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에서 만난 다섯 사람
미치 앨봄 지음, 공경희 옮김 / 살림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천국하면 따사로운 햇살이 떠오른다. 아름다운 숲이 있고 졸졸 시냇물이 흐르며 새소리가 들리는 곳, 여기저기서 사람들의 웃음소리가 들리는 곳이 떠오른다. 종교를 떠나 천국하면 착한 사람들이 가는 곳, 행복이 넘치는 곳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이번에 내가 읽은 책은 [천국에서 만난 사람]이다. 천국에서 만났으니 죽었다는 뜻일 것이고 천국에서 만난 사람들이니 분명 좋은 사람들이겠지 생각했다. 다만 그들의 누구인지, 주인공과는 어떤 관계의 사람들인지 궁금했다.

 


 


 

[천국에서 만난 다섯 사람]은 미치 앨봄의 장편소설로 신작 [8년의 동행]의 출간 기념으로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과 함께 재출간된 책이다. 나는 이번에 세 권의 책을 함께 읽었다.

 

출간 간격은 멀지만 세 권의 책이 관통하는 주제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이다. 먹고 사는 문제가 절실한 사람에게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의 고민은 사치겠지만 생(生)은 먹고 사는 문제로 해결되지 않는 부분들이 존재한다.

 

세 권의 책은 모두 삶과 죽음, 관계를 다루고 있다. 오늘은 천안함 희생장병 영결식이 있었다. 죽음은 태어남의 순서가 아니다. 죽음 앞에 세상은 공평하지 않다. 공평하지 않은 세상, 우리가 할 일은 세상을 원망하며 시간을 보내는 것이 아니라 그들을 기억하고 열심히 사랑하며 사는 것이다.

 

“사랑을 나눠 주는 법과 사랑을 받아들이는 법을 배우는 게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거야.”(92쪽,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타인과 자신을 용서하게. 시간을 끌지 말게, 미치. 누구나 나처럼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건 안야. 누구나 다 이런 행운을 느끼지는 못하지.”(232쪽,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은 미치 앨봄이 죽음을 앞두고 있는 노은사 모리에게 죽음, 두려움, 나이가 든다는 것, 탐욕 등 열세 번의 인생 수업을 받는 내용이다.

 

[8년의 동행]에서 미치 앨봄은 성직자 앨버트 루이스로부터 추도사를 써달라는 부탁을 받고 그와 함께 시간을 보낸다. 그러면서 삶의 문제들의 답을 찾아간다. 미치 앨봄은 [8년의 동행]을 통해 죽음은 끝이 아니라는 것, 각기 다른 생을 살지만 사람들은 하나로 연결되어 있음을 보여준다.

 

[천국에서 만난 다섯 사람]은 두 권의 실화에서 보여 준 ‘사람은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는 저자의 생각이 담겨 있는 소설이다. 아버지의 뒤를 이어 루비 가든에서 일하는, 이미 노인이 된 에디는 한 아이를 구하려다 죽음을 맞는다. 그는 천국에서 자신의 삶과 연관된 다섯 사람들을 만난다. 어린 시절 자신의 어리석은 실수로 죽음을 맞이한 파란 사내, 전쟁에서 자신의 다리에 총을 쏜 대위, 루비 가든의 이름의 주인공 루비 부인, 아내 마거릿과 전쟁에서 구하지 못한 탈라.

 

“거기에 꼭 있어야 할 사람이었는데요.”(261쪽, [천국에서 만난 다섯 사람])

 

삶에서 뭘 해내지 못해 슬펐다는, 그래서 루비 가든에 있으면 안 될 사람 같았다는 에디의 고백에 탈라는 할아버지가 아이들을 안전하게 해 주니까 루비 가든에 있어야 할 사람이라고 말한다.

 

에디는 그들을 만나면서 아버지를 이해하고 자신의 가치를 깨닫고 오래도록 지고 있던 마음의 짐을 내려놓는다. 나의 존재는 하찮고 보잘 것 없이 여겨지지만 보잘 것 없는 생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존재하는 모든 것들은 모두 의미가 있다. 누군가의 도움 따위 필요 없다고, 나는 내 힘으로 살 거라고 자신하지만 혼자 살 수 있는 사람은 없다. 나는 누군가의 도움으로 살고 누군가는 또 누군가의 도움으로 살아간다. 그것이 우리가 사는 세상이다.

 

[천국에서 만난 다섯 사람]과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8년의 동행]에서 저자가 말하려는 내용들은 새로운 내용은 아니다. 소설[천국에서 만난 다섯 사람]은 그렇게 잘 쓴 소설은 아니지만 바쁘다는 핑계로 잊고 있던, 외면했던 문제들을 다시 떠올리게 하는 책이다. 자신만의 섬에 갇혀 외롭지 않길, 사람들은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너무 늦게 깨닫지 않길 바라는 저자의 마음이 담겨 있다. 변덕스런 봄날 탓에 봄이 되어서도 여전히 춥다. 춥지 않은 봄을 보내는 방법은 단 하나! 사람과 함께 보내는 것이다.

 

지나간 나의 인연들, 현재 만나고 있는 나의 인연들, 그리고 미래 만나게 될 나의 인연들이여! 그대들 덕에 내가 존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