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만리 여명의 하늘 - 상 십이국기 4
오노 후유미 지음, 추지나 옮김 / 엘릭시르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6월부터 계속 기다렸던 신간이 드디어 나왔구나! 십이국기 시리즈중 가장 좋아하는 편이라서 상하로 나누어졌어도 기분좋게 주문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노우맨 형사 해리 홀레 시리즈 7
요 네스뵈 지음, 노진선 옮김 / 비채 / 2012년 2월
평점 :
품절


이 책을 읽는 순간 드디어 믿고 볼 수 있는 새로운 작가를 한 명 더 발견했다는 생각에 기쁨이 밀려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의 승부사들 - 열정과 집념으로 운명을 돌파한 사람들
서신혜 지음 / 역사의아침(위즈덤하우스) / 200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기 10명의 사람들이 있다. 이름이 익숙한 이들도 더러 있지만 왠지 낯익으면서도 낯선 사람들, 어쩌면 그냥 무심코 지나쳐버렸을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책속에서 살아 숨 쉬며 빛나고 있다. 그들은 사회적 약자였으나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간 의지의 사람들이었다.

우리가 잘 아는 조선이라는 나라는 엄격한 신분제 사회이자, 유교적 봉건사회였다. 반상의 법도가 하늘을 찌르고, 양반이 아니면 벼슬자리에 오르기도 힘들었을 뿐만 아니라 노비나 기술자들은 사람 취급도 받지 못했던 사회. 그런 편협한 세상이었다.

그런 불공평한 세상이었으니 시대에 좌절하고 절망하고 타협할 법도 한데 이들은 달랐다. 대접 받지 못하는 신분이나 개인적인 신체적 장애를 타고 났음에도 이들은 자신들의 한계를 멋지게 극복해냈다. 신분입네, 양반입네 하는 어리석은 자들의 콧대를 멋지게 꺾어주고, 재주보다는 타고난 신분으로 선을 긋던 잘못된 세상에 보란 듯이...

그들 모두가 승리자였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들은 자신의 분야에서 있어서 실력 하나 만큼은 당대 최고였고, 모두가 그들을 필요하고 찾도록 만들었다. 그것은 단순히 타고난 재주와 실력이 아닌 불행한 처지에서도 끊임없이 갈고 닦은 열정과 집념에서 얻은 산물이었다. 최고가 되었음에도 스스로의 가치를 끊임없이 높였고, 노력했으며, 인간적이었다. 그랬기에 그들은 자신들의 족적을 기록 속에 새겨 놓을 수 있었던 것이다.

사람은 누구에게나 무한한 힘과 가능성이 있다. 다만 그 빛을 발하기 위해선 인고의 세월과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하다. 빽도 없고, 힘도 없다고 환경만 탓하고 스스로의 힘으로 무언가 해보려 하지 않는 사람들이여, 여기 10명의 사람들은 세상의 편견에 오로지 그들 스스로의 실력 하나만으로 맞섰고 극복했다.

잊지 마라, 그 어느 때라도 열정과 집념으로 끊임없는 노력하는 자에게만 세상은, 운명은 문을 활짝 열어준다는 사실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험반을 나온 뒤 요즘 독서실에서 공부를 하고 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도서관에 들러 몇 권의 책을 빌려왔다.

[비형랑]은 오랫동안 내 보관함 속에 잠자고 있던 터에 운좋게 책장 맨 아래칸에서 발견해 생각하고 말 것도 없이 덜컥 빌려왔다. 몇 장 읽어봤는데 역시 신기한 인물!

일본의 헤이안 시대에 음양사 [세이메이]가 있었다면 우리나라엔 신라의 서라벌 시대에 [비형랑]이 있었다고 말하고 싶다. 귀신과 인간, 도깨비에 신까지 등장하는 참으로 대단한 시대다@@

[스누피의 글쓰기 완전정복] 역시 글을 잘 쓰고 싶은 욕구가 강한 나로서는 참을 수 없는 유혹! 역시 스누피는 타자기를 두드릴 때가 가장 스누피 답다.^^

[적패]는 역사적 인물인 [을지문덕]이 풀어가는 살인사건... [정약용 살인사건]에 이은 또 하나의 역사 추리소설이다.

어쨌든 책이 있어 2008년 역시 참 행복하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친구따라 서점에 가지 말았어야 했다. ㅜㅜ

쓸데없이 책을 구입하지 않겠다고 결심한지 얼마나 됐다고 덜컥 또 구입을 하냔 말이다.

[에밀리]라는 책은 [시모츠마 이야기]의 작가의 작품이라 덜컥 구입해 버렸다.

[Nabi3]는 몇 안되는 내가 좋아하는 국내 만화가 연주님의 작품이니 고려해볼 필요도 없지만...

나머지 만화책들은 거의 10일만에 배송되었다. 주문한게 12월 23일이었으니 그야말로 해를 넘겨 이제야 배송된 셈.--;

허나 배송 상태가 영 아니라 앞으로 그곳에서의 책구입은 고려해봐야만 할 것 같다.

당분간 책방에 가지 않아도 읽을 책은 많기도 많구나.(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