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는 윤색되기 마련인듯. 책정리하다가 발견했다. 몸이 꽤 망가지긴 했지만 많이 웃었고 많이 울었던 날들은 틀림없으니까. 모조리 다 내 피가 되고 살이 되었던 시기였다. 근육으로 발전을 못시킨 건 부족한 내 역량 탓이었다. 


오래 쉬니까 막 또 일을  하고싶어서 온몸이 근질거리는듯. 참을 인자 하룻밤 백 번을 헤아리는 나날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