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린 머리처럼 불길한 것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23
미쓰다 신조 지음, 권영주 옮김 / 비채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 란 사람은 원래 전설의 고향도 무서웠었고 여름에 하는 납량특집 이런 거 보기 싫어서 여름에 TV보기 싫을 정도로 무서운 이야기를 싫어한다. 심지어 책도 무서운 거 읽고 나면 생각나고 악몽을 꾸는 일도 있어서 무서운 이야기를 엄청 나게 싫어하는데도 불구하고 요새 내 간땡이가 부었는지 어떴는지.... 얼마전 드라마 <대박 부동산>도 귀신들이 휘휘~ 나오는데 무섭다면서도 꿋꿋이 잘 보고 귀신들 봐도 그때만 약간 깜놀하는 수준.

나 왜 이럼?

이제 좀 뭔가 무섬증에 면역이 생긴건가?

그렇거나 어쨌거나 내가 미쓰다 신조의 책을 그리 즐기진 않는 터라 내가 이 책을 샀을리 없다고 생각했었만..

어라? 내가 샀네..쩝.

근데 또 며칠 전부터 책방 들어갈 때마다 왜 이렇게 이 책이 끌리는 겨.

이야기가 자꾸만 궁금해.

그리고..잘린머리라...

표지도 확 끌리고..

그럼 뭐 무서워도 읽어야지 ..

그렇게해서 책을 들었는데..


아.. 뭔가 이야기가 일본의 미신과 관련된 이야기가 많은데다 2차 대전 전후 이야기라서 오래된 터라 일본문화가 이해가 안되니 좀 못 알아 먹을 이야기가 제법 있었다. 그래도 뭔가..잘린머리 전설이 나오니.. 오~ 하며 읽게된다.

히메쿠비..(산 이름 까 먹음..ㅠㅠ) 산의 전설로 전해오는 머리 없는 시체에 관한 전설.

그리고 그 동네 세 가문의 얽히고 설킨 관계로 서로 권력을 가지기 위해 일어나는 살인들.

툭하면 나타나는 잘린머리 시체들. 그리고 잘린머리 귀신.

진짜 이래도 되는거야? 진심 범인이 귀신이야? 아니면 진짜 누가 이렇게 사람들을 죽이는 겨.

분명 밀실로 된 산이었는데?

게다가 진짜 이 사람은 정말 이 사람이야? 조주로는 진짜 조주로야? 히메코는 진짜 히메코?

초반은 목 없는 시체가 나와도 귀신이야기가 나와도 당최 무섭지가 않으니 내 간땡이도 앵간히 부었나부다.

무섭지가 않아. 웬일이래.

게다가 진도도 잘빠져서 금방 읽겠거니 했는데 중반부터 진심 또 진도가 좀 안나가서 시간 걸렸다.

일본 토속신앙 이야기들이 많이 나오니 이래저래 머리가 아프더만..

그러다가 마지막에 와서 범인이 도저히 궁금해서 박차를 가하며 읽었다.

결론은......

그들은 진짜 누구인가? 뭐 또 이렇게까지 전설에 집착하나.. 가문에 집착하고 아들에 집착하는 건 어째 옛날 우리나라 어르신들하고 비슷하다 싶기도 했다.

그리고 밝혀지는 진실들.....

생각지도 못한 반전들이 진을 치는 고나.

잘린 머리한테 물어보진 못했지만.. 결론은 나오는 구나.

잘린머리 귀신들..훠어이~훠어이~

그나저나 늘 장난으로 목댕강 피철철이라고 했는데 이 이야기는 진심 목댕강 피 철철이었다는...

미쓰다신조... 이 작가 책.. 이제 읽을 만 한데?

나? 간이 커 가나벼..ㅋㅋ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꽃이 온다 그림책향 14
양소이 지음 / 향출판사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이 이쁘다.

표지도 꽃, 꽃, 꽃

제목에서도 꽃, 꽃, 꽃

나이 들어 꽃이 좋아지는 나는 또 이런 동화책을 보니 기분이 룰루랄라가 된다.




세상 모든 것을 꽃으로 표현한 작가의 느낌이 좋다.

세상 보는 눈도 좋다고 해야할까.

