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자식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404
이반 세르게예비치 투르게네프 지음, 연진희 옮김 / 민음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58. "내가 돈을 원한다고 생각해요?
내가 당신에게 바라는 건 돈이 아닙니다."
"그럼 뭔가요?"
"나에게 필요한 건 ... 이 장미들 가운데 한 송이만 줘요."

니힐리스트인 바자로프가 보이는 여러 행동들은 허무주의자의 그것이라기 보다는 그가 그토록 비판해마지 않는 낭만에 오히려 더 가깝다.
낭만과 사랑에 대해 혐오에 가까운 비아냥들은 다 잊은 듯이 오진초바에게 금사빠의 면모를 보인 것도 모자라 페네치카에게는 아들 미챠의 진료비를 대신해 장미 한 송이를 바랄 뿐이다. 아니, 거기에 기습 키스까지 더해갔으니 낭만과 사랑을 그 어느 누구보다도 몸소 실천해 보이고 있는 것이다. 타인을 향해 배배꼬인 비판만을 늘어놓던 바자로프가 진짜로 비판하고 싶은 것은 자신이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피아빛 초상
이사벨 아옌데 지음, 조영실 옮김 / 민음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47. 아우로라 델 바예...예쁜 이름이네. 세베로, 전쟁에서 무사히 살아 돌아와야 해. 우리가 결혼하면 그 아이는 우리의 첫딸이 될 테니까.

짐작조차 하지 못했던 니베아의 포용력. 여자의 질투는 흔히 봐왔지만 이런 이해심을 가진 여자라니, 니베아의 그릇이 달리 보인다. 사랑이 깊으면 이런걸까, 사랑이 덜 깊으면 이런걸까. 남다른 의식의 소유자라 마음 씀씀이도 남다른 것일까? 지식이  많다고 해서 지성도 높은 것은 아니듯 깨어있는 의식을 가진 이라고 해서 모두가 넓은 아량을 보이는 것이 아님을 주변을 통해서도 보고 티비에 나오는 많이 배우신 높으신 분들을 보면서도 알고 있기에 니베아의 쿨하기까지한 이런 결정에 존경심마저 생긴다. 한 때 내 약혼자가 사랑했던 여인의 아이를 받아들이겠다는 니베아. 그 마음 부디 변치 않기를...

전쟁에 참전한 세베로도 점차 린 소머즈에 대한 (사랑이랄까 그리움이랄까)생각이 옅어지고 니베아야말로 자기 인생의 유일한 여자라고 깨닫게 되었다. 세상의 모든 상처도 흐르는 세월이 약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버지와 자식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404
이반 세르게예비치 투르게네프 지음, 연진희 옮김 / 민음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39. 현의 사람들은 그녀를 좋아하지 않았고, 오진초프와의 결혼을 심하게 비난했으며, 그녀에 대한 온갖 허황된 소문을 떠들어 댔다.

사람들은 좋은 일보단 안좋은 일로 남얘기에 더 열성적이다. 세 치 혀가 주는 상처는 당하는 입장에서는 그 어떤 비수에 베인 것보다 날카롭고 깊다. 가진 것도 없이 어린 동생을 건사해야 했던 스무 살의 안나가 오진초프의 청혼을 받아들인 것이 무슨 큰 죄라고... 어쩌면 갑자기 나타난 행운에 사람들의 시기 질투가 소문을 만들어냈을지도.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소문은 오진초바 본인의 귀에까지 흘러 들어갔지만 그녀는 귓등으로 흘려 버렸다. 그렇다고 해서 아무렇지도 않았을까?
아르카지는 오진초바에게 호감을 느끼고 있지만 아직은 이 호감이 남성으로서 느끼는 것인지 사람 대 사람으로서 느끼는 것인지 모르겠다. 오진초바와 바자로프 사이의 이 이상한 긴장감은 또 뭐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피아빛 초상
이사벨 아옌데 지음, 조영실 옮김 / 민음사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린 소머즈를 떠올리는 것 만으로도 고향에서 자신을 기다리고 있는 니베아에 대한 죄책감에 세베로는 괴롭다. 순수함과 기사도가 섞여 마티아스의 외설적인 내기에 화가 끓어오르기도 한다.
아름다운 외모는 가졌지만 정작 남자보는 눈은 갖지 못했던 린 소머즈. 뭇 남성들의 찬사에만 길들여져 스스로의 아름다움을 즐겼던 콧대높은 자만이 때로는 자신을 망칠 수도 있음을 열 아홉 소녀가 알기엔 너무 어려웠던걸까. 사랑이라 믿고 있는 마티아스의 관심이 자신을 망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게되면 린은 인정할까, 아니면 그럴 리 없다며 믿지 않을까. 충동적인 행동 뒤에 남겨진 결과는 언제나 무겁지. 린에게는 타오 치엔과 엘리사가 부모라서 참 다행이야. 같은 상황에서 나는 그런 부모가 될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각성 열린책들 세계문학 246
케이트 쇼팽 지음, 한애경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6. 그는 아내가 평소 아이들에게 무심하고 관심도 없다고 그녀를 야단쳤다. 엄마가 자녀를 돌보지 않으면 도대체 누가 돌본단 말인가? 자신은 중개 사업으로 한창 바쁜 몸이니, 아버지가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할 수는 없었다.

아이고~.  아이는 엄마만의 아이입니까?
휴가라며 가족과 함께 와놓고 아침부터 호텔에 가서 하루종일 판돈이나 걸다 왔으면서! 그토록 걱정하는 아이들에게 약속한 봉봉 캔디와 땅콩도 새카맣게 잊어버렸으면서! 행동하지 않는 사람들이 꼭 잔소리는 몇 배로 많다. 요즘 시대라면 오은영 박사님의 금쪽 상담소에 가셔야 할 분이 여기 계시네 그려.
이야기는 이제 겨우 시작인데 퐁텔리에 부인 에드나의 깊은 외로움이 벌써부터 느껴지는구나.
여보세요 몽텔리에 씨. 잔소리는 사랑도 걱정도 아닙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