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9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아빠와 함께 시네마 천국 - 유아동 자녀와 함께 볼 만한 좋은 영화 50편
김용익 지음 / 스타북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를 함께 보며 대화를 통한 육아~너무 이상적이고 바람직 한데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타인의 속마음, 심리학자들의 명언 700 - 한권으로 인간 심리세계를 통찰하는 심리학 여행서
김태현 지음 / 리텍콘텐츠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목차를 훓어보니 더욱 기대가 되게 만드네요
타인의 속마음.심리학자늘은 어떤 명언을 말했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완
오승호 지음, 이연승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완
오승호(지음) | 이연승(옮김) | 블루홀6 (펴냄)



<스완>을 읽으면서 '블루홀6' 에서 출간된 <무차별 살인법>과 우리의 아픔 세월호 사건이 겹쳐 떠올랐다.
읽기 전 <스완>이라는 제목이 주는 느낌과 표지의 발레리나는 영화 블랙스완을 생각나게 했다. '발레단의 이야기일까?'했지만 그보다는 더 깊은 뜻이 있었다.
총기 소지가 자유인 나라에서는 소설이 아닌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무차별 총격 살인.
소설 <스완>은 이러한 한시간 남짓의 무차별 총격 사건을 소재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21명의 죽음과 17명의 부상자.
언론과 여론은 21명의 사망자와 비난의 대상이 되어줄 또다른 형태의 희생자에만 관심이 뜨겁다.
부상자와 유족들. 그들의 트라우마와 살아남은 것이  죄책감이 된 그들의 고통에는 관심이 없다.
이즈미가 악의 역할에 등떠밀린 것처럼 경비 직원인 오다지마는 영웅으로 만들어졌다.
애초의 비극이 그의 비아냥조의 한마디, "꼴좋네"에서 비롯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가 맞아 죽었다는 속담처럼 이 '꼴좋네'라는 한마디는 오타케에게 굴욕감을 주어 이 사건을 일으키게 하는 방아쇠가 된다.

'고나가와 시티가든 스완'. 이 대형 쇼핑몰에서 그 날 사망한 요시무라 기쿠노. 그녀의 아들이자 사장인 히데키는 변호사 도쿠시타에게 의뢰해 총격사건이 일어나고 반년 후, 그 총격에서 살아남은 생존자 5명을 한자리에 모은다. 기쿠노의  사망 당시 상황의 의혹을 풀기 위해서다.
이즈미와 노인 호사카, 진행하는 도쿠시타 변호사를 제외하고 하타노,도산,이쿠타는 가명이다.
총을 쏜 범인들의 이야기가 아닌, 목격자이자 생존자인 이들의 기억과 진술이 의혹과 거짓말로 밝혀지며 더욱 궁금증을 일으킨다. 이들이 단순 피해자라면 왜 이토록 진실을 감추려 하는 걸까. 이들 5명은 그날의 행적에 대해서 솔직하지 못하다. 도대체 왜?


《287.애당초 사건의 '악'은 범인들이었다.다음으로 경찰이 도마에 올랐다. 언론은 경찰의 늦은 대응이 피해를 키웠다며 입을 모아 부르짖었다. 그리고 세 번째 표적이 된 것은 야마지를 필두로 한 경비원들이었다. 
사람들이 비난에 슬슬 질리기 시작할 무렵, 네번째의 참신한 악으로서 이즈미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졌다.》
이런 비난의 단계와 구도가 낯설지 않다. 세월호의 참사는 천재지변이 아닌 인재였기에 아픔보다는 비난으로 더 뜨거웠다. 남을 탓해야만 내탓이 아닌듯이 맹렬히 비난하고 공격했다. 
상부의 지침을 어기고라도 구했어야 했다고, 혹은 상부의 지침을 지키지 않아서 생긴 사고라고,직접 바다에 뛰어들지 않고 구명조끼를 던진 해경도 비난을 받았다. 민간인의 자격으로 돕던 자원봉사들도 목숨을 잃었고 그런 행위를 비난하던 목소리도 없진 않았다. 왜? 왜그래야만 했을까?

《217.악해진 것이 아니다. 악한것도 아니다. 그저 악이 된 것이다.》


아비규환의 현장에서 행해진 순간순간의 선택들이 생과 사를 갈랐다.
이즈미에게 열등감을 느끼던 고즈에는 수화기로 들려오는 이즈미의 '살려주세요' 소리에 친구를 구하러 혼란속으로 왔다.그 와중에 엄마를 잃고 울고 있던 유키오를 데리고 피했지만 오히려 죽음으로 내몬 결과가 되었다.
호사카가 우연히 마주친 기쿠노에게 강압적으로 소리지르지 않았다면 기쿠노는 맥없이 범인에게 당하지 않을 수 있었을까? 
어머니 기쿠노가 엘리베이터를 타고 스카이라운지를 벗어났기 때문에 스카이라운지에 있던 사람들이 죽은 것인지 그 의혹을 풀고 싶었던 히데키.

의외다.왕따 주모자인 고즈에가 친구의 부름에 달려가고 아이도 구하려했다는 것이. 거드름을 피우고 진상 손님짓을 하던 할머니 기쿠노가 평소 미워하던 하마야를 구하러 가는 유일한 사람이었다는 것이.
절체절명의 순간에 할 수 있는 행동과 해서는 안됐을 행동,어쩌면 구할 수도 있었을 생명.
선과 악의 경계를 구분할 수 있을까? 정의할 수 있을까?


사회 고발이라기 보다는 선과 악의 모호한 경계에서 정의라 불리우는 행동과 무심코 행해지는 악의 없는 악에 대해 짚어보게 된다.
명심하자. 누군가를 비난하는 삿대질의 손끝 중 세손가락은 본인을 향하고 있음을.
수많은 질문을 던지면서도 미스테리의 역할도 충분히 다한 소설 <스완>. 후반부에서는 읽다가 아악! 하며 입을 틀어막은 반전.
깊이있는 미스테리 소설을 읽고 싶다면 <스완>을 권하고 싶다.

​※출판사의 지원을 받은 도서를 읽고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블린 하드캐슬의 일곱 번의 죽음
스튜어트 터튼 지음, 최필원 옮김 / 책세상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눈을 뜰때마다 다른 몸에 갇힌채 눈을 뜬다!
주어진 8일. 같은 날의 반복! 어떻게 벗어날 것인가 기대하게 만드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데이비드 발다치의 데커 시리즈! 너무 늦게 알게 되어 이제서야 입문하는 작가입니다.많은 독자들의 호평이 데커 시리즈를 기대하게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9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