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영화보러 잘 못가긴 하지만 가더라도 아이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영화를 선택하는 편이다.  그러다 보니 처음 <목격자>가 개봉 됐을때 한번 볼까? 라고 신랑이랑 둘이서 얘길 나누긴 했지만 주말에 겨우 쉬시는 어머님께 부탁드리기 뭣해서 또 그냥저냥 넘겨버리고 말았다.  언젠간 TV에 하겠지.  뭐 이런게 요즘의 내 영화생활의 하나가 돼 버린 기분.  그래도 예전만큼 영화를 즐기지 않으니 또 그러려니 한다.  큰 화면과 어두운 극장은 아니지만 그래도 집에서 소파에 누워 보는 영화 맛도 괜찮은 거 같아서 집에서도 괜찮치 않나.   물론 다 호불호가 이는거지만서도.....  여튼.... 이 영화는 언젠간 킵.. 뭐 이런기분.

그러다가 갑자기 며칠전 폰을 보다가 옥**에서 공짜 보기..뚜둥~

아놔, 나 폰으로 보는거 싫어하는데 ㅠㅠ 심지어 폰으로 한참 보고나면 시력이 나빠져서 일시적으로 두개로 겹쳐 보이기까지 해서 싫은데... 라고 하면서 클릭하게 되는 이 상황은 뭐지?  일단, 그래도 함 봐보자.  단, 아이들이 들으면 안되니 큰 헤드셋 끼고..

와... 봤다.. 진짜.. 내가 폰으로.... 열심히 봤다.  긴장하면서.....



이제 겨우 집한채 장만하고 이사한 평범한 보험관련 직종에 종사하는 가장.

우연히 아파트에서 벌어진 잔인한 장면을 목격하게 되고.......

(이건 뭐 영화에서 다 나온 이야기인지라.... 스포는 아닌걸로)



진심 이 장면.  불이 켜져서 자신을 누가 봤는지 몇증인지 세는 이 장면.

와~ 무시무시 하더만...

도대체 죄 지은자 보다 목격자나 피해자가 더 숨어다녀야 한는 현실.. ㅠㅠ

곽신양 솔직히 그리 좋아하는 배우가 아니었는데 엽기적인 인간 연기 잘 하더만..

이리 잔인한 인물로 변신 할 줄은 몰랐네.



배우 이성민씨 연기야 뭐.. 두말하면 잔소리고..

두려움에 떠는 연기 아주 압권.

그가 지키려는 건 정말 단순했다.  자신의 가정, 가족, 아내와 딸.

본인이 입을 열게 되므로 미치는 파장과 위협들.

현실적으론, 그리고마음적으론 "아저씨 그러면 안돼요.  정의롭게~!!" 라고 부르짓고 싶지만, 이성민이 이해되는 상황이니...

결국 우리네는 다 그런거다.  나같아도 그럴거러고..

나같아도 ..나같아도..ㅠㅠ  이기적이고, 개인적이지만 아마도 그러고 말꺼라고....

그러면서 또 우리는 다른이에게 도움을 바란다.  휴... 이 영화 정말 생각이 많아진다.



실제 보긴 했으나 봤다고 말 할 수 없는 요즘의 세상

경찰도 믿을 수 없는 세상이 되어버린건가?

그러고보니.. 우리도 몇달전 신고했을때.. 몇분안 출동은 아니긴 했었다.ㅠㅠ

에효..

경찰분들 고생하시는 건 아는데 결국 스스로 가정과 나 자신을 지켜야 한다는 그런 아쉬움과 안타까운 생각만 드는 이 기분은 뭘까.



김상호 아저씨처럼 정의로운 형사도 엄청 많으신건 알지만.... ㅠㅠ

그래서 우리가 고나마 이렇게 어느정도 안심하고 살아가는 건 알지만..

언제까지고 우리를 지켜주지 못한다는 거.  다른 일들도 많고.. 그러니 가장인 아빠는 목격자이면서도 목격자가 아닌 사람이 되어야 한다.  봤지만 봤다고 할 수 없다.  누군가 자꾸만 죽어나가도 내 가족만은 안된다.  이기적이래도 어쩔 수 없다.  내 가족은 지켜야 한다.



