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2008 서울의 레스토랑 - 블루리본 서베이
클라이닉스 편집부 엮음 / 클라이닉스 / 2007년 11월
평점 :
절판


김훈의 '칼의 노래'에서 전쟁의 광풍속에서 어김없이 돌아오는 끼니의 공포에 대해 언급한바 있다.

전쟁의 참혹함에 대해서 김훈의 그 짧았던 한줄만큼 내게 큰 울림이 되었던건 없었다

아무튼 시간은 흘러 서울의 식당들에 관한 가이드북이다.

그러고 보면 내게 있어서 끼니 돌아오는것이 공포 스러웠던적이 몇번 있기는 했었다. 주로 집에서 늦잠자고 일어나 뒹굴거리며 지낼때 냉장고엔 아무런 먹을것도 없고(그 흔한 요구르트나 귤한조각도 없는) 와이프는 나가있고, 슈퍼가서 뭐라도 사올 뽑아논 돈도 없을때, 한끼 정도야 그렇다 치고 두끼 연달아 물로만 버티기는 생각해보니 공포 비슷한 느낌이었다.

쓰고 보니 너무 가벼운 비교다.

평생 반복하게될 끼니에 대한 부닥침. 집에서 먹는거야 그렇다 치지만 돈내고 먹는밥 먹고 돌아서서 속았다라는 느낌이 들때면 그렇게 서러울 수가 없다.

하여 널리고 널린 식당가운데서 그나마 맛있게 그리고 정직하게 음식하는 집을 찾는것은 당연한 이끌림이다.

미셰린 가이드 만큼 아직은 정밀하지는 않지만 충분히 즐길정도의 어드바이스를 제공해준다.

이책의 도움으로 첫번째 타겟을 정한집은 홍대앞 Jack's Steak.

에피타이저로서의 스프가 기가 막히게 신선한 맛.

와이프의 안심스테이크는 정말 기가 막힘.고기맛보다 씹는 감촉이 더 맛있음.

나의 메로스테이크는 그닥 큰 임팩트는 엄씀.음..이런게 메로 스테이크구나하는 정도

디저트로서의 치즈케익은 혀끝의 서늘함과 함께 착달라붙는 촘촘한 케익의 입자들이 화려하지 않은 단맛과 함께 행복한 포만감을 유지하게 한다.

 

 

앞으로 하나씩 찾아갈 맛집 리스트를 만들며 엑스표 쳐나가는 것도 일상을 무료하지 않게 하는 방법중의 하나가 될듯하다.

전쟁통이 아닌 이상 매번 조우하게 되는 끼니를 친절하게 맞이해야 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리의 황홀 - 윤광준의 오디오 이야기, 2판
윤광준 지음 / 효형출판 / 2007년 2월
평점 :
절판


윤광준의 글은 사물과 감정과 감각에 대하여 어떠한 포장도 없이 드라이 하면서도 정곡을 찌르며 묘사하는 힘이 참으로 탁월하다.

저자가 오디오파일로써 느끼고 경험했던 바를 이리도 재미있고 쉬우면서도 황홀하게 책을 읽을수 있던점이 인상적이다

윤광준씨의 또다른 책 '내인생의 친구들'이라는 책에서 소개된 바 있는 그의 부모님이 운영하신다는 여의도의 한 해장국집을 와이프하고 찾아갔었다(여의도 성모병원옆 오피스 건물 지하의 '평범'해장국집)

그때의 해장국맛을 보고 어떤 사물에 집착하는 유전이 윤씨집안에 흐르고 있는것 같다라는걸 느꼈던것은 전혀 무리가 아니었다.

아무튼 정갈하면서도 담백한 글쓰기는 비단 오디오나 음악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도 재미나게 볼 수 있다. 물론 어느 정도 수준에 오른 고수들에게는 심심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나같은 이제 막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그야말로 훌륭한 지침서 역할도 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디오 마니아 바이블 - 오디오 마니아가 되지 않도록 해주는 책
황준 지음 / 돋을새김 / 2007년 5월
평점 :
품절


결혼한지 두달이 다 되어 간다.

다른 가전제품은 아내가 다 알아서 했는데 오디오 만큼은 좀더 생각해 보고, 좀더 살펴보고 사자고 해서 아직까지 미적되고 있다.

대범하지 못한 탓에 인터넷중고 장터에서 검색만 하고 결정을 못내리고 있다

아무래도 앰프는 남들도 처음 살때 그러하듯 마란츠씨리즈쯤으로 하고 스피커는 대충 JBL씨리즈 나 보스씨리즈 중에서 무난한걸로 하고, 씨디는 봐서 디비디 돌려줄 수 있는 애들중에서 골라야 겠다라고 생각하고 고민 하던중 고속터미널 영풍문고에서 이 책을 발견했다.

알라딘까지 기다렸다 사기가 뭣해서 바로 구입해서 그날로 읽었다

결국 내생각 전혀 틀리지는 않았구나라는 위안을 얻으며 더욱 확신하게 되었다

그야말로 성경책에서 진리를 발견하듯..

아무래도 마란츠 모델-30 인티앰프와, JBL-4343 으로 선택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

물론 여전히 이 결정에 대한 미련과 아쉬움이 전혀 없는것은 아니지만 결정적으로 총알을 생각해야 하지 않는가

엔트리급 치고 이정도면 됐지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