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 도어
B. A. 패리스 지음, 이수영 옮김 / arte(아르테)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이 작품이 앞표지의 문구대로 '나를 찾아줘', '걸 온 더 트레인'을 잇는 '압도적'인 심리 스릴러는 아니라는 점이다.('나를 찾아줘'와 '걸 온 더 트레인'도 그렇게 압도적인 작품인지는 모르겠다.

'비하인드 도어'는 반전에 반전이 휘몰아치는 요즘의 작품들이나 기상천외한 소재와 기발한 전개 방식을 보여주는 최신 스릴러에 비하면 무척이나 허전하다.
테크노 스릴러, 메디컬 스릴러가 유행처럼 쏟아져 나오던 2000년대나 90년대 이전에 나왔을 법한 작품이다.
아니면 그 이전 세대... 레이몬드 첸들러의 소설과 히치콕의 영화들이 있던 시절에 어울릴 법한 작품이다.

간촐한 등장 인물들, 소박한 배경, 이리저리 꼬아놓지 않은 간결한 결말...
다소 전형적이고 뻔한 전개, 예측 가능한 결말이 이 작품의 단점이자 미덕이다.(우리는 그 뻔한 전개의 007 시리즈에 수십년 동안 열광하고, 뻔한 내용의 아침 드라마를 열렬히 사랑한다.)
몇 시간의 버스 여행 중에, 비행기 안에서 가볍게 읽을만한 작품이다.

시종일관 답답한 이야기가 계속되다가 마지막에 터지는 (강렬하지는 않지만) 안전한 한 방. 더 꼬여있고 화려한 작품이 읽고 싶었다면 퓰리처상 수상작이나 스티븐 킹의 소설을 읽었을 것이다.

'비하인드 도어'는 고전적이면서도 늘어지지 않는 재미있는 작품이다.
개인적으로는 마지막에 "밀리의 방 색깔이 뭐였지?"라고 묻는 부분이 최고였다.

하지만 못내 결말이 찝찝한 이유는 그토록 철두철미하고 독자의 숨이 막히게 할 것 같은 악당이 마지막에 그 긴 시간동안 주인공에게 복수할 방법을 생각해내지 못했을까 하는 점이다. 비교적 평범한 등장 인물이라도 다잉 메시지같은 것도 남기고 하는데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략적 가치투자 - Value Timer의
신진오 지음 / 이콘 / 2009년 4월
평점 :
절판


한 꼭지씩 세심하고 공부하고 적용하면 수익율이 올라갑니다. 절판되면 무조건 중고가격이 몇 배씩 뛰는데, 개정판 예정이라고 하니 기다렸다 구매하시길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은 생각보다 단순하다
마크 뷰캐넌 지음, 김희봉 옮김 / 지호 / 2004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언젠가는 일어났을 일을, 그 계기에 불과한 특정 사건만으로 결론짓는 단순명쾌함이 이 책의 재미이자 한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고] 뇌 - 하 (반양장)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이세욱 옮김 / 열린책들 / 2002년 7월
평점 :
판매완료


중고판매자 라온XX.. 양심도 없는 뻔뻔한 판매자같으니... 모서리가 다 부서지고 찢어진 책을 '최상'이라고 팔아먹다니... 정직하게 좀 팝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라딘고객센터 2017-05-12 18: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불편드려 죄송합니다. 다만, 중고샵 회원간 거래 상품으로, 저희가 재고를 가지고 있어서 배송하는 것이 아니다 보니 자세하게 확인 후 좀더 빠르게 보내드리기 어려웠던 점 조심스럽게 양해말씀드립니다. 나의계정에서 해당 거래 내역 클릭하시면 판매자분 연락처 확인 가능하고, 소통 하실 수 있으니 이 부분은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이후 이용하시면서 불편하신 부분은 나의계정>1:1고객상담으로 연락주시면 신속하게 안내 드리고 있으니 참고해주십시오.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협녀, 칼의 기억 : 초회한정판 (2disc 디지팩) - 화보집(36p) + 엽서(6종)
박흥식 감독, 이병헌 외 출연 / 비디오여행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고은의 연기는 어설프고, 전도연은 (스스로의 말대로) 사극에는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

등장하는 배우들 대부분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은 것 같은 역할들이지만, 이병헌의 연기는 홀로 빼어나다. 딱딱하게 굳은 표정, 움찔거리는 입근육과 미세한 턱의 움직임으로도 얼마나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있는지를 증명한다.
이병헌의 카리스마가 너무 대단해서 그가 등장하는 장면들마다 화면을 압도한다. 그는 다른 등장인물들을 엑스트라처럼 만들어버린다.
이는 이병헌이 그저 한국을 대표하는 유명 배우이고, 거의 유일하게 헐리우드에 안착했기 때문이 아니다.
진정으로 탁월한 연기를 보여주는 우리 나라의 대배우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화는 좀 혼란스럽다. 왜 등장 인물들이 서로를 죽이고 살려야 하는지 잘 모르는 것 같은 어정쩡함, 마지막 절정의 순간까지 잘 이어지지 않는 감정의 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