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이철수 나뭇잎 편지 달력 2012_탁상용

평점 :
절판


늘 마음에 생각과 여운을 주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Image Making English (보급판 문고본) - 영어를 제2모국어로 배우는 비밀 IME 시리즈 1
김명기 지음 / 넥서스 / 2009년 4월
평점 :
절판


어째서 이 곳에는 Thanks to 가 없나요 ^^; 미니북이 휴대하기도 더 편한데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쳐야 미친다 - 조선 지식인의 내면읽기
정민 지음 / 푸른역사 / 200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간단히 말하면 이 책은 고전시가(주로 한문문학)를 바탕으로 옛날 실존인물들의 생활을 그려본것이다. 그렇다고해서 시를 분석하는 것은 아니고, 여기서의 시는 그저 저자가 이끌어낸 이야기의 출처 정도이다. (개인적으로 독서평에서 시를 풀어냈다고 하길래, 시를 분석하는것도 재미있겠다 싶어 구입한 나로서는 조금 아쉬운 면이기도 했다.)

  처음 제목에서 매력을 느꼈고, 다른이들의 서평에서도 제법 매력을 느꼈다. 그런데 한가지 의문 스러운 것은 왜 하나같이 서평들이 "광"을 "미쳤다", 즉 "mania"라는 의미로만 곧이 곧대로 해석하는지 모르겠다. 물론 mania 라는 의미도 포함하고 있지만 그것은 많은 내용중 하나일뿐이다. mania 라는 측면만 생각하면 "아, 이것은 어떤일에 몰두한 사람들의 이야기인가보다"라고 섣불리 판단하기 쉽다. 열심히 하면 당연히 잘 되는거지. 그걸 누가 모르는가. 하지만 이 책은 그런 딱딱한(?) 진리에만 집중하고 있는 것이 절대 아니다. 여기서는 mania적인 "광"보다 "남다른, 평범하지 않은" 의 의미로 해석하는것이 더 옳을 듯 하다.

  이렇게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예를 들어보자. 이 책에는 "남다르게" 따뜻한 정을 그린 이야기도 많이 나온다. 낭만을 아는 인생, 친구와의 멋진 우정, 사제지간의 정 등등 다양한 이야기들이 있다. 단순 mania 이야기만 하기에는 이 책은 너무나도 아름답다(?). 개인적으로 이 책에 나온 정약용의 인간적인 모습에서 정말 말로는 설명못할 감동을 받았다. 처음 독후감을 쓰기 위해 이 책을 읽기 시작하던 것이 어느덧 나는 좋은 구절에 포스트 잇을 붙이기에 이르렀다. (개인적으로 나는 1부의 딱딱한 mania 이야기 보다 2부의 인간적인 내용이 훨씬 읽기에 재미있고 좋았다.)

  이 책을 읽고 다시 한번 국사책을 펼쳐보라. 책에 나온 위인들이 달라보일것이다. 우리가 과학자라고 배운 이에게, 기술자라고 배운 이에게 이런 면도 있었구나 하고 놀랄 것이다. 책디자인도, 책내용도 모두모두 알차다. 책을 읽고나면 "나도 이렇게 살고 싶다"라는 여운이 남을 것이다. 내가 이 책을 좋아하는 이유는 바로 이 여운 때문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라디오 2016-03-30 12: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ㅎ 읽어보고 싶은 책이네요ㅎ

eL 2016-03-31 03:31   좋아요 0 | URL
예에에에전에 대학다닐때 과제로 읽었던 책인데 좋았어요 :)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