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야의 초록 리본 사계절 아동문고 97
박상기 지음, 구자선 그림 / 사계절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현 작가의 <<푸른 사자 와니니>>가 오버랩 된다.

동물들이 주인공으로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모습이 그렇고,

꽤 매력적인 인물이 등장한다는 점이 그렇다.

작가는 얼마 전, 재미있게 읽은 <<바꿔!>>를 지은 분이라 화려한 글솜씨를 한 번 더 만나는 건가? 생각하며 책을 펼쳐 들었다.

첫 장면부터 긴장감을 선물해준다.

주인공, 이 글에서의 주인공을 어린 고라니 솔랑이라고 두자.

솔랑의 동생 해랑은 솔랑의 인도에 따라 고속도로를 건너 새로운 세계로 가려다 로드킬 당한다.

왕복 6차선 도로에서 중앙분리대까지 무사히 넘어 건너편 울긋불긋 숲에 도착한 솔랑은 해랑을 불렀고,

두려움 속에서도 혼자 남는 두려움이 더 컸기에 해랑은 솔랑을 쫓았다.

그러다 그만 변을 당한다.

혼자 남겨진 솔랑은 철망 앞에서 산 속으로도 들어가지 못하고 지난 시간을 복기하면서 해랑에게 한없이 미안해 한다.

잣나무 숲을 뒤로 하고 걷고 달려 도착한 단풍이 우거진 산은 먹이가 많은 것도 아니고, 평화롭기만 한 것도 아니다.

잣나무 숲에만 있었다면 만나지 않았을 고난이 시작되었다.

새로운 세계에 대한 갈망은 고통을 선사해 주었지만

벗을 만나게 해 주었고,

살아있음에 감사하도록 해 주었다.

애꾸눈 멧돼지, 도야는 힘이 약한 단풍숲 동물들을 힘센 동물들로부터 지켜준다.

나약한 솔랑이지만, 강단으로 버틸 수 있었던 것은 도야와 같은 버팀목이 있었기 때문이다.

도야가 가진 매력이 츤데레(이건 일본 말이고, 우리 말로 순화하면 좋겠다는 글에 공감해 보지만, 아직은 상용화되는 말이 없으니 이해를 돕기 위해 일단 사용해 본다.) 같은 면이라고 한다면 맞으려나?

도야는 솔랑을 먹잇감으로 옆에 둔다고는 말은 하지만, 사실은 솔랑을 보호해 주고 있다. 

늪너구리 죠니, 날개 다친 까마귀 깍. 청설모 청서를 약자로 대하지 않고 그들과 대화하며 생각을 공유한다.

또, 도야는 인간의 물건을 모으는 걸 좋아한다.

사냥꾼 인간의 총을 피해 다친 새끼를 데리고 인가로 갔다가 구급약을 들고 나온 인간을 만났던 도야는

그곳에서 그 물건의 쓰임을 알지 못해 달아나다 새끼를 잃고 만다.

구제의 기회를 놓친 것이 인간 물건의 쓰임을 알지 못했기 때문이라 생각하고

그 때부터 도야는 인간의 물건을 모으고 그 쓰임을 알아내려 한다.

그 물건을 가지고 인간이랑 소통하기를 원한다.

이 책의 제목인 도야의 초록리본은 도야가 모은 인간의 물건 중 하나다.

여러 글자들을 조합하여

유해 인간 출입금지라는 표지판을 만들어 초록리본을 둘러 나무에 고정한다.

이 내용이 뉴스가 되어 같은 표지판을 다는 사람들이 나타난다.

이상한 인간, 유해 인간이 아닌 솔랑의 이웃인 인간이다.

이 책에서 초록 리본이 상징하는 것은 뭘까?

평화? 연대? 화해?

더 이상 고기는 먹지 않겠다고 다짐했지만,

먹이가 점점 줄어드는 계절에 눈앞에 먹이를 두고 견딘다는 것은 고통스러운 일이었을 것이다.

