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들이 아이들의 심리를 이해해야 하는 이유

 

 

 
상담을 하다보면 학생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 부분은 보상대가에 대한 부분이다. “아무리 노력해도 성적이 오르지 않아요”, “전 정말 노력했는데, 아무도 그걸 몰라요아이들이 좋아하는 게임에서는 조금만 노력해도 점수가 오르고, 레벨이 오르는데, 현실에서는 아무리 많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도 도대체 보상이나 긍정적인 대가는 돌아오지 않으니, 아이들이 공허한 마음을 게임으로 충족하려고 하는 것도 무리가 아닌 것이 된다.
 
사실 스스로 원해서 선택한 일은 보상이나 대가가 없어도 선택 그 자체는 모두 가치와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긍정적인 결과가 없는 상황에서 그 의미를 발견하는 것은 아이들에게 참 힘든 일이 된다. 더군다나 아이들이 선택해야 하는 것들은 강요된 것들이 더 많다. 어쩌면 그것은 스스로 원해서 태어난 것이 아닐지도 모를 수많은 인간들이 감내해야 할 숙명과도 같은 것이다. 한없이 굴러 떨어지는 돌을 굴려 올려야 하는 시지프스처럼 인간은 누구나 운명과 숙명처럼 여겨지는 선택과 직면하게 된다.
      
하지만 시지프스가 신이 내린 벌에 굴복하는 나약한 인간이 아닌 것처럼, 한 없이 굴러 떨어지는 돌을 끊임없이 굴려 올린 것이 그의 자유의지라면 그것은 더 이상 강요된 선택이 아닌 것이 된다. 그가 스스로 돌을 굴러 올리는 행위에 신에게 굴복하지 않겠다는 저항의식을 부여했다면 그것은 분명히 스스로 원해서 선택한 것이 된다. 그런 의미에서 보면, 우리 아이들이 하기 싫은 공부학업에 의미를 부여한다면 그것 역시 스스로 선택한 것이 될 수 있다.
      
그렇다면 우리 아이들에게 어떻게 의미를 부여하도록 할 것인가? 수동적인 선택을 자발적인 선택으로 바꿀 수 있도록 이끌어 준다면 무엇이 필요할까? 만약 내적 동기부여를 잘 학습한 아이라면 스스로 부모의 도움 없이 자신이 해결해야 할 과제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적절한 의미와 가치를 부여할 것이다. 그런데 그런 학습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아이들에게는 외부의 강화장치가 필요하다. 나는 그것을 심리적 보상 메커니즘이나 심리적 강화물 설정이라고 생각한다.
    
심리적 보상 메커니즘은 아이들 스스로가 할 수도 있고, 부모나 타인이 주는 강화처벌에 의해 학습되기도 한다. 그런데 아이들 스스로가 할 수 있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인간이 스스로의 삶에 주인의식을 가지고 자신의 심리를 적절하게 통제하고, 그것에 의미를 부여하는 일은 쉽지 않다. 그래서 대부분의 아이들은 부모나 교육환경에 영향을 받는다. 그렇다면 부모들이 해주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우선 심리적 보상 메커니즘을 이해하는 일이고, 그 다음으로는 아이가 스스로 자유의지를 가지고 자신의 심리를 이해하고 적절한 강화물을 설정할 수 있도록 환경조성을 해주는 일이다.
      
부모가 심리학자나 심리치료사도 아닌데 아이의 심리를 이해해야 한다니 참 부모의 역할이 참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들 것이다. 그런데 아이의 심리를 이해하다보면 자신의 심리를 엿보게 된다. 아이만큼 부모와 밀착된 관계가 없기 때문에 그 관계를 이해하다보면 자신의 심리를 이해해야 함을 물론 자신의 내면적 성숙이나 행복을 위해 필요한 것들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그러니 아이의 심리를 이해함은 물론 자신의 심리를 이해하는 과정은 삶에 가장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다. 그것이 일시적으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평생을 두고 해결해 나가야 할 지난한 과제가 될 지라도 아이의 행복과 우리 자신의 행복을 위해서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잉크냄새 2013-09-01 16: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모들이 접하는 사회의 부조리와 모순이 자녀들의 자유의지를 존중하기에 가장 큰 걸림돌이 아닌가 싶네요.
그나저나 오랫만이네요. 아직 살아계시고 소장님도 되신듯 하고...ㅎㅎ

가시장미(이미애) 2013-09-14 00:30   좋아요 0 | URL
잉크님.. 넘 반가요! ^^ 잘 살아있죠. 여러 일이 많았고... 중심 잡고, 새로운 일도 시작했구요. 상계동에 센터를 오픈했어요. 함 놀러오세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