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인]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카인
주제 사라마구 지음, 정영목 옮김 / 해냄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인은 아담과 하와의 세 아들 중 맏이로 동생 아벨을 질투하여 죽인 인물이다. 그는 여호와의 벌을 받아 세상을 떠돌았다. 사는 것이 죽음보다 더 지독할 수 있음을 보여주기 위함일까. 여호와는 세상 사람들이 그를 죽이지 못하도록 표식을 남겼다. 이후 놋에 정착한 그는 아들 에녹을 낳았다.

 

구약성서<창세기>에 나오는 이야기로 직접 읽지는 못했고 여러 정보를 통해 알고 있었다. 카인은 인류 최초의 살인범이자 악인이다. 주제 사라마구가 생각한 카인의 모습은 이것이 전부가 아니었다. 그는 동생을 죽이고 도망친 카인이 어떻게 살았을까, 궁금했다. 그 이야기는『카인』을 통해 이어진다.

 

여호와는 불쌍하다. 자신이 만든 인간을 믿지 못했으니까. 믿음이 없다 보니 계속 테스트를 했던 게 아닐까. 아담과 하와를, 카인을, 아브라함을. 그 열매만 먹지 말라고 할 게 아니라 심지 않으면 될 게 아닌가. 경쟁을 시키지 않았다면 카인이 아벨을 죽이진 않았을 것이다. 아브라함은 아들 이삭을 바치라는 명령을 받았다. 신의 마음을 산 그는 아들을 지켰다.

 

『카인』의 서두에는 여호와가 자신이 만든 아담과 하와가 겉모습은 완벽한데 말은커녕 원시적인 소리를 내지 못해 실망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어쩌면 여호와의 인간 테스트는 이 과실에 대한 트라우마가 작용한 것일지도 모른다. 여호와는 말할지도 모른다. 더 굳건한 인간으로 만들기 위한 채찍질이었다고. 내쫓긴 했지만 염려했기에 천사를 보내 도운 것이라고.

 

내가 너희를 만들었으니 너희는 무조건 내 말을 따라야 한다, 는 이 말은 맞기도 하고 틀리기도 하다. 복종하는 인간은 원하지만 자존감을 지닌 인간은 바라지 않는다는 뜻이기도 하니까. 지나친 비약일까?

 

선과 악을 판단하는 기준은 뭘까? 점점 모호해진다. 모두에게 선한 사람 혹은 모두에게 악한 사람은 없다. 누군가에게 선한 사람은 누군가에게 악한 사람일 수 있다. 반대도 마찬가지다. 카인이 악인이라면 아벨은 선인일까?

 

『카인』의 아벨은 선인이 아니었다. 여호와의 총애를 받는다고 생각한 아벨은 카인을 조롱했다. 신에게 사랑받았다는 자만, 사랑받고 싶다는 욕망은 비극을 만들었다. 지금의 삶을 봐도 비극의 원인은 인간의 그릇된 욕망이다.

 

왜 신은 인간에게 욕망을 준 것일까. 욕망이 없는 인간을 상상한다. 아마도 인간의 삶은 이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인간이 자꾸 부족함을 느끼는 것은 완벽한 인간을 만들고 싶었던 신의 욕망이 인간의 몸으로 흘러들어 간 것은 아닐까. 그런데 신은 정말 완벽한 인간을 만들고 싶었던 걸까? 아니었을 것이다. 신이 원한 인간은 자신 발아래 있는 인간이었을 것이다.

 

『카인』의 카인은 신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했다. 신은 말할지 모르겠다. 너 역시 카인의 후예라고. 그렇다면 나는 이렇게 말할 것이다. 카인은 당신이 만든 아담의 후예입니다. 아벨이 악인이라고 해서 카인인 그를 벌할 권리는 없지만 카인의 입장에선 변명의 여지가 있다.

 

그런 자들은 내 관할권 밖이다, 내 통제를 벗어나 있지, 신의 삶이 너희 모두가 생각하는 것처럼 쉬운 게 아니란다, 신은 사람들이 상상하는 것과는 달리 그냥, 내가 원한다, 내가 할 수 있다, 내가 명령한다, 하고 말할 수가 없지, 또 자기가 원하는 것을 늘 바로 얻는 것이 아니라 먼저 제자리걸음을 할 수밖에 없다, 내가 카인의 이마에 표를 한 것은 사실이다, 너는 본 적도 없고 알지도 못하겠지만, 하지만 내가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카인이 자기 의지가 데려가는 대로 가고 자기가 원하는 것을 무엇이든 해도 어째서 나에게 그것을 막을 힘이 없느냐는 것이다.(142쪽)  

 

인간의 원죄는 신에게도 책임이 있다는 생각을 하며 읽다가 이런 글을 만났다. 그랬다. 신의 능력은 완벽하지 않았다. 길을 떠나는 자에겐 떠나야 하는 운명이 기다리고 있었을 것이다. 신도 모르는. 운명 앞에 선 인간은 어떤 의지를 갖느냐에 따라 삶의 방향은 달라진다.  

 

『카인』 속 카인의 떠돌이 삶은 다른 성경 속 인물의 이야기 속에서 계속 이어졌다. 아브라함이 아들 이삭을 죽이려 했을 때 막은 사람은 천사가 아닌 카인이었다. 그런데 이 일화는 과거인지 현재인지 꿈인지 현실인지 모호하다. 성경을 읽지 않았지만 <노아의 방주>, <소돔과 고모라> 등 알고 있는 이야기는 있다. 『카인』의 카인은 성경 이야기의 시간과 장소에, 인물들의 삶에 현실인 듯 아닌 듯 휩쓸린다. 이런 시도는 재미있게 읽혔다.『카인』은 성경과 주제 사라마구의 상상이 절묘하게 뒤섞여 하나의 이야기가 된 독특한 소설이다. 성경을 잘 알았으면 소설과의 차이를 발견해 가며 읽었을 텐데, 그랬다면 단편적인 독서가 아니라 좀 더 깊이 있는 독서가 됐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