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호실로 가다 - 도리스 레싱 단편선
도리스 레싱 지음, 김승욱 옮김 / 문예출판사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언저리에서 다시 마주한다고 해도 같은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인생에 세련된 태도가 있다는 환상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묵묵히 현실을 마주하고 바라보는 이들도. 거기에서 현명하고 불성실한 기준과 잣대를 찾을 필요는 없다. 그 자체 환상일지도. 인생은 불공정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