눈의 눈꽃도 꽃이고,

그 속에 스며든 모든 것도 꽃이다.

특히 눈꽃을 이쁘게 그린 그림에서 자세히 들여다 본다.

색칠하기 좋게 돼 있어서 아이에게도 주긴 했는데 이쁘네


그리고 세상의 모든 것이 꽃이다.

영차영차꽃은 어감이 좋아서 좋고

커다란오리꽃은 귀염귀염해서 좋다.

동동배꽃도 아이같이 행복해서 좋다.

친구 꽃도 있고, 가족들을 위한 꽃도 다 꽃이다.

모든걸 표현할 수 있는 단어가 꽃일 수 있다는 것에 새삼 놀라고 표현에 놀란다.

위에서 내려다 보는 모든 것이 꽃일 수 있는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어 또 한번 놀란다.

세상이 그리 아름답게만 보이지 않았는데 이 동화책 속에서는 다 이쁘게 보인다.

좋구나.

다 꽃.

꽃이 온다.  진짜 꽃이 온다.

우리는 다 꽃이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빈칸 고래뱃속 창작 그림책 31
홍지혜 지음 / 고래뱃속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이 빈칸이라 가구 장식장 관련 이야기 일 거라는 걸 막연하게나마 생각했었던 것 같다.

근데 뭔가 우울하고 깊이 있는 그런게 아니라 좀 재미난 그런 이야기가 아닐까 생각했더니..

아.. 이거 우리 인간의 욕심에 관한 이야기들이구나.

읽으면서 뭔가 섬짓, 주춤 그리고 참 인간의 욕심에 대해서 한번 더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소유욕에 대해서.. 그니까 결국 욕심이지만.....

세상에서 귀중한 것들을 수집하는 것이 취미인 사람.

거금을 들여서 신기한 것들을 수집한다.

그리고 장식장을 거의 다 채우고 딱 한칸이 남았다.

이제 자신의 장식장을 모두 채울 수 있을거라는 욕심,  그리고 자신이 가진것에 대한 소유의 기쁨.

(생각해보면 적당한 소유욕은 그리 나쁘지 않을 거 같다.  내가 어른이다 보니 더 그런것 같지만...)

하지만 이 사람은 너무 욕심이 과했다.

그 빈칸만 채울 수 있다면 자신의 전재산도 가족도 줄 수 있다니.....

그건 도대체 뭘 위한 소유일까.


알음알음.. 소문으로 누군가 아주 훌륭한 귀중품을 가지고 있다는 말을 듣고 그 사람을 찾아가 다 가지는 대신 그걸 자신에게 팔라고 한다.

아니, 도대체 그게 뭔지 알고?

그 사람은 그게 너무 중요한 거라 아무에게 보이지 않는다며 꽁꽁 숨긴다.

하지만......

모든것을 다 내놓차..드디어 그걸 주는데..

자~~

그건 뭘까?


아주 이 책을 읽고나면 씁쓸해진다.

약간은 섬짓해지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고..... 여러 복합적인 감정이 든다.

결국 사람의 욕심에 귀결되긴 하지만....

암튼..

결론은 장식장의 빈칸은.. 다 채우고 된다는 거.

그게 뭐가 됐든, 어떻게 됐든..

하지만 그게 다 무슨 소용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똥고양이의 수상한 방 - 필냉이의 고양이 일기
윤경령 지음 / 나무수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몇년사이에 반려묘에 대한 책을 좀 자주 읽게 됐다.  그래서 그런지 반려견보다는 반려묘에 더 관심을 많이 가지게 된다.

물론, 귀여운 강아지들도 보면 좋긴 하지만.... 이러나 저러나 우리집은 가족들의 알레르기로 인해 고양이나 강아지를 키우기가 쉽지 않은 건 사실이다.  털털털~ 그 털 때문에.. 게다가 딱히 내가 부지런한 스타일도 아니고...

우리 가족들에게 덤비는 것도 싫고..ㅠㅠ 난 또 어째 강아지들이 무섭다. 

어쨌거나.... 그래도 한번쯤 상상은 하게 되는데 (아이들이 특히나 좀 키우고 싶다고 말하는 경우가 있을때) 이도저도 키우진 않을테지만 고나마 고양이가 낫지 않을까 싶은 마음이 좀 들기는 한다.

