 올해 제 인생 최고의 책인듯 합니다. 책이 읽히지 않아서 아무래도 당분간 놀 거 같은 그런 안 좋은 느낌이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