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4월이 시작했다.

화창한 날씨는 이어지고 꽃들이 만발할 것이다.

추운 날씨에 안을 향하던 내 마음은 밖을 향할 것이다.  

책을 읽는 날보다 읽지 않는 날이 늘어가고 있는데,

4월엔 더욱 그럴할 것이다.

그럼에도 이 소설들은 읽고 싶다.

 

 

 

 

 

 

 

 

 

 

    

 

 

1. 마리아피아 벨라디아노,『못생긴 여자』

 

선남선녀 밑에 태어난 못생긴 아이 레베카!

아이는 못생겼다는 이유로 부모에게 외면당한다. 이 소설은 레베카가 자신의 세계를 만들어가는 이야기이다. 부정적 기운이 삶을 침투해 오는 요즘, 긍정의 기운이 간절한 내게 필요한 책이다.

 

2. 후안 가브리엘 바스케스,『추락하는 모든 것들의 소음』

 

사람에게 일어날 수 있는 가장 슬픈 일은 거짓 기억을 갖는 거예요.

‘책속에서 & 밑줄 긋기’에 등록된 문장이다. 난 이 문장만으로 이 책이 읽고 싶어졌다.

책 소개를 보면,

‘마약과 폭력, 광기와 야만으로 점철된 콜롬비아의 현대사와 그러한 공포의 시대를 살아낸 개인의 운명을 절묘하게 교차시켜 직조한 작품으로, 의문에 휩싸인 한 남자의 죽음과 그의 과거를 되짚어가는 과정을 통해 콜롬비아 암흑기의 잔상을 완벽하게 재현한’ 소설이라고 한다.

 

3. 차이쥔, 『생사의 강』

 

중국 추리소설을 읽어본 적이 없다. 중국 소설을 읽은 지도 오래됐다. 차이쥔은 ‘2016년 현재 작품 전체 누계 판매부수 1000만 부를 기록했으며 9년 연속 중국 미스터리 소설 베스트셀러 기록을 유지하고 있’는 작가라고 한다. 복수와 환생이라는 소재의 만남이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궁금하다.

 

4. 조성기, 『우리는 아슬아슬하게 살아간다』

 

책소개에 나온 문구를 인용하면, 표제작 「우리는 아슬아슬하게 살아간다」는 ‘세월호 사건을 배경으로 ‘담당’의 윤리가 결여된 자들이 이 세상에 가져올 수 있는 끔찍한 악의 모습을 선명하게 보여 주는 작품‘이라고 한다. 사람에게 일어날 수 있는 가장 슬픈 일은 거짓 기억을 갖는 것, 그리고 망각이다. 읽고 싶다기보단 읽어야 할 책이라는 생각이 들어 선택했다.

  

5. 세라 워터스, 『핑거 스미스』

 

개봉 예정인 박찬욱 감독의 영화<아가씨> 원작이다. 새로 출간한 책은 아니고 판형과 편집을 바꿔 출간한 책이다. 읽지 않은 내겐 새로 출간한 책과 같다. 결말에 도달하려면 뒤집히는 반전을 몇 차례 통과해야 한다고 한다. 고아이자 소매치기 출신의 하녀 수와 상속녀 모드, 신분이 극과 극인 두 여자의 사랑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