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혜로 지은 집 한국 건축]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지혜로 지은 집, 한국 건축 - 우리 건축의 구조와 과학을 읽다
김도경 지음 / 현암사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아이들은 집을 그리라고 하면 아파트를 그린다고 한다. 나에겐 더 이상 집을 그려오라는 숙제를 내주는 선생님은 없지만 누군가 집을 그리라고 하면 아마도 지붕이 있는 집을 그릴 것이다. 아마도 지붕은 기와지붕과 초가지붕 중 하나일 것이다. 어린 시절에 받은 미술교육 탓일 수도 있고 상상력의 빈곤 탓일 수도 있지만 집 그림하면 지붕과 마당과 얕은 담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요즘 대부분의 집들이 그렇듯 내가 살고 있는 집도 지붕이 없다. 지붕대신 옥상이 있다. 넓은 하늘을 볼 수 있고 꽃이 있는 옥상을 좋아하지만 옥상이 있는 집보단 마당이 있는 집에서 살고 싶다.

 

집을 짓는 일에 관심을 갖고 있다. 건축을 전공하지 않은 상황에서 나의 집을 짓는 일은 이룰 수 없는 꿈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TV는 자신의 집을 짓는 일이 그다지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었다. TV를 통해 집 짓는 법을 배워 자신의 집을 짓는 사람들을 보며 내 집을 짓는 일이 이룰 수 없는 꿈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다. 그런 이유로 조금씩 건축 관련 책들을 읽어가고 있다. 건축 관련 책들을 읽으면서 우리 건축에 대한 관심도 늘었다. 하나의 공간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여러 공간의 어울림을 추구한 우리 건축이 매력적으로 여겨졌다.

 

『지혜로 지은 집, 한국 건축』은 우리 건축의 구조와 의장에 대해 공부할 수 있는 책이다. 본문을 시작하기 전 ‘한국 건축물의 구조도’가 실려 있다. 본문은 한국 건축물의 구조도에 대한 설명이라고 볼 수 있다.

 

건축은 공간구성 방법에 따라 채 분화와 실 분화 건축으로 구성되는데 한국 건축은 채 분화의 특성이 강하다고 한다. 채 분화는 안채, 사랑채, 행랑채, 문간채 등으로 나뉜 공간구성을 말한다. 독립된 공간임과 마당을 중심으로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공간이다. 작은 마당이긴 했지만 어린 시절에 마당이 있는 집에 살았다. 그때는 옆방에 사는 사람들의 얼굴을 알았고 맛있는 음식이 있으면 나눠도 먹었다. 지금은 같은 번지에 살지만 누가 사는지도 잘 모른다. 요즘의 집은 오래도록 같이 사는 공간이 아니라 일시적으로 거주하는 공간이다.

 

한국 건축은 정교하고 섬세하고 위대하다. 침대는 가구가 아니라 과학이라고 했던가. 한국 건축이야말로 과학이라는 생각이 든다. 한국 건축은 세밀한 설계와 장인의 손길이 필요한 작업이다. 기단과 초석, 기둥, 가구(기둥에서 서까래 아래까지 이루는 구조), 공포(기둥과 지붕 사이에 위치), 지붕, 수장재와 마감 어느 하나 소홀함이 없어야, 적절한 균형을 이루어야 아름다운 한국 건축이 완성된다.

 

창덕궁 후원 존덕정은 대표적인 육모정이고 완주 송광사의 종각은 +자형 평면이고 부석사 종각은 합각을 정면으로 삼은 것이고 강릉향교 대성전은 진퇴형 평면이고 경복궁의 근정전은 쇠시리의 높이가 높은 입식 초석이고 안동 소호원은 소슬합장을 사용했다는 등 한국 건축에 대해 아는 체를 하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보는 것도 좋으리라. 봉정사 극락전과 부석사 무량수전의 공포의 차이, 창덕궁 돈화문과 숭례문은 우진각지붕의 사례라는 것을 이 책을 통해 알 수 있었다. 우리 건축을 만나면 지금보다 더 자세히 들여다보게 될 것 같다.

 

이 책에 실린 건축사진과 설명은 상세했지만 전공자도 아니고 지금 한국 건축을 보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 이해가 되지 않은 부분도 있었다. 서평을 쓰기 위해 한꺼번에 읽기는 했지만 시간을 두고 조금씩 읽으면 좋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