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를 좀 알아가면서 취미란에 쓰는 내 취미는 독서-.-음악감상-.-영화감상이었다.

책이야 글자 깨우치고 부터 늘 목말라 했고 좋아했던 것이었고(생각해 보니 책을

멀리하고 산 적은 없었던것 같다. 음악과 영화는 대학시절 멀리 하고도 살았건만

그 시절에도 책은 늘 가까이 있었으니), 중학교 입학 선물로 아빠한테 받은 스피커

한개 짜리 카세트(영어공부 하라고 사줬던것도 같다)를 늘 애지중지하며 밤 늦도록

라디오를 듣고 좋은 음악을 녹음하고 음악에 폭 빠져서 살았다. 그때만큼 음악을

많이 듣고 좋아해 본 적도 별로 없었던 것 같다.

주말의 명화, 토요명화, 명화극장, 세계명작감상으로 시작한 내 영화에 대한 사랑.

처음 시작은 여배우들이 예뻤던 흑백영화 였던것 같다. 용돈을 아끼고 아껴서 스크린이라는

잡지도 사서 보고 그 당시에는 의미도 잘 몰랐던 수준있는 영화들 영화이론들의

현학적인 맛에 빠져 내 수준도 그렇게 높아진양 고상한 척 했던 것도 같다.

대학에 들어와 나름대로는 치열히 산답시고 그렇게 애지중지 소중히 모았던

그 잡지들을 다 버리고 말았다(퇴폐적인 과거와 결별하고픈 마음이었을까?)

그리고 졸업 후 씨네21이라는 잡지가 새로 생기자 그 잡지를 다시 정기 구독하고

그러면서도 영화는 사실 많이 보지 않았다. 그때의 나도 항상 경제적으로는 쪼달렸나 보다.

회사 아이들 만나서 밥 먹고, 산에 가고 그런데만 공을 쏟았지 영화 보기는 별로 하지 못했다.

그러다 아이가 생기고 극장에는 못가고 씨네21 보는 재미로 아쉬움을 달래다 그마저요 형편때문에

못 보게 되었다. 일년에 극장에서 영화를 1~2편이나 보았을까? 그것도 꼭 한편은 만화영화(토토로나

센과 치히로 등등)... 늘 그렇게 목이 말랐는데.

올해는 그래도 제법 영화를 본 것 같다. 물론 대구에서 본 것이 더 많지만서도.

영화를 통해 마음이 통하는 벗도 만나고.. 수진이와 나누는 영화이야기는 책이야기

못지 않은 즐거움을 주었다.

그래서 이런 방을 만들어본다. 나와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의 영화이야기를

이 방에서 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Rbooks > 푸른 얼굴

 

내 노트북 메인에는 '푸른 얼굴'이 담겨 있다. 피카소의 그림 가운데, 청색 시대를, 그 가운데서도 이 자화상을 가장 즐긴다. 20살의 얼굴, 그 청춘의 얼굴, 그러나 푸름이 사라져 있는 얼굴을.


푸른 얼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깨복이 - 가족그림마당 3
오세영 글 그림 / 게나소나(G&S) / 2001년 12월
평점 :
절판


어릴때 강아지에 얽힌 추억 한두가지는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깨복이를 보면서 그렇게 나에게 추억을 주고 간 우리집 개들이 생각났다.

그리고 김민기의 '백구'도 생각났다. 창수와 마지막 만나는 깨복이 모습이

두고두고 머리 속에서 떠나지 않는다.

가슴 아픈 이야기지만 오세영의 만화에 나오는 사람들은 따뜻하다는 생각이

든다. 자꾸 집에 오는 깨복이를 흠씬 때려 주는  할아버지 조차도 깨복이를

향한 마음이 따뜻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깨복이와 창수가 다시 만나 행복했다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도 들고

깨복이의 처참한 모습을 창수가 보게 되면 어떻게 될까 가슴 아픈 생각도 든다.