자신은 견딜 수 있지만 배고픈 자식 돼지들로부터 솔랑을 안전하게 지키는 일이란 쉽지 않다.

도야는 솔랑을 지키기 위해 도야는 내 보내기로 한다.

숲속에서 고깃덩이를 발견한 솔랑은 도야를 떠올린다.

인간이 놓은 덫을 피해 무사히 고깃덩이를 구해 도야에게 주었고, 도야는 그 고기를 먹었는데,

그 고기에는 독이 묻어 있었다.

깍은 도야가 고기를 끊은 것은 솔랑이 나타나서 부터고,

그 고기에 독이 묻어 있는 것을 알면서도 고기를 먹은 거라고 솔랑에게 이야기 해 준다.

도야는 사냥꾼에게 쫓기다 다리를 다치고 제때 치료받지 못해 목숨을 잃은 어린 자식 생각에 다리를 다쳤던 솔랑을 지금껏 보호해 주었던 것이다.

독이 든 고기를 먹어 힘이 없지만, 도야가 할 마지막 일은

솔랑이 원래 살던, 배고프지 않은 그곳으로 무사히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

철망을 도야가 뚫어준 도야와 도로 사정을 봐 준 깍의 도움으로 청서와 솔랑은 무사히 길을 건넌다.

해랑이 겪은 로드킬 없이 그렇게 무사히!

그렇게 건너온 곳에서 도야의 초록 리본을 솔랑은 여기저기서 발견한다.

인간들과 함께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안전한 공간으로 돌아온 것이다.

자식에 대한 부모의 사랑은 한없다.

도야는 자식처럼 솔랑을 보호했다.

목숨을 바쳐서까지 말이다.

사랑한다는 것은 이렇게 모든 것을 내어 놓는 거라는 것을 한 번 더 생각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일 년 내내 방학이에요! 꿈터 어린이 28
김경옥 지음, 최현묵 그림 / 꿈터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문화!

지구촌 시대에 전 세계의 친구들이 어울려 산다는 것은 더 이상 이상한 일이 아니지만

우리는 아직 각자의 벽을 짓고 사는 거 같다.

우리 보다 가난한 나라의 사람들이 우리나라에서 살아가기란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이런 저런 편견을 이겨내려면 소수는 불리하다.

지나치게 주어지는 다문화 혜택에 역차별을 이야기 하기도 하지만,

우리 사회가 그들이 살기에 그렇게 편하지만은 않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그건 다른 나라에서 살고 있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겪을 삶의 무게와도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시완이는 우리나라에서 살 때 필리핀에서 귀화한 친구를 만난다.

잠시 후, 그 친구의 나라 필리핀에 아버지가 파견 근무를 가게 되어 낯선 이국 땅에 가게 된다.

낯선 곳에서 힘들었을 버나의 적응을 보던 시완이가 버나처럼 낯선 곳에서의 적응에 도전해야 한다. 

그곳에서 가난하지만 열심히 살아가는 친구를 만난다.

열 한 살의 가장 우타를 만나면서 응석받이 시완이는 한 뼘 자란다.

빈 생수통을 두드리며 공연을 하고 그 수고비를 받았던 아이, 값싼 동정을 원하지 않았던 아이

우타에게는 한국에 돈 벌러 갔다가 사고로 목숨을 잃고 제대로 된 보상도 받지 못한 채 돌아가신 아빠가 있다.

그래서 우타는 힘든 생활을 해야 하고, 어린 가장으로 학교에 다니지 못한 채 일 년 내내 방학을 보내고 있다.

학교가 간절히 가고 싶은 아이 우타를 보면서

가난하지만 꿈이 있는 우타의 동생 도미니크를 보면서

투정 속에서 편안히 사는 자신을 되돌아 보았으니 시완이도 멋진 아이다.

