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성의 신화 - 새로운 길 위에 있는 우리 모두에게 용기를
베티 프리단 지음, 김현우 옮김, 정희진 / 갈라파고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반에 달리지 못해서 저자에게 미안한 마음. 중반 지나자마자 달렸다. 이건 내 이야기고 내 언니 이야기고 내 동생 이야기인지라 내 딸 이야기일 수도 내 조카딸 이야기일 수도. 결론은 자연스럽게 하나로. 다행이지. 읽을 수 있어서. 변화가 쉬이 되리라는 법은 없지만 섣불리 포기도 하지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