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를 종류별로 한권씩 여러 권을 샀길래 이렇게 책을 사면 도대체 어떡하란 말입니까~~~하고 일단 타박을 주고는 제일 먼저 손에 든 책!
겨우 1권 읽었는데 다 읽으려면 시간과 돈이 좀 들겠다. 이참에 만화카페라도 출동해볼까 싶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혼자 길을 걸으면 한낱 길에 지나지 않지만 우리가 함께 걸으면 새로운 현실의 출발이 된다는 훈데르트 바서의 말과도 통하는... 이 땅의 용기있는 선구자적인 이들에게 박수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 함부로 쓴 것도,
음식물 제 때 먹지 못해 쓰레기 만든 것도,
덥다고 에어컨 튼 것도...
동생의 관을 짜는 오빠의 마음에 닿으면 이야기는 끝없이 슬퍼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얼굴없는 기념사진 햇살 어린이 23
이영호 지음, 김정은 그림 / 현북스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도 사람도 인연이 있는 거 같다.

집에 있는 책 중 읽지 않은 책들도 많은데 어느 순간 그 책을 읽게 될 때가 있다.

어떤 책은 읽어야지, 읽어야지 하면서도 못 읽기도 하고,

어떤 책은 관심조차 주지 않을 때도 있다.

전자의 경우는 유명 작가의 이름난 책인 경우가 많고,

후자는 알려지지 않는 출판사의 알려지지 않은 작품일 때가 많다.

이사를 하면서 거실에 책은 두지 않고 서재방으로 모두 책을 두기로 했는데

어쩌다 보니 방방마다 또 책꽂이가 넘친다.

찬이 방을 조금 넓은 방으로 바꾸어 주려고 서재방이랑 바꾸다 보니 식탁옆에 책꽂이가 놓이게 되었고

밥먹다가 희망아빠가 책을 하나 빼들기래 쳐다보면서 '우리 집에 이런 책도 있었나?' 하고 읽어 보았다.

이야기가 화려하지 않고 잔잔하고 편안하게 읽힌다.

길건 영감님과 낡은 사진에 얽힌 이야기 속에서 해방직후부터 1948년 국회의원을 뽑을 때까지의 시대상황도 읽을 수 있다.

그 시절과 비교하면 참으로 많이 달라진 오늘이다.

아이들이 이야기를 통해 당시의 시대상을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겠고,

주인공 훈아를 따라 이야기에 푹 빠져 들겠다.

시골을 떠나 읍내에서 새 친구를 사귀어 가는 모습은 대견하고

아픈 훈아의 어머니가 돌아가신 장면과 훈아가 엄마의 마지막을 직접 보지 못한 장면은 슬프다.

길건 할아버지의 아픔을 이해하면서 할아버지를 돕고자 하는 등장인물들의 노력도 감동적이다.

화려한 글은 아니었지만 책 읽은 뒤의 여운이 많이 남는 책이다.

요즘 생각하게 되는 좋은 책의 조건은

책장을 덮었지만 그 내용이 머리 속에서 맴도는 책이다.

그런 이유로 이 책도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벌레 선생님들이 소개해준 책을 사고 알라딘굿즈도 잔뜩 주문. 책 살 때 사는 게 유리하겠다 싶어 이것저것 담았더니 많다. 비닐도 잔뜩. 오랜만에 산 책중 <<마음이 보여?>>가 제일 궁금. 선생님이 보여준 멋진 독후활동 때문. 얼른 읽고 나도 활동해 봐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