도움을 주시는 분(책에서는 누군지 모른다고 했지만, 글을 읽는 아이들은 시완의아빠가 아닐까 추측하게 될 듯) 덕에

우타는 방학을 끝내고 학교에 가게 되고

우타와 시완은 힘 모아 아빠 회사의 송년 축제에서 함께 난타 공연을 하게 된다.

그리고 환하게 웃고.

그래서 이야기는 해피엔딩~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자기 동기가 얼마나 삶을 값지게 하는지 한 번 더 생각해 본다.

가진 것 많은 시완이가 아빠 닮아 나누는 삶에 대해 생각하고 나누면서 더 행복해지기를 바란다.

그리고 힘겨운 삶 속에서도 희망을 노래하는 우타가 꼭 더 나은 삶을 살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구미호 식당 특서 청소년문학 4
박현숙 지음 / 특별한서재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냥 술술 읽힌다.

참 재미있게.

그리고 가족이니 사랑이니 하는 이런 저런 생각거리들도 많이 생긴다.

죽었다가 다시 살아난다(?)는 점에서 <<노잣돈 갚기 프로젝트>>도 생각난다.

그리고 미리 죽을 날 안다면 조금 더 근사하게 이별을 준비할 수 있을까 라는 대목에서는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도 떠오른다.

<<가족의 두 얼굴>>이라는 책도 스쳐 지나간다.

화목하고 다복한 가족이 무척 부러워서

가족이라는 단어에 대해 요즘 생각이 많다.

사춘기 자녀와의 공생은 결코 쉽지 않은 시간들이다.

나는 분명 아~ 라고 말하고 싶은데, 어~ 라고 알아 들어서 마음 전달이 잘 되지 않는다.

아이도 아~ 라고 말하고 싶은데 내가 어~ 라고 알아듣고 있나 보다.

함께 있는 동안 사랑하는 가족에게 사랑한다고 이야기 하는 것은 정말 쉽지 않은 일인지.

하하호호 잘 지내는 가족들은 어떤 특별한 재주가 있는 것인지.

전에 누군가가 그랬다.

아는 후배 중 하나가 가끔씩 전화를 한다고.

그 후배는 생각나는 그 순간 전화를 하는 게 참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선배 요즘 잘 지내냐고 안부를 묻는다고 했다.

참 따스한 말이다.

표현하지 않는 아름다움은 아름다움이 아니라는 광고 카피도 생각난다.

이 책을 읽는 동안 진정한 사랑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된다.

그리고 소중한 내 가족에 대해 이런 저런 생각도 해 보게 된다.

사랑한다고 잘 표현해 보는 것이 과제인 듯.

이 책의 성인판도 있다고 하는데, 어떤 내용이 더 추가되었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꿔! - 2018년 제24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박상기 지음, 오영은 그림 / 비룡소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상을 받았다니 일단 믿고 보기로 하면서도 식상한 내용은 아닐까 하는 마음도 있었다. 예상하던 바와 다른 전개, 맘에 들었다. 입장 바꿔 생각하기의 중요성. 상대의 입장을 생각한다면 이해 못할 일도 없다. 한 편의 가족 드라마를 보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이름을 불렀어 생각숲 상상바다 8
이금이 지음, 최명숙 그림 / 해와나무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 이금이 작가 책이네! 하고 집어 들었다.

제법 얇네. 금방 읽었다.

처음에는 소년 소녀 사랑 이야기? 그 쯤을 생각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면 그는 내게로 와 꽃이 되듯이

동준이는 방학교실에서 만난 모둠 담당 곽동훈 선생님에게 꽃이 되었다.

할머니와만 살아서 외롭고

학교에서도 내세울 것 없고

잘 하는 것 없고, 자신감 없고.

그런 동준이를 꽃으로 만들어 준 선생님은 웅크린 동준이의 마음을 펼쳐 주신다.

이제 선생님 아닌 같은 집에 사는 이웃사촌 형이 되어 주겠지!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참 중요한 일이다.

다 읽고 나니 마음이 따뜻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