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 자매의 빵빵한 여행 : 아시아 편 - 빵이라면 죽고 못 사는 빵 자매의 아시아여행 빵 자매의 빵빵한 여행
박미이.복혜원 지음 / 이담북스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빵자매 #빵빵한여행_아시아 #빵이라면죽고못사는

여행의 묘미는 먹는 것.

낯선 풍경만큼이나 낯선 먹거리가 맛도 있다면 금상첨화.

빵이 한국에 들어온지도 얼마 안됐는데 이렇게 빵을 좋아할 수가 있을까.

빵은 한국의 식탁에서 쌀을 밀어내고 있고 카페엔 커피보다 빵이 더 주인행세를 하고 있다.

유럽은 물론이고 사막 한 가운데 중동지방에서 아프리카 그리고 러시아 같은 추운 지방까지도 빵을 먹지 않는 나라는 없지 않을까.

빵만으로도 세계지도를 그릴 수 있을 정도로 전 세계에 각국의 빵들이 있기에 빵만으로 세계 여행을 하는 여행자가 있을 정도다.

한국의 빵 매니아 자매 역시 빵으로 세계 여행을 하고 있다. 이번에 찾아간 곳은 아시아다. 유럽에 이어 두 번째 여행기.

빵 덕후는 물론이고 빵 같은 간편식을 찾는 사람이라면 읽어야 할 빵집 정보가 가득하다.

대만, 홍콩/마카오, 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미얀마, 라오스, 일본, 러시아까지.

우리가 알만한 아시아의 모든 빵과 맛있는 유명 빵집 정보가 즐비한데, 빵 하면 생각나는 바로 그것,

커피 맛집도 있고, 전통 과일을 이용한 특색있는 빵까지.

군침이 도는 빵의 향연이 펼쳐지는 이 책이 더욱 여행의 욕구를 부추긴다.

다시 여행이 자유화 된다면 빵집 순레를 다녀야 할지도 모를 일이다.

아침에 먹어도 낮에 먹어도, 여름에 먹어도, 겨울에 먹어도 질리지 않는 빵의 세계에 빠져들 준비가 되었는가.

- 이 글은 도서출판 #이담북스 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썼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쿡언니의 방구석 극장
양국선 지음 / 지식과감성#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이 글은 도서출판 지식과감성으로 부터 책을 제공받아 쓴 것입니다.-

홈시어터란 말이 생긴지 꽤 오래된 것 같다.

아무리 TV의 화질과 스피커의 음향이 좋아졌지만 연극은 연극장에서 봐야 하듯이 영화는 극장에서 봐야 제맛이지만 극장도 함부로 가기엔 위험한 곳이 되었다.

하긴 고등학교 때도 선생님이 극장엔 가지 말라고 했었다.

햇빛 하나 안드는 어두컴컴한 곳이니 환기도 제대로 안되고 공기도 안 좋으니 건강에 좋지 않데나 뭐래나.

영화가 너무 좋아 삶의 한 순간을 영화에 빗대어 살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내 삶 전체가 영화는 아닐지라도 순간순간은 영화와 비슷하지 않을까.

저자 양국선은 '모든 순간이 영화였다' 라고 말한다.

고단한 삶도, 사랑했던 순간도, 행복했던 순간과 힘들었던 순간 모두.

영화만 좋다면 어딘들 어떠리. 지하 방구석이든, 싸구려 여관이든,

이 책은 영화감독이 되고 싶었던 그녀의 수 많은 영화 중 일부일 뿐이다.

그녀는 영화라는 꿈을 먹고 산 것 같다.

그녀의 이야기는 영화를 통해 이야기 된다. 그래서 삶의 순간들이 곧장 영화로 연결된다.

영화로 치유하고 영화로 힘을 얻고 영화로 삶을 나눈다.

이 책은 그런 책이다. 그녀에게 무슨 일이 있을때 보았던 영화를 통해 삶에 대한 통찰을 하고

영화를 보고 난 후 삶을 되돌아보는 일기같은.

일기 쓰듯이 써내려간 이 책을 보면 저자가 얼마나 영화를 사랑하는지 알 수 있음과 동시에 꿈을 가진 사람의 온기가 느껴진다.

그녀의 소감이 담긴 30여편의 영화소개는 꿈밈이 없고 솔직하다. 그래서 더 보고 싶어질지도.

그래서 좋은 영화는 오래오래 기억에 남는다.

인생은 영화와 같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공감이 많이 될 듯.

아니면 영화와 같은 삶을 살고 싶은 사람에겐 현실감각을 깨워주는 책이 될 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등학생을 위한 양자역학 4 - 원자 폭탄의 비밀 초등학생을 위한 양자역학 4
홍승우 그림, 이억주 글, 최준곤 감수, 어린이과학동아 편집부 기획 / 해나무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학사에는 두 번의 '기적의 해' 가 있다.

첫 번째는 뉴턴이 '만유인력 법칙' 과 운동법칙을 발견하여 달과 사과의 움직임을 설명한 1666년이고,

두 번째는 아인슈타인이 빛과 전자의 성질에 대한 위대한 논문을 발표해서 양자역학의 기초를 다진 1905년 이다.

뉴턴의 운동 법칙은 눈으로 볼 수 있는 거시 세계를 설명하는 반면,

양자역학은 눈으로 볼 수 없는 미시 세계를 설명한다. 즉 원자같이 더 이상 쪼갤 수 없는 단위 안에서 벌어지는 물리 현상을 연구하는 학문이 양자 量子역학이다.

일단 이 책은 만화책이다. 그리고 초등학생을 주인공으로 하고 있다.

아직 초등학생이 물리 화학을 배울리는 없겠지만 그래도 빛이 얼마나 빠른지 한 번쯤 궁금해 본적 이 없는 아이들은 없을 것이다. 이 정도의 호기심이라면 양자역학에 한 번 도전해봐도 괜찮다.

물론 F= M×a 운동의 제 2법칙 같은 용어가 낯설기는 하겠지만 그렇다고 이 책을 읽기에 아주 부담이 되는 정도는 아니다. 이젠 어벤져스 같은 영화에서도 양자학이 소개되는 정도이니 아빠와 함께 재미있게 읽을 만한 책이다.

갈릴레오의 낙하실험과 중성자와 양성자, 우라늄, 핵분열과 핵융합, 원자폭탄 등의 용어를 찬찬히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책 속의 주인공 민서와 다운이 처럼 물리학의 세계의 빠져들지도.

어느 날 갑자기 자녀들과 함께 과학책을 읽고 싶은 날이면 이 책이 도움이 많이 되겠다.

어렵게만 느껴지던 각종 이름들이 어른들의 뇌세포를 깨우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