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보이 (리커버 특별판) 놀 청소년문학 1
팀 보울러 지음, 정해영 옮김 / 놀(다산북스)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다보니 나 이거 읽었던 거 같아 하고 살펴보니 몇년 전 리버보이 원서로 읽었다. 그때 영어공부 다시 시작한다고 할 즈음에 금방 다시 손에서 영어를 놓긴 했는데 그때 읽었다. 손에 꼽는 영어원서 읽기. 그때도 감동이었는데 한국어 번역본으로 읽어도 역시. 강을 너무 사랑해서 한없이 헤엄을 쳤던 소년이 잔인한 인생의 발톱으로 만신창이가 되어 강을 떠났다가 다시 돌아온다, 죽을 즈음이 되어. 원하던 인생 길을 살아갔다고 말할 수는 없으리라. 어제 본 추억의 마니_에서는 할머니와 손녀 관계도였는데 이번 리버보이에서는 할아버지와 손녀 관계도로. 뜬금포지만 5인 이상 모이지 말라 하기 전에_  우리 딸들이 딸들을 낳는다면 그러니 손녀딸을 본다면 어마무시하게 귀엽겠지? 사랑스럽겠지? 딸보다 손녀딸이 더 사랑스럽겠지? 여동생이랑 이야기를 나누다가 본인의 입을 통해 이야기를 들어보도록 하자 싶은 마음에 안마의자에 앉아 안마를 받는 엄마에게 물어보았다. 엄마 딸이 더 사랑스러워? 손녀딸이 더 사랑스러워? 손녀딸이 더 사랑스럽지? 대답은 기대했던 것과 달랐다. 손녀딸이 아무리 사랑스러워도 내 딸이 더 사랑스러워. 손녀딸은 건너 건너잖아. 딸은 다이렉트고. 사랑이 다르지. 내 손녀딸이 딸의 딸이라서 더 사랑스러운 것도 있고. 엄마 대답 듣고 여동생도 나도 눈이 똥그래졌다. 아 그래?! 할머니의 최고 귀염둥이는 자기인 줄 아는 민이는 때마침 사촌동생들이랑 미친듯이 방에서 게임을 하고 있었기에 이 서운한 말을 듣지 않았다. 헐, 뭐라구요? 할머니, 나보다 엄마를 더 사랑한다구요? 내가 엄마보다 더 예쁜데? 그게 말이 돼요? 이러했을 터이니......  동시에 예전에 시엄마가 했던 말씀도 떠올랐다. 민이 갓난아이일 때 너무 까칠해서 어마무시하게 울음을 달고 살 때. 딸 고생한다고 우리 손녀딸 미워하면 어떻게 하나. 이렇게 까시럽게 굴면 외할미가 미워할 텐데. 발악에 가깝게 울어대는 민이를 시엄마가 어화둥둥 해주시며 하시던 말씀_ 이때 역시 눈이 똥그래졌다. 에이 엄마, 우리 엄마 그런 사람 아닌데. 했더니 시엄마 왈 넌 니 엄마딸이니까 이렇게 손녀딸이 까시럽게 굴면 우리딸 고생한다고 니 엄마가 얘 미워한다. 그게 사람 마음이다. 바로 다음날 엄마에게 전화를 해서 시엄마가 이리이리 말씀하셨어 하하하하 하니 엄마가 그리 말씀하심. 니 엄마 말이 맞다. 너는 내 딸이니까 민이가 너무 까시럽게 굴어서 너 못살게 하면 민이가 밉긴 하지. 내 딸 고생시키는 손녀딸 오냐오냐 예뻐할 수만은 없지, 그게 사람 마음이야. 오. 그때도 신기방기. 시엄마도 엄마도 서로 사둔 이야기 할 때 니 엄마가 니 엄마가 하심. 역시 뜬금포로 끝을 맺자. 리버보이는 가슴을 촉촉하게 해주는 책이다. 강이 끝없이 흐르듯 우리 인생도 우리 꿈도 끝없이 흐른다. 사람과 사람을 거쳐. 보봐르 언니 읽다가 리버보이랑 겹쳐지는 구석들 있어서 이렇게 간단하게나마 남기는 것이 낫겠다 여겨서 기록. 오늘 너무 놀아서 프랑스어 공부 하나도 못했는데 그냥 자야겠다 에잇. 어쩔 수 없군!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티나무 2021-01-14 00: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아 이 책 제목은 왜 자꾸 읽은 책 제목 같죠? 집에 있을 것만 같은 책. ㅎㅎ 찾아봐야지.
손녀보다 딸이 더 소중하고 이쁜 거 저 어디서 읽었는데 기억이 안 나네요. 그렇다고 합니다.^^

수연 2021-01-14 13:50   좋아요 1 | URL
할머니보다 엄마를 더 사랑하는 거랑 삐까삐까한 거 아니야? 라고 딸아이가 말했어요 ㅎㅎㅎ 순간 이해 백퍼.

psyche 2021-01-14 02:5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리버 보이 분명 읽은 책인데 내용은 기억이 전혀 나지 않네요.
그건 그렇고 손녀딸보다 내 딸이 더 이쁜 거 경험은 없지만 저도 그럴 거 같아요. 할머니가 손녀딸 집에 데려다 놓으라고 하는 것도 손녀 이뻐서 보고싶다 이런 마음이 전혀 없는 건 아니겠지만 내 딸 좀 쉬게 하고 싶은 마음이 더 큰 게 아닐까...

수연 2021-01-14 13:53   좋아요 1 | URL
우와 그렇네요 내 딸 쉬게 하고싶다_ 그래서 엄마가 날 자꾸 데려가려고 그랬던 거였구나 ㅎㅎㅎㅎ 리버 보이_ 전 이번에 민이 책으로 다시 읽었는데 노년과 죽음과 소년, 소녀가 어우러져서 좋았어요. 우리가 아무리 잘 살아간다고 해도 인생 길은 정말 다양해서 그 어마어마한 크기에는 항상 압도가 되는 거 같아요. 나중에 아주 많이 나이가 들어서 그때 압도당하는 마음이 좀 줄어든다면 얼마나 좋을까 싶어요 언니

유부만두 2021-01-14 06: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외할머니가 저더러 당신 딸 고생시킨다고 뭐라 하셨슴;;;; 그런데 저희 친정 엄마는 딸 건너 뛰고 손주들만 예뻐하시네요. (억울해요!)

수연 2021-01-14 13:53   좋아요 1 | URL
어머님 마음은 언니 생각이랑 다를지도 몰라요, 그리고 저는 딸도 좋긴 한데 딸아이 딸이라면 더 사랑스럽고 예쁠 거 같기도 해요, 아직 짐작만 할 따름이지만 ^^;;;

mini74 2021-01-14 15: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이가 아파서 저 힘들 때 울 엄마. 아이고 우리 딸 저러다 죽겠다. 하면서 제 걱정하셨죠. 한 치 두 치 다르다며 ㅎㅎ 저도 그럴까요. ㅎ

수연 2021-01-14 21:59   좋아요 0 | URL
모르겠어요 우린 아직 어리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모른다고 칩시다 미니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음 가는 거야 어찌 하겠어요. 그러니 일단 마음 가는 딸부터 챙기도록 하죠. 건너 건너는 나중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