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받지 않을 권리 - 욕망에 흔들리는 삶을 위한 인문학적 보고서
강신주 지음 / 프로네시스(웅진) / 2009년 6월
평점 :
절판


‘상처받지 않을 권리’를 주장하려면 우선 상처의 원인을 찾아야 한다. 강신주의 『상처받지 않을 권리』에서 상처의 원인은 자본주의, 정확히 말하면 돈을 근저로 한 자본주의적 삶이다.

 

살기 어렵다, 는 말에는 돈이 없어 제대로 소비할 수 없다는 말이 포함된다. 그리하여 지금 행복하지 않다는 뜻이다. 자본주의적 삶이 흥미롭다면 단순한 소비가 아닌 소비의 즐거움을 ‘어느 정도’ 누리고 있다는 뜻이다.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어 소비의 즐거움을 완벽히 누리는 일은 불가능하다. 자본주의적 삶에 만족이란 단어는 존재하지 않는다.

 

『상처받지 않을 권리』의 부제는 ‘욕망에 흔들리는 삶을 위한 인문학적 보고서’이다. ‘상처받지 않을 권리’는 자본주의 삶의 편린을 이해하고 ‘소비사회의 유혹적 논리’로부터 상처받지 않을 권리를 말한다. 상처받지 않을 권리는 삶의 가치가 무엇인지 찾는 문제와도 상통한다.

 

화려한 불빛 아래 매혹적인 모습으로 유혹하는 상품들을 뿌리치는 일은 쉽지 않다. 타인이 가진 것을 갖지 못하면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 방법은 노동 혹은 어떤 수단을 통해 돈을 벌어 소비하는 것뿐이다. 노동하고 소비하는 반복적 삶을 살아가는 것뿐이다. 노동하는 삶은 자유를 빼앗고 몸의 피로를 가져오지만 상품을 향한 욕망을 뿌리치기는 어렵다. 자본주의 삶의 편린을 이해한다 해도 소비사회의 유혹적 논리에 상처받지 않기란 쉽지 않다.

 

강신주는『상처받지 않을 권리』에서 각기 다른 시대와 다른 나라의 문학가 4인과 사상가 4인(이상과 게오르그 짐멜, 보들레오와 발터 벤야민, 미셸 투르니에와 부르디외, 유하와 보드리야르)를 연결한다. 문학자들의 작품과 삶을 통해 자본주의적 삶의 상처를 드러냈다면 사상가들은 상처를 자세히 들여다봄으로써 자본주의적 삶의 문제를 찾았다.

 

이상은 자본주의의 핵심을 돈의 논리에서 찾은 작가였고, 게오르그 짐멜은 화폐경제에서도 인간의 영혼은 돈에 대한 항구적인 열망을 갖게 되었다고 한다. 결여에 대한 상처는 타인보다 행복하지 못하다는 피해의식으로 변질한다. 보들레오와 발터 벤야민은 19세기 파리의 삶을 통해 자본주의적 삶의 근원을 ‘욕망의 충족을 미룬 우리의 의지’에서 찾았다. 투르니에는 다니엘 디포의 『로빈슨 크로소』를 패러디한 『방드리디, 태평양의 끝』을 통해 타자의 삶을 통해 변화하는 로빈슨의 모습을 그렸다. 투르니에에게 삶은 놀이의 주체이지 노동의 주체가 아니었다. 부르디외는 자본주의의 문제점을 진단하면서 자본주의의 환상을 깨며 주체적 ‘가능성의 장’으로의 미래를 제시한다. 유하와 보드리야르는 삶을 유지하기 위한 소비가 아니라 소비문화에 현혹된 인간들의 모습에 포착했다.

 

책 속의 문학가와 사상가들은 문학작품 속에서 자본주의적 삶을 사느라 상처받는 인간의 모습을 발견했는데 그들은 곧 우리 자신이었다. 노동하고 소비하고 노동하고 소비하는 악순환 또한 끊어야 한다. 자본주의를 해부한 사상가들이 주장이 아니더라도 돈은 목적이 될 수 없고 인간은 수단이 될 수 없다. 상투적인 답일 수 있지만 악순환을 끊는 주체, 소비에 대한 욕망을 줄일 수 있는 주체는 행복한 미래를 갈망하는 자신 혹은 사회이다. 삶에서 중요한 것은 욕망의 충족이 아니라 진정한 삶의 가치가 무엇인지를 찾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