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la, 격조했습니다.

13에서 딱 멈췄더라는 사실을 이제서야 알았네요. 스페인어 독학 관련해서 요즘 질문을 간혹 받아요. 독학이라고는 하지만 실질적으로 독학은 아닙니다. 여러 선생님들의 도움을 받고있는 까닭입니다. 하지만 학원을 다니고 있지 않잖아, 그러니 독학이라고 우길래, 해봅니다. 여러 차례 이야기를 했지만 저는 스페인어가 그냥 좋아서 어쩌다가 실비아의 스페인어 멘토링 팟캐스트를 아무 생각 없이 듣다가 방송 마지막 인사말에 실비아 선생님의 당신의 스페인어를 응원합니다, 이 말이 너무 좋아서 이 말 들으려고 부단히 팟캐스트 방송 듣다가 책도 사서 보고 그랬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거짓말처럼 스페인에갈 준비를 하고 있네요. 스페인에 가게 되니 뭐가 제일 중요할까 아무리 둘러봐도 역시 언어입니다. 저 프랑스에 있는 동안 프랑스어 공부 진짜 안 하고 갔어요, 하다가 프랑스 간다고 친구들이랑 술 엄청 퍼마시고 알고 있던 것마저 다 까먹어서 프랑스 가서 엄청 고생하고 한국인 친구들과만 놀았습니다. 아 완전 병신짓이었어! 하고 뒤늦게 후회를 해보지만 또 그땐 그 시절의 행복이 있었으니 패쓰하고. 토대가 확실하게 다져지면 단어나 말하기는 금방 늘어요. 스페인어 독학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점은 듣기와듣기와 듣기에 또 듣기입니다. 이걸 누가 모르나 하실 분들이 있을 거 같은데 백 번 천 번 가장 중요한 건 듣기와 쉐도잉입니다. 실비아의 방송을 들으면서 듣고 또 듣고 따라하고 또 따라하다보니 스스로 나 스페인어 천재인가봐 ㅋㅋㅋ 하고 미친듯이 버스 안에서 웃었던 기억 나네요. 물론 그럼에도 저는 아직도 스페인어를 어버버버버버 하고 읽습니다만 그래도 나 스페인어 천재야 라고 딸아이에게 주입시켜놓아서 딸아이는 우리 엄마는 스페인어 천재야~ 라고 자기 동무들에게 자랑질하는 거 듣고 헉!


괜한 소리를 했네 하고 후회하며 스페인어 방송을 듣습니다. 물론 안 들려요, 하나도. 자신을 맹신하지 마세요. 스크립트 있는 동영상이나 스크립트 있는 짧은 방송 프로그램 들으세요. 스크립트 없이 백 번 들어도 안 들리더군요. 여기에서 저는 어쩔 줄 몰라 합니다. 어떻게 하지, 딸아이는 나 스페인어 천재인줄 아는데 스페인어 천재는 커녕 아장아장 스페인어 베베인데 어쩌지 하고 불안감에 시달려 어쩔 줄 몰라합니다. 스페인 가게 되면 실력 다 드러나겠지 아 어쩌지 하며 손톱을 자근자근 깨물다가 불현듯!

뭐 어쩌겠나, 상황이 이리 된 것을.
그냥 공부만 하자.

웅녀님은 동굴에서 100일 동안 쑥과 마늘만 드시고 그토록 원하던 인간이 되었다 하시니 이 설화를 토대로 나도 동굴에서 (아니 집에서) 100일 동안 쑥과 마늘만 (아니 스페인어 책이랑 스페인어 방송만) 섭취한다면 어쩌면 그토록 원하던 스페인어 천재(는 말고 스페인어 중급 과정에만 도달)가 될 수 있을지도 몰라! 라는 어이없는 생각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개인적인 이야기입니다만 저는 아빠가 한문천재라고 아직도 믿고 있습니다. 아빠는 한문에 관해서는 단 한 번도 막힘 없이 단 한 번의 실수도 없이 정확한 답을 하셨습니다. 그러니 그 어린 마음에 아 우리 아빠는 한문천재야, 너무 멋져! 하고 동무들에게 우리 아빤 한문천재다! 얘들아! 하고 자랑질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하지만 참고로 저는 한문고자;;;;;; (아빠, 죄송해요, 흑;;;;) 그러니 더욱더 딸아이에게는 어리버리한 모습을 보이고싶지 않은 이 마음 더 단단해지고!


사설이 길었습니다. 9월부터 저 쑥과 마늘 아니 스페인어 공부만 해요. 참고로 의지박약아라 함께 할 이들 계시나요 글은 8월 말에 올릴게요. 이러고 아니 왜 지금부터 안 하고 9월부터일까 라고 생각하실 분들을 위해서 그 동안 놀아야겠어요. 스페인 가기 전까지 3번씩 저 책들 훑는 게 목표인데 목표를 얼마나 성취할지는 해봐야 알겠죠. 스페인어 공부하시는 분들 모두 ¡Ánimo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8-08-13 17:5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야나님의 외국어는 모두 다 근사해 보여요.
프랑스어도, 스페인어도... 나는 <재팬이지>를 펴 보고는 아 몰랑~~을 외쳤답니다.
너무 더우니까 열공은 하지 말고요.
듣기 또 듣기 또 듣기에 집중하세요!!! (야나님한테 배우거 바로 써먹기) ^^

수연 2018-08-14 08:42   좋아요 0 | URL
프랑스어 저도 이제 아 몰랑~~^^ 스페인 가면 내 그대 선물을 사오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