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hani.co.kr/arti/society/rights/932048.html?fbclid=IwAR0enllE7Ns0bb6l-TCHAtaN1COxBe-NWbhzohm8hGB2hnDFAKseLJLiYuM


한겨레에 실린 사회역학자 김승섭 교수와 사회학자 윌리엄스 교수의 대담이다. 길지 않아서 금방 읽을 수 있지만, 그중에서도 인상적인 대목들,

 

하지만 실제 그 사회가 평등한지는 다른 문제다. ‘원칙 실행의 간극’(principle implementation gap)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모든 흑인이 자신이 원하는 지역에서 집을 살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으면 95% 넘는 사람이 그렇다고 답하지만 집주인이 상대가 흑인이라는 이유로 집을 팔지 않는 것을 금지하는 법에 찬성하느냐고 물으면 65%그렇다고 답한다. 주거 뿐 아니라, 많은 영역에서 인종 차별 금지 원칙에 찬성하는 것과 모든 사람이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만드는 정책을 지지하는 것 사이에는 대부분 30%가량의 차이가 존재한다.

 

흥미로운 것은 이민자들과 의미 있는 교류를 하는 집단은 다른 반응을 보였다는 점이다. 인구의 거의 50%가 이민자인 런던에서는 브렉시트에 찬성한 비율이 다른 지역보다 매우 낮게 나왔다. 이민자들과 자주 만나는 사람들일수록 그들이 끔찍한 존재가 아니라는 점을 알기 때문이다.

 

당시 여러 도시에서 진행된 연구를 보면 정해진 시간마다 혈압을 측정했을 때, 낮 시간에 젊고 건강한 흑인과 백인의 혈압의 차이는 크게 나타나지 않았지만 밤에 잠을 잘 때면 백인의 혈압 감소폭이 흑인보다 더 컸다. 밤에도 흑인의 혈압이 많이 떨어지지 않는 것은 늘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정신을 차리고 있어야 하는 긴장감에 따른 스트레스가 원인일 수 있다. 마치 잠이 들었을 때도 온전히 긴장을 놓지 못하고 한쪽 눈을 뜨고 있는 것과 같은 것이다. 최근에는 낮에 차별을 경험한 흑인들의 경우 밤에도 혈압이 올라간다는 연구 결과가 여럿 나왔다. 차별적인 환경은 삶의 모든 시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미국의 일부 지역에는 흑인이 폭력적이고 위험하다는 부정적 고정관념이 널리 퍼져있다. 이런 고정관념은 별다른 생각을 할 여유 없는 급박한 상황에서 의사결정에 큰 영향을 미친다. 흑인에 대한 편견을 가진 경찰은 눈 앞에 있는 흑인이 별다른 행동을 하지 않더라도 자신을 위협한다고 생각하고 총을 쏘는 과도한 반응을 보일 수 있다. 백인이 주머니에서 무언가를 꺼내려고 하면 지갑이라고 인식하지만 흑인의 경우는 총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는 심리학자들의 연구 결과도 있다.

 

내가 타인을 차별할 수 있다고 인정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나는 한번도 누군가를 차별한 적이 없다고 말하는 사람이야말로 차별적인 행동을 하기에 최적화된 사람일 수 있다.

 


 

소수자 관련 문제에서 가장 중요한 태도는 자신이 어떤 영역에서는 소수자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라는 말이 기억난다. 머리가 환해지는 기분이었다. 한국의 30대 전문직 남성이 미국에서는 (그럴 수 있다는 가능성조자 생각하지 않겠지만) 소수자가 될 수 있는 것이다. 회사에서 흡연을 하지 않아서 소수자가 될 수도 있는 것이고, 정치적 입장에 따라 소수자가 될 수도 있는 것이고, 이성애자가 동성애자 클럽에 가면 소수자가 되기도 하는 것이다. 요는, ‘스스로의 소수자 가능성에 대해 늘 열려 있어야, 자신이 주류적 위치에 있을 때 소수자를 배제하고 차별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에 있지 않을까. 코로나 시국에서 유럽에서 들려오는 인종차별 뉴스에 분개한다면, 적어도 한국에 있는 중국인들에 대한 마녀사냥식 태도는 스스로 경계해야 하지 않을까. 아마도 한국인을 조롱하는 유럽인 뉴스에 분개하는 사람과 국내의 중국인들에 대한 마녀사냥을 하는 사람은 동일인일지도 모르겠다. 맞다면, 역설은 참 비극적인 모양으로 현실에서 튀어 나온다.


  

그나저나 김승섭 선생님은 글만큼이나 인상도 정말 따뜻하다그의 글에서 느꼈던 온기가 떠오른다.

코로나 시국에 출간된 그의 책 2권을 읽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