특히.. 이런 장면을 목격하게 된다면.............. 

나 봤어요.  범인 봤어요~!! 라고 누군가 소리쳐 말 할 수 있을까.

안타깝지만 현실이라 더 무섭고 겁나던 영화였다.

말하고 싶어도 말 할 수 없는 현실이라 더 무서웠다.



대낮에도 아무렇치 않게 절망적인 일들이 일어나는 상황인데..

그 야밤에..

"살려주세요~!!" 라는 말에 반응하는 이들이 과연 얼마나 될까.

고나마 112에 신고해 줄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감사해야 할지도.....


잔인해서 무섭고, 그 잔인한 현실에서 더 잔인한 우리의 모습을 보는 거 같아서 안타까웠다.

심지어 아파트값 걱정으로 온 몸을 사려야 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너무 현실적이라 끔직하면서도 나도 그런인간인가... 라고 되돌아 보게 됐다.

영화보기전에도 그랬지만, 영화보고나서도 더 고민되고 생각이 많았던 영화.

그리고 현실이 더 그래서 무서웠던 영화. ㅠㅠ




이성민씨 혼자 너무 다 해결하는 기분이 들어서, 저런 가장 아니면 이야기가 안되는건가? 라는 의문과 아쉬움은 있어서 별 반개정도 뺌.. 가족 지키려면 정말 없던 힘도 능력도 생겨나는 거지만 너무 쌈 잘하는 가장이 경찰보다 더 범인이랑 잘 싸워서.... 마치

작년인가 재작년인가.. 이성민씨의 <보안관>을 다시 보는 기분을 쪼매 느낀게 약간~ 아쉬움~!!

그냥 경찰아저씨들, 형사님들도 이제는 능력있게...... ㅠㅠ 범인 다 잡고 출동하고 ..그런 영화장면은 안나왔으면 하는 바램이 살짜기 든다.  현실에서도 그랬으면 좋겠고..


어쨌거나.............

이 수많은 사람들 중에... 결국 우리들이 아무리 사회적 동물이라고해도.... 뭔가 외로운 존재로구나..

그리고, 요즘은 그 각박함이..어쩔수없이(!) 더 강해지고...이런 상황과 현상이 이해가 되는 사실이 마음 아팠던 영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ttps://blog.naver.com/bosong0317/221290290768

 

 

글꽃송이님의 리뷰를 보고 완전 혹 ~ 반해서 안그래도 이런 책 찾고 있었는데 대박 만난 느낌.

이런 책을 읽어보고 비록 80%는 은행꺼지만 명의는 우리꺼로 돼 있는 집, 혹은 조그만 재산이라도

어떻게 해야 절세하면서 아이에게 제대로 된 재테크 공부와 함께 증여, 혹은 상속이 될 수 있는 건지 알아 보고 싶다.  책 제목은 비록 "절대" 물려주지 마라라고 하지만 그 만큼 반어법적으로 제대로 된 증여와 상속에 대해 알려 줄 것 같은 느낌.

완전 기대되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늘 이웃님들의 책 읽기에 비해 미약하지만..ㅡㅡ;;

이번달은 6권...

 

2월 중순 일이 바쁘기도 했고, 이래저래 정체된..;;;

 

그래도 올해 2월까진 동화랑 이래저래 해서 월 10권이상씩은 넘기고 있으니까 목표 잡았던 부분이 무리는 아닌거 같아요.

책.프 탈락한게 아쉽긴 하지만 나름 집에 있는 책들 읽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다행입니다.

 

<한번쯤은 아일랜드> 요 책이 젤 좋았어요.  그담은 <마술가게>  그 외엔..뭐 그럭저럭..

어린왕자의 아류작은..그냥 아류작이라 아쉬운 뭐 그런거..;;;

 

3월은 좀 더 읽을 수 있을거 같은 느낌적인 느낌..