애완견이 넘쳐 나고, 버려지는 개 또한 넘쳐나는 요즈음 집없이 떠돌아 다니는

떠돌이 개 생각에 가슴 한 구석이 시큰거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간판스타 - 이희재 단편집
이희재 지음 / 글논그림밭 / 2001년 7월
평점 :
절판


96년에 '부자의 그림일기'를 처음 보았다. 박재동님 덕분에 만화에 대해 좋은 시선을

가지고 있었지만 이런 만화도 있었다니 놀라울 뿐이었다. 다른 어떤 책에도 뒤지지

않는 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즈음 이희재의 간판스타도 소문은 들었던것 같다. 하지만 어찌어찌해서 보지는 못하고

이제서야 보게 되었다. 얼마전에 '아홉살 인생'을 만화로 만든 '나 어릴 적에'를 보았다.

별 감동은 없고 가벼움만 느껴져 실망을 한 것도 사실이다. 역시 오세영이 났군 이런 생각을 했다.

그러다가 보게 된 간판스타!!

잊고 지냈던 우리의 모습을 보게 된다. 가슴이 아린 모습들이다. 그러고 보니 지나간 모습들

만은 아니다. 여전히 남아 있는 우리들의 모습이다.

항상 분노만 하고 그냥 제자리인 나는  그렇게 또 분노만 했다. 슬퍼만 했다.

하지만 좋은 만화의 힘, 좋은 책 한권의 힘도 더불어 느꼈다.

앞으로도 이희재님의 좋은 만화 많이 만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영복의 엽서
신영복 지음 / 돌베개 / 2003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처음으로 리뷰 쓰신 님처럼 나도 이 책을 얼마나 기다렸는지 모른다. 엽서가 처음 너른마당이라는 출판사에서 나왔을때 내가 사는 지방까지는 내려오지 않았었나 보다. 몇 년이 지나 우연히 엽서라는 책이 있다는 걸 알고 이리저리 수소문 했으나 구할 수는 없었다. 심지어는 도서관에도 없었다. 서울 사는 친구한테 부탁도 해봤는데 헌책방에서도 구할수가 없다는 말 뿐이었다. 그래서 나는 결심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가게 되면 꼭 훔쳐서라도 내 것을 만든다고...으으으.. 신영복선생님의 훌륭한 글을 좋아하는 사람이 어쩌다 저런 소유욕에 불타게 되었는지 쯧쯧..

그러나 작년에 어떻게 운좋게 '엽서'의 복사본을 구하게 되었다. 너무 기뻐서 우편물을 경비실에서 받아 집까지 오는 동안 한참을 서서 이리 저리 훑어 보았다. 감옥으로부터의 사색과는 확실히 다른 맛이 있다. 선생님의 깔끔한 필체와 흑백의 그림이지만 그 멋진 그림까지 보는 맛이 있으니. 그날 부터 나는 딸리는 한문탓에 사전까지 옆에 두고 엽서를 즐겼다. 선생님과 훨씬 가까워짐을 느끼며.

진작부터 돌베개에서 '엽서'가 다시 나온다는 말을 들었는데 소식이 없었다. 2003년은 넘길려나 했는데 한겨레에 광고가 나왔다. 근간이라고. 그날 부터 알라딘에서 목을 빼고 기다리는데 소식이 없다. 1주일을 기다리고 돌베개에 전화를 했다. 너무도 친절한 목소리로 인쇄가 늦어져서 그런다고 주말경에는 나올거라고 했는데 그 주에는 안나오고 그 다음주 주말에 드디어 드디어 나왔다. 나는 책값같은건 생각도 안하고(정말 하나도 아깝지 않다.) 주문을 하였다.

지금 <신영복의 엽서>는 내 옆에 있고 나는 이 책을 만지는 것만으로도 배가 부르다. 원본과 거의 다름이 없는 컬러인쇄로 눈이 즐겁다. 하지만 복사본 '엽서'를 보내주신 고마운 분의 마음을 알기에 복사본도 나에게는 소중하다. 처음 리뷰쓰신 분 표현대로 집안의 보물로 대대손손 전하고 싶은 마음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