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말고 내 콘텐츠 - 남의 생각에 시중드는 일을 그만두기로 했다
서민규 지음 / 마인드빌딩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용이 혁신적이거나, 문장력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이런 부분은 그저 평이한 수준이에요. 하지만 핵심 아이템이 매력적입니다. 제목에서 선명하게 드러나고, 목차와 소제목, 그리고 책 내용 중간중간에도 그대로 언급되고 있어요.

실현 가능성과는 별개로, 시대적 흐름에 부합하는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앞으로 더 고민하고 발전시킬 부분입니다.
다만 대체로 가능성 차원에서 언급되는 경우가 많고, 명확한 사례나 정교한 이론을 제시하지 못했어요. 무엇보다 작가의 경험이 부족하기 때문인데, 그러하기에 오히려 다음 활동이 주목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김수현 지음 / 놀(다산북스) / 2020년 5월
평점 :
품절


내용은 평이합니다. 아주 독창적이거나 혁신적인 내용은 없어요.
하지만 분명히 툭툭 가슴을 치는 문장들이 있습니다. 다만 그 문장들이 단편적이고, 논리적인 연결이 약하다는 점은 아쉽지요.

이렇게 느슨한 구성의 글이 인기를 얻는 건 분명히 시대의 영향이고, 세대적인 특징이기도 합니다. 이를 부인하기는 어려워요. 하지만 이 변화를 바람직하다고 판단하기는 어렵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실이 없는 시대가 온다 - 디지털 시대, 어떻게 가르치고 배워야 하는가
존 카우치.제이슨 타운 지음, 김영선 옮김 / 어크로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원제목은 ˝Rewiring Education˝(2018)입니다. 이것이 ˝공부의 미래˝(2019)라고 번역되었다가, 다시 ˝교실이 없는 시대가 온다˝(2020)로 바뀌었어요. 비슷한 맥락으로 볼 수도 있지만, 그만큼 일반적인 내용이라는 뜻일 수도 있겠습니다. 이렇게 저렇게 어디에도 연결할 수 있는 콘셉트에요.

아무래도 기술에 대한 설명이 중요하게 다루어집니다. 그에 비해 교육 그 자체에 대한 고민과 시대인식은 적어요. 이해는 하지만 아쉬움을 피할 수는 없습니다. 사상이 없는 기술이 과연 시대를 이끌어갈 수 있을까요.
ㅡ교육을 생각하다: <교실이 없는 시대가 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땡땡의 모험 10 : 신기한 별똥별 - 개정판 땡땡의 모험 10
에르제 지음, 류진현 이영목 옮김 / 솔출판사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특히 표지가 유명합니다. 작품의 특징이 잘 표현되었고, 그런 까닭에 여러 전시회에서 소개되기도 했지요.
설정과 스토리텔링은 SF보다 공상에 가깝습니다. 이것이 바로 땡땡 시리즈의 특징이기도 해요. 너무 생각하지 않는 것. 어떤 설정과 주제를 다루더라도 그 기조를 유지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워터 게임 다카노 시리즈
요시다 슈이치 지음, 이영미 옮김 / 은행나무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카노 시리즈의 마지막입니다. 그 역할을 충실히 담당했어요.

전부는 아니지만, 이전 작품들에서 뿌려 놓은 암시는 대부분 회수합니다. 그만큼 이야기의 밀도가 높다는 뜻이지요. 특히 ‘야나기 유지‘라는 캐릭터의 재등장은 작가가 마련한 회심의 일격입니다. 소설의 특징을 잘 활용한 트릭이에요.

감정이 스토리텔링의 주요 변인으로 작용하는 것은 마찬가지. 분명한 것은 이런 감정의 노출이 큰 부담은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독자와의 동감 형성에도 기여하지만, 무엇보다 독서의 몰입감을 높이고 있어요. 장르적으로야 한계일 수 있지만, 스토리텔링 측면에서는 분명한 장점입니다.

다만 아야코의 캐릭터는 논리적으로도, 감정적으로도 납득이 되지 않군요. 그저 마지막 반전을 위해 활용되었을 뿐입니다. 데이비드 김은 완전히 주변으로 밀려나, 캐릭터가 아니라 장치에 가까워졌고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