책으로 많이 만난 인연이 있어서 그런지 뭔가 새침한 듯 하지만 밀당을 잘하는 녀석들에게 급 관심이 간달까.

손도 할퀴고 온 바닥도 뜯고 하지만 도도한 모습이 매력있다.


게다가 요즘 우리 회사 근처에 길고양이들이 많아서 아는언니가 먹이를 주는데 나도 한두마리씩 구경하다보니 걔네들이 안타깝기도 하고......

캣맘 언니가 천사같기도 하다.

여튼 이 책은 우연히 고양이 한마리를 입양해 키우다가 한두마리 늘어서 서너마리까지 키우게 된 주인공이 자신들의 고양이 특징과 행동들 그리고 귀여운 사진들을 첨부해 놓은 고양이 일기랄까나.

한마리 한마리의 특성이 잘 나타나있다.  그리고 고양이를 키우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정보도 제공한다.

할큄을 당하지만 애정하는 주인공의 모습이 눈에 선하고 아닌척 하지만 집사(?)에게 은근 슬쩍 다가가는 고양이들.

오구오구 생각보다 귀엽고나.


읽으면서 주인공의 고양이들이 귀여워서 나도 막 사랑해주고 싶은 마음 샘솟~

그치만 뭐.. 일단 나는 눈으로 마음으로 응원하는 걸로.

그나저나 이 책이 2009년도에 나왔는데..

이 고양이들 잘 살고 있겠지? 주인공이랑 알콩달콩 여전히 건강하게 잘 살고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고냥이들~야옹~ 이쁘고 귀엽고나..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행시의 달인
박성우 지음, 홍그림 그림 / 창비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박성우 작가님의 글은 아홉살 마음사전, 아홉살 함께사전.. 이런 책들로 이미 두어번 만나 봤었다.

의외로 내가 아는 단어들이라 그에 대한 설명을 한다는 것에 나는 생각보다는 큰 의미가 없었는데 우리 큰 애가 꽤 흥미를 가졌었다.  심지어 두권 다 소장 할 정도로 애정하는 그런 느낌.

그때 아, 아이의 마음과 내 마음도 다르고 좋아하는 그런 류도 다르다는 걸 새삼 느꼈다고나 할까.

나는 이미 아는 단어들에 대해 말하는 그런 책이 그닥 의미 없어 보였는데 아이들은 아닌 거 였다.

역시 아이들 마음으로 다가가지 않으면 알 수 없는 그런 책들을 써 내는 작가님에게 갑작스레 존경의 마음이 인달까.

아이를 키우면서도 아이들 마음을 헤아리는 게 참 쉽지 않다.  박성우 작가님의 글을 읽으면서 뭔가 그런 부분을 더 깨달았다.


암튼, 그래서 그런지 작가님의 글을 더 찾아보게 된다.

이번엔 삼행시의 달인.

우리가 흔히 아는 삼행시를 가지고 시를 지었는데... 캬...

진짜 명작이다 명작.

어쩜 이리 짧은 글 속에 번뜩이는 재치와 아이 마음을 헤아리는 글도 들어가고 그 단어가 가진 의미들도 들어갈 수 있는지..

솔직히 TV등에서 장난처럼 삼행시를 던지고 지어 보라고 할때 그냥 히히덕 거리며 넘어 가는 경우도 많았고 어떤 경우는 꽤 잘 지었다고 생각하는 것도 있었지만 뭔가 이 책은 그런 걸 넘어서는 기분.

아이들 보기에도 좋고, 어른인 내가 읽어도 번뜩이는 내용들에 탄식한다.

역시 또 우리 큰 아이는 좋아했다.

박성우 작가님의 글과 꽤 잘 맞나부다.  책을 그리 좋아하는 아이도 아닌데 이상하게 이 작가님의 책은 다 좋아한다. ㅋㅋ

읽고 자신도 삼행시의 달인이 돼 볼꺼라나 어쩔 꺼라나.

나중에 한번 실험적으로 삼행시를 좀 내 줘야 할까부다.

암튼.. 이 책 좋아 좋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