10권은 넘을 수 있을 거같아요.. 이래저래 신경써야할 부분이 많아지고 했지만 일이 고나마 좀 여유로워 질 거 같으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는 무슨 문제가 생기고, 고민거리가 생기고 해결해야 할 일이 생기면 무조건 책에서 답을 찾으려는 경향이 있다.

책이 모든것을 다 말해주지도 않을텐데..

그래서, 그와 관련된 책을 늘 검색해서 구입해 버린다.  그래놓고 당장 급하게 읽지 않는게 문제긴 하지만....

 

아이가 심리적으로 좀 불안해 하는거 같아서 그와 관련된 책을 몇권 구입했다.

한두권이라도 읽어보고 아이의 맘을 조금은 이해해 보고자...  그리고 나의 대처법은 어떠해야하는지 좀 감이 안 잡히기도 하고..

이넘의 책으로 해결하는 거.. 나도 병일쎄~

 

그외 좋아하는 미쓰요 아즘마 책하고, 잼날거 같은 책들 몇권, 설쌤 사도 관련 책 한권 등등..

암튼.. 책탑은 아니지만 소소하게 구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쌩떽쥐베리가 빠뜨리고 간 어린왕자
김현태 지음 / 징검다리 / 200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끔은 내가 언제 산 건지도 모르고 제목에 혹해서 산 책들이 많은데 이 책도 그 중 하나인가 보다.  아무래도 <어린왕자>라는 이름 하나에 또 나는 그 나름의 감동이 있을 거라는 짐작을 하고 산 듯 한데.......

출판된지가 십년도 더 됐네.  저가로 확 풀렸을 때 산건가? ㅋㅋㅋ  산지도 꽤 됐더만...

뭐, 어쨌거나 이런 책을 살때면 원작의 기본까지는 아니래도 너무 대놓고 배끼거나 그 인기에 편승하려는 의미는 없었으면 좋겠는데, 저자의 의도는 분명 그게 아니겠지만 읽는 나는 그냥 또 그런 아류작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제목에서 어쩌면 모든 이야기가 다 나와있는 지도 모르겠다.  그래도 뭔가 심오하고 깊이 있기를 기대했다면 나의 욕심인 걸까나?

 

 

어린왕자 이름 하나만으로도 모든 감동이 전해오는 것이기에 이런 책도 절반만 해줬으면 하는데, 그냥 그렇다.  다 읽고 나서 뭐지? 막 이런 느낌.

그러니까 진짜 저자가 쌩떽쥐베리가 빠뜨리고 간 어린왕자를 만났대네.  그리고, 그 어린왕자는 또 원작의 어린왕자처럼 별들에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 색다른 별들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  그런데, 뭐랄까.  원작처럼 깊이 있거나 감동이 있거나 생각의 깊이와 울림을 전하지는 못한다.  차라리 어린왕자를 뺀 저자만의 생각의 글들을 채웠으면 어땠을까?  어린왕자를 만났다는 사실을 배제한 채 자신만의 글을 써 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하긴, 그랬다면 나 역시 제목에 낚여서 사거나 하는 그런 것도 없었을 지 모르지만......

 

 

일본의 아류작도 그렇치만 이 책 역시도 읽은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도 기억에 남는 이야기가 하나도 없다. ㅠㅠ

내 기억력을 탓해도 상관없지만 그 만큼 울림이 오지 않았다는 사실.

짧은 이야기라도 뭔가 기억에 남는 경우가 있는데 이 책은 아예 뭔가 떠오르질 않으니......

제목으로 독자를 끌어들인 그런게 아니길 바랄 뿐이다.  (정작 나 역시 제목때문에 구입해놓고 이런 얘길 한다는게 우습지만...... 나 같은 독자가 있기에 결국 이런 제목을 사용 할 수 밖에 없는 것인가......!)

 

저자가 진실로 어린왕자를 만났을 지 모른다.  하지만, 쌩떽쥐베리가 빠트리고 간 어린왕자가 아닌것만은 분명했다.  이렇게 깊이 없이, 울림없이 이야기를 하는 어린왕자는 아니었거든.  그 어린왕자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